올해 전망도 밝지 않다. 미국과 중

올해 전망도 밝지 않다. 미국과 중국의 무역 전쟁이 진정 기미를 보이기는커녕 확대되고 장기화하는 양상이기 때문이다. 글로벌 대형선사들이 아시아~북미 노선 서비스를 감축하면 환적화물이 줄고 대중국 수출입 물동량이 큰 타격을 출장서비스 받을 가능성이 크다. 항만공사 관계자는 “현재 상황으로는 올해 물동량 목표 달성이 어려울 수 있다”며 “글로벌 해운동맹의 항로 재편 때 부산항에 계속 기항하도록 유도하고 중국, 일본, 동남아 등 주요 거점 국가의 화주들을 대상으로 물동량 유치 마케팅을 강화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송고 형민은 골프를 치고 고급 승용차를 몬다. 운동화 대신 구두를 신고 회사원처럼 와이셔츠에 수트를 갖춰 입는다. 상스러운 욕설도 입에 담지 않는다. 박봉에다 생활고에 시달리는 모습으로 그린 영화 속 형사와는 딴판이다. 범인을 쫓는 대신 피해자를 찾아 헤맨다는 점도 대조적이다. 죽을 힘을 다해 범인을 쫓은 지금까지의 형사물과 달리 피해자의 시신을 찾아내 신원을 밝혀내야만 태오의 범죄를 입증할 수 있다는 역발상 구조는 관객에게 신선함을 선사한다. 김윤석은 “지금까지 몇 번 형사역을 했는데 이 작품의 김형민이 가장 바람직한 형사 모습인 것 같다”며 “범인이 아닌 피해자를 중심으로 사건을 풀어나가는 것이 형사에게 가장 중요한 덕목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정부 관계자 “지금 석탄 운송할 수 있는 상태” 평가”연내∼내년초 계약 추진…나진∼포항 시범운송 계획”(서울=연합뉴스) 차대운 기자 = 북한이 우리 기업들의 나진-하산 프로젝트 참여에 환영의 뜻을 나타낸 것으로 전해졌다. 나진-하산 프로젝트 송고기자회견 열고 “기금본부 재이전 언급은 균형발전 역행” “악취와 논밭에 둘러싸인 변두리로 인력 고용 방해받는다”는 WSJ 보도 규탄(전주=연합뉴스) 임청 홍인철 김동철 기자 = 최근 일부 국내외 언론이 전북혁신도시에 들어선 국민연금 기금운용본부의 위치를 문제 삼아 수도권으로 재이전을 시도하려는 움직임을 보이자 도내 각계가 강력히 반발하고 나섰다. 태풍의 반경이 통상 수백㎞인 점을 고려하면 예보와 실제 태풍 경로에 수십㎞ 정도의 오차가 있다고 해도 그 영향권을 분석하는데 문제가 되지 않는다는 게 전문가들의 진단이다. 김승배 한국기상산업협회 기상본부장은 “태풍 예상 경로는 기온, 풍속 등 관측 데이터를 수리, 물리 방정식으로 만든 예보모델에 적용해 분석한다”면서 “이 모델이 나라마다 조금씩 다르고, 이를 바탕으로 한 예보관들의 판단도 조금씩 다르기 때문에 예상 경로에 차이가 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 본부장은 “예상 경로와 실제 경로가 동쪽, 서쪽처럼 아예 방향까지 다르다면 문제겠지만 태풍의 중심이 예상보다 10∼20㎞ 서쪽으로 치우쳐 지나가는 정도라면 영향권이 크게 달라지지 않는다”면서 “최근 한국과 일본, 양국 출장안마추천 예보의 차이는 특별한 일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민간 기상업체 케이웨더의 반기성 센터장은 “예보 정확도는 통상 경제 수준을 따라가기 때문에 관련 인프라나 예산, 맨파워가 잘 갖춰진 일본이나 미국이 기상예보 강국인 것은 사실”이지만 “우리 기상청의 태풍 예보도 이들 국가 못지않게 정확하고 신뢰할 만하다”고 말했다. 우리 기상청 관계자는 “태풍 상륙 위치보다는 강풍이 어느 지역에 어느 정도 강도로 불고, 강수 지역은 얼마나 되는지와 같이 태풍의 영향권을 면밀히 분석하는 것이 중요하다”면서 “정확한 예보를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말했다. 남북정상회담 결과와 더불어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이 ‘제2의 도보다리 회담’이라 할 만한 장면을 연출할 수 있을지에도 관심이 쏠린다. 문 대통령은 이날 대동강변 옥류관에서 오찬을 한 다음 추가 회담이 필요하지 않을 경우 평양 시내 주요 시설을 참관하고 만찬을 할 계획이다. 북한이 평양의 랜드마크로 조성한 미래과학자 거리 혹은 려명거리 등을 산책하거나 별도의 산업·관광시설을 둘러볼 가능성이 거론되는 가운데 아직 확정되지 않은 만찬 장소가 도보다리를 이을 명소가 될 수 있다.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은 지난 17일 브리핑에서 “문 대통령이 해외 순방 시 현지 주민이 자주 가는 식당을 가시는데 북측에 이와 관련한 부탁을 해놨다”며 “평양 시민이 자주 가는 식당에서 가급적 만찬을 하게 되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평양 시민이 애용하는 식당에 남북 정상이 마주 앉는 모습이 또 하나의 명장면으로 역사에 남을 수 있다. 평양에서 이틀째 일정을 마무리하고 나면 문 대통령은 숙소인 백화원 영빈관에서 하룻밤을 더 묵은 뒤 20일 오전 평양 순안공항(평양국제비행장)을 떠나 서울로 돌아온다. 예술제 소개 일본 문화청 미디어 예술제는 예술, 엔터테인먼트, 애니메이션 및 만화 등 네 개 부문에서 우수한 작품에 상을 수여하는 포괄적인 “미디어 예술”(일본어로 “Media Geijutsu”라 한다) 축제다. 이 축제는 1997년 제1회부터 예술성이 뛰어난 창작물에 상을 수여해왔으며, 연례 수상작 전시회를 통해 대중이 수상작을 직접 감상하고, 심포지엄이나 예술가 강의 같은 관련 행사에 참가할 기회를 제공한다.

(런던=연합뉴스) 박대한 특파원 = “정체불명의 김치 대신 진짜 한국의 김치를 알린다.” 주영 한국대사관이 공공외교 활성화 차원에서 과학기술정통부 산하 세계김치연구소와 손을 잡고 김치의 정체성을 알리기 위한 활동에 나섰다. 주영 한국대사관은 오는 송고(나이로비=연합뉴스) 우만권 통신원 = 아프리카 수단 서부 다르푸르에서 폭우로 산사태가 발생해 최소 20명이 사망하고 수십 명이 실종됐다. 수단 서부 다르푸르의 산간 지역인 제벨 마라에서 지난 7일 폭우가 내려 돌덩이들이 가옥을 덮치면서 이 같은 인명피해가 난 것으로 이 지역을 통제하는 현지 반군단체 수단해방군-압둘와히드(SLA-AW)가 전했다고 AFP 통신이 1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SLA-AW의 대변인인 모하메드 엘-네이어는 “지난 7일 언덕 일부가 무너지면서 마을을 덮쳐 적어도 20명이 목숨을 잃었다”며 “아직 수십 명의 주민이 잔해더미에 깔렸다. 마을 전체가 파괴됐다”고 밝혔다. 대변인은 그러면서 생존자들이 들판에서 생활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와 관련, 다르푸르 최대 부족인 푸르족의 슈라위원회는 유엔과 구호단체에 실종자 수색을 돕고 이재민에게 대피소를 마련해 달라고 호소했다. 사고가 발생한 제벨 마라 지역은 최근 몇달 새 정부군과 반군 간 전투가 새롭게 벌어진 곳이다. 다르푸르에서는 지난 2003년 내전이 발발해 30만여 명이 사망하고 250만 명 이상의 주민이 피난길에 올랐다. — 낙관하는 것 아닌가. 대북제재가 쉽게 풀리지 않을 전망이다. ▲ 개성공단 폐쇄 전에도 유엔 안보리 제재가 있었으나 개성공단은 예외사항으로 인정을 받았다. 북한에 대한 미국의 경제봉쇄나 유엔 제재로 인해 공단이 폐쇄된 게 아니다. 2016년 2월 당시 박근혜 대통령의 일방적인 지시로 공단이 하루아침에 문을 닫았다. 개성공단 재개에 대한 국민의 공감대가 형성되고 정부가 적극적인 의지를 보이면 당장에라도 문을 열 수 있다. (서울=연합뉴스) 박초롱 기자 = 서울시민의 주택구입 의사를 나타내는 주택구입태도 지수가 1년3개월 만에 가장 크게 올랐다. 19일 서울연구원이 발표한 ‘서울시 소비자 체감경기’에 따르면 올해 3분기 주택구입태도지수는 72.6으로 지난해 2분기(74.8) 이후 가장 높았다. 주택구입태도지수는 지난 한 해 동안 들쭉날쭉한 모습을 보이다 올해 들어 계속해서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 올해 1분기 67.4에서 2분기 70.1, 3분기 72.6으로 2개 분기 연속 상승했다. 40대를 제외한 전 연령층에서 주택구입태도지수가 올랐으며, 특히 30대 이하의 주택구입태도지수가 콜걸 전분기보다 7.8포인트 오른 80.4를 기록했다. 서울연구원은 “직장·주거 근접 욕구, 개발 호재와 저평가 지역 상승 메리트 등으로 서울 집값이 오르는 가운데 최근 주택담보대출금리 하락 등으로 주택 구입 의사가 개선된 것으로 판단한다”고 밝혔다. 집값 흐름을 보여주는 주택종합매매가격 지수는 올해 5월 0.21%, 6월 0.23%, 7월 0.32%, 8월 0.63% 등 오름폭이 확대되고 있다. 주택담보대출금리(신규 취급액 기준)는 올해 5월 3.49%에서 6월 3.46%, 7월 3.44%로 두 달 연속 하락했다. 이날 우승컵을 거머쥐었다면 박인비는 여자 메이저대회를 모두 석권하고 올림픽에서 금메달까지 딴 ‘슈퍼커리어 그랜드슬램’을 달성할 수 있었다. 송고(에비앙레뱅[프랑스]=연합뉴스) 이광철 특파원 = 여자 골프 메이저 5개 대회를 석권하는 대기록을 다음으로 미루게 된 박인비(30)는 “부담은 별로 없는 편이다. 에비앙에 또 올 생각하면 좋지만 못해도 어쩔 수 없고, 열심히 하겠다”고 말했다. 박인비는 16일(현지시간) 올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마지막 메이저대회인 에비앙 챔피언십 마지막 날 공동 8위로 경기를 마쳤다.(제네바=연합뉴스) 이광철 특파원 = 중국산 제품에 대한 미국의 추가 관세 부과 발표를 앞두고 유럽 주요 증시는 17일(현지시간) 하락했다. 독일 프랑크푸르트 증시의 DAX 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0.23% 내린 12,096.41로 마감했고, 프랑스 파리 증시의 CAC 40 지수도 0.07% 하락한 5,348.87을 기록했다. 영국 런던 증시의 FTSE100 지수도 0.03% 하락한 7,302.10으로 거래를 마쳤다. 범유럽지수인 Stoxx 50 지수는 0.04% 오른 3,346.11을 기록했다. 종목별로는 정유 기업 토탈(-.0.26%), 헨켈(_2.92%) 등이 약세를 보였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미국이 중국산 제품 2천억 달러에 대해 10%의 관세를 부과하는 방안을 이날이나 이튿날 발표할 것이라고 보도했다. 입국장에서 이상 징후를 보이는 승객에 대해서는 따로 입국수속을 하는 게 바람직하다는 의견도 나온다. 차제에 승객들이 형식적으로 작성하는 경향이 있는 검역신고서에 대해서도 진실성을 높이기 위한 개선작업을 고민해보라는 의견도 검토할 만하다. 아울러 공항에 감염병 의심환자용 격리병동을 설치하라는 주장도 일리가 있다. 출발 당시 또는 기내에서 의심환자로 분류된 경우라면 공항에 내리자마자 지체 없이 치료를 받을 수 있도록 해야 한다는 이유에서다. 출장아가씨 이와 함께 콜걸후기 국가 소속의 감염병 예방 전문가를 하루빨리 양성해야 한다는 목소리도 여전히 귀기울여야 할 대목이다. 이번 질병관리본부 브리핑을 보면 환자 주치의인 감염내과 전문의가 배석했지만, 이제는 방역과 관련한 국가 전체의 큰 그림을 그릴 수 있는 예방의학 전문가가 이런 자리에서 함께 목소리를 내야 한다는 측면에서 나오는 얘기다. 물론 정부 대응을 칭찬하는 목소리도 적지 않다. 송고

송고(도쿄=연합뉴스) 김정선 특파원 = 일본 이화학연구소와 후지쓰(富士通), 쇼와(昭和)대학 등으로 구성된 연구진이 태아의 심장 이상을 인공지능(AI)을 이용해 판정하는 기술을 개발했다고 니혼게이자이신문이 19일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이 연구진은 태아의 초음파 화면에 비치는 심장과 혈관 위치 등을 AI에 학습시켜 96%의 정밀도로 선천성 심질환을 판정했다. 신문은 태아의 심장을 살펴보는 초음파 진단에는 전문의 지식이 필요하다며 “약 40%의 태아에 대해선 출산 전에 심질환을 발견하지 못하고 출산 후에 발견한다”고 설명했다. 연구진은 우선 임신 18~20주의 정상적 태아 약 50명의 심장과 주변 장기에 대한 화상 2천장을 AI에 심층학습(딥 러닝)을 하도록 했다. 이후 좌심실과 우심실 등 심장을 형성하는 부분과 대동맥과 대정맥 등 18개 부위에 대해 이상이 있는지를 판정하게 한 결과 96%의 정밀도로 심질환을 찾아내는 결과를 얻었다. AI에 학습시킨 화상으로는 범용적인 초음파 장치로 검사했을 때의 화상을 이용했다. 연구진은 앞으로 1만여명의 태아로부터 수집한 수만~수십만장의 화상을 AI에 학습시켜 정밀도를 높일 계획이다. 연구진은 2019년도에 임상시험을 실시하고 2020년도에 후지쓰가 판정 소프트웨어를 갖춘 의료기기를 만들어 상품화하는 것을 목표로 할 것이라고 신문은 덧붙였다. 북측 리미렬씨 남측 시어머니에 “울지 말라요, 우리 행복해요”‘오대양호’ 납북 정건목씨 모친 이복순씨도 기약없는 이별에 눈물종료 직전엔 오열로…떠나는 버스 유리문 두드리며 “다시 만나요”(금강산=연합뉴스) 공동취재단·이봉석 기자 = “어머니, 어머니, 울지 말라요. 울지 말아요. 우리 행복해요. 울지 말라요.” 송고 국방부와 육군은 현재 예비군의 처우가 열악하다는 현실을 인식하면서도 장비류 개선 등 예비전력에 필요한 기본적인 물자 보급 등 구체적인 방도를 제시하지 못하고 있다. 이에 육군은 8일 “동원사령부 창설 이후 상비부대 중 해체되는 부대의 장비를 우선 활용해 동원사단에 조기에 전력화할 것”이라며 “국방개혁2.0과 연계해 노후된 장비·물자를 상비사단 수준으로 단계별로 보강할 것”이라고 밝혔다. 일단 사령부를 먼저 만들고 보자는 것으로 충분히 오해할 수도 있는 설명으로 보인다. 다만, 해체되는 상비부대의 물자를 동원사단에 물려주는 계획은 오는 2024년에서 2019년으로 앞당기겠다고 군은 강조했다. 국방부가 예비군 부대의 장비류를 개선하겠다고 한 방침은 어제오늘의 일이 아니다. 올해 기준으로 전체 예비전력 예산은 국방예산의 0.3%인 1천325억원에 불과하다. 특히 예비전력 관리를 위한 ‘2016∼2020 국방중기계획’ 예산은 9천666억원으로, ‘2015∼2019 국방중기계획’ 예산 1조700억원보다 1천34억원이 줄었다. 그러나 중기계획에 편성된 이런 예산도 시간이 지나면 다른 항목으로 전용되거나 이월되기 일쑤라는 것이 군 관계자들의 전언이다. 이런 실정이다 보니 예비군에 보급되는 신규 장비 구매는 생각할 수도 없고, 해체되는 상비부대의 물자가 대물림하길 기다릴 수밖에 없다는 것이다. 예비군 동원훈련(2박3일)의 수당(훈련비)이 2014년과 2015년 각각 6천원에서 2016년 7천원, 2017년 1만원, 올해 1만6천원으로 ‘쥐꼬리’만큼 오르는 것도 이런 이유 때문이라는 지적도 나온다. (멕시코시티=연합뉴스) 국기헌 특파원 = 엘살바도르 정부가 부패혐의를 받자 니카라과로 망명한 마우리시오 푸네스 전 대통령과 가족들의 신병인도를 추진하고 나섰다고 엘 디아리오 데 오이 등 현지언론이 송고 상대방에 대한 적대 행위 전면 중지와 어떤 경우에도 무력을 사용하지 않기로 한 군사분야합의서 채택은 평양 정상회담의 가장 구체적 성과 중 하나다. 6·25전쟁이 끝난 지 65년간의 적대와 대결을 뒤로하고 ‘전쟁 없는 한반도’를 향한 첫 실천적 발걸음이 내디뎌진 셈이다. 정의용 안보실장은 “사실상 남북 간에 불가침 합의를 한 것으로 평가한다”고 말했다. (창원=연합뉴스) 황봉규 기자 = 경남도는 수소차 보급, 미세먼지 차단 숲 조성 등 내년에 추진하는 환경산림분야 사업과 관련해 국비 송고 (창원=연합뉴스) 황봉규 기자 = 경남도는 수소차 보급, 미세먼지 차단 숲 조성 등 내년에 추진하는 환경산림분야 사업과 관련해 국비 송고 (광주=연합뉴스) 장아름 기자 = 한국도로공사 광주전남본부는 광주대구고속도로 지리산(대구 방향) 휴게소 내 주유소 영업을 오는 송고쿠웨이트 국제공항엔 ‘메르스 경고문’ 볼 수 없어현지 한국인 사회에선 단연 최대 관심사…경각심 커져 (쿠웨이트시티=연합뉴스) 강훈상 특파원 = 12일(현지시간) 새벽 여러 아시아 국가 사람이 뒤섞여 복잡한 쿠웨이트시티의 쿠웨이트 국제공항에서 한국인을 알아채는 일은 그리 어렵지 않았다. 마스크를 쓴 사람은 일단 ‘99%’ 한국인이라고 봐도 크게 틀리지 않았다. 마스크를 착용한 처음 보는 이에게 다가가 한국어로 “말씀 좀 묻겠다”고 했더니 “네”라는 한국어 답이 돌아왔다. 같은 회사 직원을 마중하러 나왔다는 이 한국인은 “메르스(중동 호흡기증후군) 감염 소식이 쿠웨이트의 한국 교민과 기업 주재원 사이에서 당연히 가장 큰 관심사”라며 “한국의 가족과 회사에서 수시로 전화가 온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하지만 여기 외국인들은 그런 일이 있는지도 모르고 있다”고 덧붙였다. 사우디를 비롯해 걸프 지역 이웃 국가 사람들이 수시로 오가는 쿠웨이트 국제공항 입국장엔 메르스의 징후인 체열을 감지하는 기계와 같은 장비는 볼 수 없었다. 또 입국하는 승객은 신체의 이상을 서면으로 문진하는 사전 입국절차를 거치지 않아도 입국장을 통과할 수 있었다. 심지어 ‘메르스 우려 지역’이라고 할 수 있는 걸프 지역 6개국 국적자는 무비자로 입국 심사대를 빠르게 통과했다. 입국자를 상대로 한 메르스에 대한 경고문이나 안내문은 찾아볼 수 없었다. 한국인 메르스 확진자는 이 공항을 통해 6일 귀국길에 올랐다. 쿠웨이트시티로 가기 위해 항공편을 환승했던 두바이국제공항 제3터미널에서도 메르스를 주의하라거나, 최근 발병했다는 소식을 공지한 안내문은 없었다. 쿠웨이트를 방문했던 한국인 1명이 8일 메르스 확진 판정을 받았다는 소식은 문자 그대로 ‘남의 나라’ 얘기였다. 그도 그럴 것이 중동에서는 메르스가 이미 주의해야 할 전염병이라는 인식이 없을 정도로 사우디아라비아를 제외하면 사람들의 주목을 받지 못한다. 세계보건기구(WHO)의 자료를 보면 메르스의 진원지라고 할 수 있는 사우디는 올해 들어 108명(32명 사망)이 발생했을 뿐 걸프 지역을 중심으로 한 중동의 다른 지역에선 거의 보고되지 않았다. 오만과 아랍에미리트(UAE)에서 한 명씩 확진 판정됐을 뿐이다. 특히 쿠웨이트는 사우디는 물론 한국에서 메르스가 창궐했던 2015년에도 단 1건의 메르스 확진자가 나왔다. 그해 한국에서 확인된 메르스 감염자는 185명으로 사우디에 이어 전세계 두 번째로 출장소이스 많았다. 쿠웨이트 정부도 자국이 메르스 청정국가로 자부할 만큼 메르스에 민감한 편은 아니라는 게 현지 교민들의 전언이다. 입국장에서 만난 UAE 두바이에서 온 사예드(44) 씨는 “4∼5년 전엔 메르스가 큰 문제였지만 지금은 일상적인 감기 수준으로 여긴다”고 말했다. “쿠웨이트를 방문했던 한국인이 최근 메르스에 걸려 국가적으로 큰 이슈다”라고 했더니 “그건 들어보지 못했다. 중동 사람들은 면역이 생긴 것 같다”고 웃으면서 대답했다. 반면 현지 한국인끼리는 상당히 경각심이 높아진 분위기였다. 3년 전 전국민을 공포로 몰아넣었던 메르스 사태의 기억 탓이다. 한 현지 주재원은 “중동에서 메르스는 한국인만 두려워하는 질병”이라며 “메르스가 아니라 ‘코르스'(한국 호흡기 증후군)라는 농담을 할 정도다”라고 말했다.

“정상회담 필요성 부각” ” 윈-윈 상황 만들어야”(서울=연합뉴스) 황철환 기자 = 중국과 대만의 양안(兩岸) 최고지도자가 송고 앞으로 2년에 문재인 정부의 명운을 걸어야 한다. 지난해 대선 후 지금까지 1년여와는 달리 이제부터는 성과로 평가받을 수밖에 없다. 국정의 모든 초점이 성과 창출에 맞춰져야 한다. 이를 위한 내각의 일대 쇄신과 필요하다면 추가적인 청와대 개편까지 주저하지 말아야 한다. 2기 개각의 폭과 대상에 제한을 둘 필요도, 이유도 없다. 능력이 부족한 인사는 과감히 교체해야 한다. 소득주도성장이든 혁신성장이든, 팀플레이를 할 수 있도록 경제팀 정비도 해야 한다. 새로운 인선의 첫 번째 기준도 ‘유능’이고, 두 번째 기준도 ‘유능’이다. 눈먼 돈, 쌈짓돈이라는 비판을 받아왔던 국회 특수활동비 문제도 마찬가지다. 특활비가 의원 가족 생활비로 들어가고, 자녀 유학자금으로 썼다는 사실이 드러나자 여야 모두 제도개선을 한 목소리로 약속했던 게 몇 년 전이다. 그러고는 깜깜무소식이었다. –북한 어린이 돕기 사업을 해왔다. ▲ 국제구호단체들과 유엔기관이 북한에서 활동할 때 국제 세이브더칠드런을 통해 북한 어린이들을 도왔다. 그런데 최근 2~3년간 이들도 북한 내 활동이 어려워졌다. 유엔의 대북제재로 송금이 힘들어졌기 때문이다. 앞으로 남북 관계가 잘 풀려서 대북제재가 완화되면 우리 NGO들이 북한에 직접 들어가 활동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세이브더칠드런도 거기에 대비해서 준비하고 있다.(뉴욕=연합뉴스) 오진우 연합인포맥스 특파원 = 뉴욕증시에서 주요 지수는 송고(뉴욕=연합뉴스) 오진우 연합인포맥스 특파원 = 뉴욕증시에서 주요 지수는 송고(뉴욕=연합뉴스) 오진우 연합인포맥스 특파원 = 뉴욕증시에서 주요 지수는 송고 (대구=연합뉴스) 이재혁 기자 = 경북농협은 송고 (대구=연합뉴스) 이재혁 기자 = 경북농협은 송고 (대구=연합뉴스) 이재혁 기자 = 경북농협은 송고 (서울=연합뉴스) 박수윤 기자 = 록밴드 들국화 원년멤버 기타리스트 조덕환의 유작앨범이 발매된다. 루비레코드는 그의 미발표 송고 통상 추석 연휴에는 1편, 많아야 2편을 관람하는 일이 대부분이다. 올해는 세 편 모두 색과 결이 전혀 다르기 때문에 관객들이 어떤 조합으로 영화를 선택할지도 관심사다. ‘명당’은 조선말, 사람의 운명을 바꿀 수 있는 명당 묏자리를 놓고 왕위를 노리는 자와 지키려는 자간 치열한 쟁탈전을 그린다. ‘명당’ 관계자는 “가족 관객한테 익숙한 사극 장르인 데다 조승우·지성이라는 신뢰도가 두터운 배우가 출연해 관심을 끌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안시성’은 고구려 때 안시성 성주 양만춘과 5천 명 군사가 20만 당나라 대군에 맞서 88일간 싸워 이긴 안시성 전투를 그린 작품. 시선을 붙드는 장대한 전투 장면이 강점이다. ‘안시성’ 측은 “시사회 이후 입소문이 좋게 나고 있다”며 “예매율도 점점 치고 올라올 것”으로 예상했다. (부산=연합뉴스) 김상현 기자 = 19일 평양공동선언에서 남북 정상이 서해 평화수역과 공동어로구역 설정에 합의하면서 부산지역 수산업계도 북한수역 입어 등 대체어장 확보 가능성에 기대감을 나타냈다. 부산시는 지난 4월 첫 남북정상회담 당시 어려움에 빠진 지역 수산업계 활로 모색 차원에서 해양수산부, 외교부, 통일부 등에 우리 근해어선의 북한수역 입어를 공식적으로 건의했다. 부산시는 북한수역 입어가 성사되면 북한 측과 공동 수산자원관리 방안을 모색하고 중국 어선의 남획을 견제하는 등 우리 어선의 어획량 증대와 경영개선에 도움이 될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김 여사는 수행원과 함께 오전 10시 30분께 궁전에 도착, 렴윤학 총장의 안내를 받아 무용실, 가야금실, 다이빙 훈련이 이뤄지는 수영장을 거쳐 400∼500명의 학생이 등장하는 공연도 관람했다. 박상일 청주문화원장은 “청주읍성과 밀접한 관련이 있는 남석교는 고려 시대에 축조됐고, 지금의 돌다리는 수차례의 보수 끝에 조선 시대에 만들어진 것으로 추정된다”고 말했다. 그러나 안타깝게도 남석교의 축조 시기에 대한 학계의 의견은 여전히 분분하다. 1975년 남석교 발굴에 나섰던 한 조사단은 이 돌다리가 조선 중기 이전에 축조됐다고 추정했고 청주대 박물관은 2004년 11월 축조 시기를 신라 진흥왕 이전으로 봤다. 청주대 박물관이 남석교의 장·단기적 활용방안 마련이 시급하다는 입장을 내놓으면서 청주시는 복원 작업을 추진했다. 땅속의 남석교로 접근하는 통로를 만들거나 이 다리를 내려다볼 수 있도록 지상에 투명한 구조물을 설치하는 방안 등이 검토됐다. 복원 공법과 활용방안에 대한 연구도 병행했다. 그러나 토지 보상비가 만만치 않은 데다 상권 위축을 우려하는 상인들의 반발 탓에 복원 사업은 첫 삽조차 뜨지 못했다. 남석교 밑이 모래땅이어서 복원에 나설 경우 육거리시장 지반 침하나 건물 붕괴가 우려된다는 분석이 나오기도 했다. 지금은 한국관광공사 청주 글로벌명품시장 육성사업단이 설치한 육거리시장 내 라이트캔버스를 통해 남석교의 옛 모습을 볼 수 있을 뿐이다.

(이스탄불=연합뉴스) 하채림 특파원 = 유엔 조사단이 시리아에서 그동안 확인되지 않은 정부군의 화학공격 정황을 추가로 파악했다. 유엔 인권최고대표사무소(OHCHR) 시리아조사위원회는 12일(제네바 현지시간) 시리아 정부군의 화학공격 보고를 3건 더 확인했다고 발표했다고 AP통신 등이 전했다. 화학공격이 벌어진 장소는 수도 다마스쿠스 동쪽 동(東)구타와 북서부 이들립이며, 시기는 올해 1∼2월이다. 이들 공격으로 동구타와 이들립에서 부상자 ‘수십명’이 발생했다고 조사위원회는 설명했다. 이날 조사위원회의 발표로 시리아에서 보고된 화학공격은 33건으로 늘었다. 광저우가 항공 역량을 계속 높여감에 따라, 그와 동시에 공항 경제와 관련된 산업도 빠르게 성장하고 있다. 통계에 따르면, 광저우는 4년 연속 국경 간 전자상거래 사업량 측면에서 중국 1위를 기록했다고 한다. 광저우의 포괄적인 보세 공단에는 1,000개가 넘는 국제 전자상거래 업체가 들어섰으며, 100,000종이 넘는 제품이 등록됐다. 공항에서는 매일 평균 140,000건이 넘는 목록의 화물을 처리한다. 틀린 말들은 아니다. 그러나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우리 자신을 보호할 수 있는 국력을 스스로 갖춰야 한다는 점이다. 외교 관계로는 우리를 지키는 데 한계가 있기 때문이다. 한국처럼 작은 나라가 어떻게 그것이 가능하냐고 반문하는 사람들이 있다. 그렇지만 13세기 몽골은 인구 100만 명 안팎의 작은 나라이면서도 유럽까지 정복했다. 만주족이 인구 1억 명의 중원을 흡수하고 청 제국을 건설했는데, 그 당시 그들의 인구는 100만 명이 안 됐다. GMA뉴스 등 현지 언론과 외신에 따르면 15일 오전 1시 40분께(현지시간) 최고 시속 285㎞의 돌풍을 동반한 망쿳이 루손 섬에 있는 카가얀 주 해안으로 상륙했다. 이 때문에 강한 비바람이 몰아치면서 간판이 추락하고 정전사고가 발생하는 등 피해가 잇따르는 것으로 알려졌다. 강풍으로 항공기 50여 편이 결항했고, 높은 파도로 선박 운항이 사실상 전면 중단되면서 5천 명 안팎의 승객이 지난 14일부터 항구에 발이 묶였다. 필리핀 기상청(PAGASA)은 2013년 7천300여 명의 희생자를 낸 태풍 ‘하이옌’ 때보다 1m 높은 6m의 폭풍해일이 발생할 것으로 내다봤다. (화성=연합뉴스) 최해민 권준우 기자 = 19일 오후 1시 20분께 경기 화성의 한 반도체 세정공장에서 불이 나 소방당국이 헬기를 동원해 진화에 나섰다. 공장 내부에서 반도체 세정작업에 사용하는 불산이 발견됨에 따라 소방당국은 인근 주민들을 대피시켰으나 다행히 공장 주변 공기에서 불산은 검출되지 않았다. 불이 나자 소방당국은 대응 2단계를 발령, 소방관 460여명과 헬기 2대 등 장비 40여대를 동원해 진화작업을 벌였다. 대응 2단계는 인접한 5∼6곳 소방서에서 인력과 장비를 동원하는 경보령으로, 화재 규모에 따라 대응 3단계로 확대한다. 사법부가 일련의 의혹들로 인해 땅에 떨어진 신뢰를 회복하려면 조직의 환부를 찾아내고 고통이 따르더라도 제 살을 도려내는 대수술을 해야만 한다. 일선 판사들도 법원행정처 폐지, 사법개혁 추진 기구 구성을 공개적으로 외쳤다. 이날 사법부 70주년 기념식에 참석한 문재인 대통령은 “의혹은 반드시 규명돼야 하며 잘못이 있었다면 사법부 스스로 바로잡아야 한다”며 법원의 자체 개혁을 통한 사법부 독립을 촉구했다. 김명수 대법원장도 검찰수사에 협조를 약속하면서 사법부의 근본적인 개혁을 다짐했다. 대법원 청사에는 그리스 신화에 나오는 정의의 여신 ‘디케’를 한국화한 여신상이 있다. 한 손에 저울을 들고 다른 한 손엔 법전을 들고 있다. 눈을 가리고 저울과 칼을 든 디케와는 조금 다른 모습이지만 공평무사한 법 집행을 상징한다. 법원이 뼈를 깎는 개혁으로 정의의 여신처럼 국민을 위한 법치의 최종 보루로 거듭나길 바란다. 송고 기술 혁신에서 세계적으로 진행되고, 흥미진진한 행사가 이곳에서 뿌리를 내린다. 장쑤 성의 수도인 난징은 역사적인 친화이 강이 흐르는 도시이자, 혁신 기술의 지혜와 활력을 구현한 도시다. 제조업이 깊이 뿌리 내린 난징은 세계 지능형 제조 서밋을 개최할 만한 자신감과 힘이 있다. 난징은 국제 교류가 진행되는 이번 회의를 통해 지능형 제조의 재발전을 위한 더 나은 해결책을 제시할 전망이다. (서울=연합뉴스) 김수진 기자 = 제19호 태풍 ‘솔릭’의 한반도 상륙을 앞두고 이동 경로에 관심이 쏠린다. 일부 네티즌은 “우리보다 일본 기상청의 예보가 더 정확하다”고 주장하면서 소셜미디어(SNS)에 일본 기상청의 솔릭 예상 이동 경로를 공유하고 있다. 23일 우리 기상청에 따르면 솔릭은 24일 새벽 충남에 인접한 전북 군산 인근으로 상륙한 뒤 내륙을 통과해 동해 상으로 빠져나갈 것으로 전망됐다. 일본 기상청도 태풍이 진도 앞바다에 진입한 뒤 충청도, 강원도를 거쳐 동해 상으로 이동할 것으로 판단했다. 태풍이 한반도에 가까워지면서 예상 경로가 비슷해졌지만 전날만 해도 우리와 일본 기상청은 상륙 지점을 각각 충남 서해안과 인천으로 예보하는 등 다소 차이를 보였다. 이에 일본 기상청은 한때 국내 포털 사이트의 실시간 검색어 상위권을 차지하기도 했다.

▲ 세속성자 = 양희송 지음. ‘가나안 성도’란 교회에 나가지 않고 신앙생활을 하는 사람들을 말한다. 대형교회의 세습, 성추문, 비리 등으로 교회 밖으로 나가는 신도들이 늘고 있다. 이 책은 이들 ‘세상 속을 살아가는 그리스도인’을 ‘세속성자’라 칭하며, 그들이 찾아 나선 신앙적 지향에 대해 탐구한다. 청어람아카데미 등을 통해 새로운 교회 생태계를 모색해온 저자는 가나안 성도를 위한 ‘세속성자 수요모임’을 지난 5년간 진행해왔다. 이 모임에서 고민한 교회와 신앙, 삶의 문제들을 이 책에 담았다. 이 시대의 기독교 신앙이 어떤 변화를 겪고 있는지 살펴보고, 세상을 떠나 교회에서 살기보다는 치열하게 일상을 살아가는 것이 세속성자의 참된 삶이라고 저자는 강조한다. 그는 “이제는 신앙적 실천의 장이 교회냐, 사회냐 구분하는 것이 크게 의미가 없다”며 “우리의 교회론은 좀 더 유연하고, 포괄적이고, 새로운 상상력에 부합해야 할 것”이라고 말한다. 북인더갭 펴냄. 252쪽. 1만4천원.”블록체인 기술로 출장마사지 에너지거래·국가재난망 등 B2B·B2G 영역 개척”(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옥철 특파원 = “올해 IPTV에 세계 최초로 VR(가상현실) 콘텐츠를 서비스하고, 내년 초 5G를 상용화할 계획입니다.” KT 황창규 회장이 모바일월드콩그레스아메리카(MWCA)가 열리는 미국 로스앤젤레스(LA)로 날아왔다.대연정 3당, 마센 헌법수호청장 해임 논의…결론 못내려’켐니츠 사태’시 극우의 이민자 공격 부인한 발언으로 비판받기도 (서울=연합뉴스) 정성호 기자 =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18일 평양에서 카퍼레이드를 하며 탄 무개차(지붕 없는 차)는 독일 벤츠의 양산차 ‘메르세데스-마이바흐 S600 풀만 가드’를 개조한 차량으로 추정된다.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이 평양 순안공항을 출발할 때는 각자의 의전 차량에 탑승했다. 하지만 카퍼레이드를 할 때는 문 대통령이 김 위원장의 차로 옮겨 탔다. 페트로프는 “친구들이 오래전부터 이 멋진 도시(솔즈베리)를 가보라고 권했다”고 말했고, 보쉬로프는 “솔즈베리는 유명한 사원이 있어 관광객들에게 인기가 있는 소도시”라고 설명했다. 보쉬로프는 “이것은 사업 출장이 아니었다. 우리는 처음부터 런던에 가서 좀 있다가 솔즈베리를 다녀오려고 계획을 세웠었다”고 소개했다. 이들은 영국에 갈 때 어떤 독극물도 휴대하지 않았으며 솔즈베리 어디에 스크리팔의 집이 있는지도 몰랐다고 주장했다. 보쉬로프는 자신들이 독극물을 ‘니나 리치’ 향수병에 넣어 갔다는 영국 당국의 발표에 대해 “정상적인 남자가 여자 향수를 갖고 다니는 것은 어리석은 일이다. 세관을 통과할 때 모든 물건을 검사하는데 만일 무엇인가가 있었으면 문제가 됐을 것이다. 왜 남자 짐에 여자 출장샵강추 향수가 있냐고(캐물었을 것이다)”라고 지적했다. 그는 또 이전에 스크리팔 부녀에 대해 전혀 몰랐다면서 “우리에게 이같은 악몽이 시작되기 전까지 그런 성을 들어보지도 못했고 그들에 대해 아무것도 몰랐다”고 말했다. 이들은 자신들이 영국 당국이 공개한 CCTV 영상 사진 속의 인물들이 맞다면서 이름도 본명이라고 소개했다. 직업에 대해선 비타민, 단백질 등의 스포츠 식품을 취급하는 중소사업가라면서 자세한 신원은 자신들과 거래하는 사람들이 피해를 볼 수 있다는 이유로 공개를 거부했다. 두 사람은 영국 측 발표대로 러시아 군정보기관 총정찰국(GRU) 소속 장교인지를 묻는 진행자의 질문에는 “아니다”라고 부인했다. 보쉬로프와 페트로프는 전날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스크리팔 사건 용의자들에 대해 “그들이 스스로 언론사나 어딘가로 찾아갔으면 좋겠다. 직접 나타나 자신들에 관해 얘기하길 바란다”고 종용한 뒤 시모니얀 국장에게 직접 전화를 걸어 인터뷰를 자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영국 정부는 그러나 이날 인터뷰 내용이 거짓과 노골적인 날조에 지나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영국 총리실 대변인은 “러시아 정부가 지원하는 TV 방송국의 인터뷰에서 나온 거짓말과 노골적인 날조는 대중의 지적 수준에 대한 모욕”이라며 “더욱 중요한 것은 그들이 이번 끔찍한 공격의 피해자들을 매우 불쾌하게 한다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대변인은 “슬프게도 이는 우리가 예상했던 것”이라며 “경찰은 매우 분명하게 이들에 대한 증거를 제시했다. 지명 수배자인 이들이 러시아 밖으로 나오기만 하면 체포한 뒤 영국 내에서 재판에 회부할 수 있도록 모든 노력을 다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에 앞서 영국 검찰은 지난 5일 러시아 출신 이중스파이 세르게이 스크리팔(66)과 그의 딸 율리야(33)가 지난 3월 초 영국 솔즈베리의 한 쇼핑몰에서 신경작용제인 ‘노비촉’에 중독돼 쓰러진 사건과 관련 보쉬로프와 페트로프 등 2명을 용의자로 지목하고 이들을 살인공모와 살인미수, 화학무기법 위반 등의 혐의로 기소한다고 발표했다. 영국은 이들이 러시아 군정보기관 GRU 소속 장교들이라고 주장했다. 이런 절박한 요구로 재등판한 ‘올드 보이’의 경륜이 단점일 수도 있다. 검증된 경험과 능력은 이중적이다. 구상유취의 유치함은 없지만, 성공의 함정에 갇힐 수 있다. 과거 성공한 전략이나 경험에 사로잡혀 변화한 환경이나 민심에 부응하지 못할 수도 있다. 이명박이 종종 내뱉었다는 “내가 해봐서 아는데…”라는 말이 성공신화가 꼰대질로 퇴행할 수 있음을 상징하는 클리셰가 된 것이 대표적이다.

전 전 대통령은 이번 재판의 쟁점인 5·18민주화운동 당시 계엄군 발포 명령 책임 문제에 대해서도 이미 언론 인터뷰를 통해 적극 해명한 바 있다. 그는 2016년 5월 신동아와 인터뷰에서 “바보 같은 소리 하지 말라고 그래. 그때 어느 누가 국민에게 총을 쏘라고 하겠어”라고 말했다. 전 전 대통령은 이 밖에도 최근 수년간 다양한 공식ㆍ비공식 일정을 소화했다. 그는 2014년 8월 노태우 전 대통령을 병문안했고, 2015년 11월 고(故) 김영삼 전 대통령 빈소를 찾았다. 또한, 2014년 4월 20대 총선과 2017년 5월 대선 등 선거 때마다 투표소를 찾았으며, 2016년 말에는 수원 기독초등학교 교회 예배, 경북 울진 불영사와 강원 양양 낙산사 예불, 서울 명일동 명성교회 성탄 예배에 연달아 참석했다. 2017년 4월에는 논란이 된 회고록을 출간했다. 한편 이번 사건 재판을 맡은 광주지법 형사8단독 김호석 판사는 전 전 대통령이 법정에 나오지 않은 상태에서 진행된 첫 재판에서 “알츠하이머를 2013년 전후로 앓았다고 하는데, 회고록이 2017년 4월 출간된 것은 모순이 아닌가”라고 지적했다. 법원은 전 전 대통령에게 소환장을 보냈다. 다음 공판은 10월 1일 열릴 예정이다. ◇ 고혈압 치료 1순위는 생활습관 개선…혈압약 복용 때도 마찬가지 고혈압 치료에는 혈압 강하제를 통한 약물요법도 필요하지만, 무엇보다 위험 요인을 일상생활에서 제거하는 것이 중요하다. 손일석 강동경희대병원 심장혈관내과 교수는 “고혈압을 처음 진단받은 환자라면 음식과 생활습관 개선으로 혈압을 내릴 수 있다”고 조언했다. 1∼2기 고혈압 환자의 경우 염분섭취를 줄이기만 해도 혈압이 조절되는 만큼 음식섭취 조절이 필요하다. 이를 위해서는 ▲ 식사나 요리할 때 소금, 간장, 된장을 가급적 적게 넣기 ▲ 짠맛을 대신할 수 있는 향신료(고추, 후추, 식초, 레몬 등) 이용하기 ▲ 가공식품, 간편식보다 자연식품(생야채, 과일, 우유 등) 섭취하기 ▲ 식품 성분표를 잘 읽어 염분 함량이 많은 식품 피하기 등의 노력이 요구된다. 혈압약을 복용한다고 해서 나쁜 생활습관을 그대로 유지해도 된다는 생각도 금물이다. 약물요법은 생활요법에 더해 추가적인 강압효과를 얻는 것으로, 생활요법과 병행함으로써 약의 용량을 줄일 수 있다. 손 교수는 “고혈압 초기에는 증상이 잘 나타나지 않아 스스로 몸의 이상을 알아채기 쉽지 않다”면서 “이때는 비약물요법을 통해 혈압을 내리도록 노력하는 게 중요하지만, 의사와 정기적으로 만나 혈압을 떨어뜨리는 약물치료가 필요한지에 대해서도 상의하는 게 바람직하다”고 권고했다. 우리는 복지 사회를 지향하면서 저소득층, 노인, 장애인 등 사회적 약자에 대한 지원을 점진적으로 확대하고 있다. 누군가는 ‘내가 땀 흘려 번 돈으로 왜 그들을 지원해야 하는지 모르겠다’면서 심정적으로 반발할 수 있다. 그렇다면 롤스나 진화생물학자들의 관점을 한 번쯤 생각해볼 필요가 있다. – Significant presence at key September events―during UNGA/Climate Week in New York, Mars leaders will take part in panel discussions and speaking events focused on tackling the urgent threats facing the planet and its people:   * Mars Chairman Stephen Badger at the Climate Week NYC Opening Ceremony; Board Director and Vice President, Mars Sustainable Solutions Frank Mars at a UN Global Compact event   * Speaking roles and panels with Andy Pharoah, Vice President, Corporate Affairs, Strategic Initiatives and Sustainability; Mars Chief Procurement and Sustainability Officer Barry Parkin; Vice President, Global Human Rights Marika McCauley Sine; and Global Vice President for Sustainability Kevin Rabinovitch, among others – Launch of the ‘Climate Calling’ radio station partnership with Project Everyone―Mars has partnered with Project Everyone, the not-for-profit organization that pushes for urgent progress on the UN’s Global Goals, on a “pop-up” radio station ― offering business leaders and thinkers an opportunity to share their views on environmental progress. Working with a range of radio partners, the content will be broadcast globally and across social media throughout September. – Mars U.S. experience at Climate Week – through an interactive exhibit at the Hub, Mars will showcase its commitment to sustainably sourcing the ingredients that make up its diverse product portfolio. Attendees can learn more about the company’s renewable energy progress, work to create better cities for pets and how the Sustainable in a Generation Plan comes to life in the U.S. – Video Series on smallholder farmers – Mars will release a series of short films demonstrating initial efforts to transform the traditional commodity approach – and commitments to smallholder farmers in our value chain. Films look at key ingredients including rice, mint and vanilla.

(서울=연합뉴스) 이정현 기자 = 가수 션과 배우 정혜영 부부가 전 세계 가난으로 고통받는 어린이들을 위한 자선 바자회를 연다고 소속사 송고(하얼빈=연합뉴스) 강성철 기자 = “매일 일기를 쓰면서 꾸준히 독서를 한 게 글짓기에 도움이 된 거 같습니다. 더 열심히 하라고 상을 주셨다고 생각하고 겸손히 노력하겠습니다.” 중국 헤이룽장성 하얼빈시에서 열린 ‘제14회 홈타민컵 전국 조선족 어린이 방송문화 축제’ 우리말 글짓기 부문에서 대상을 받은 무장단시 조선족초등학교의 김연정(11) 학생은 16일 연합뉴스와의 인터뷰에서 “조선족이 우리말을 잘하는 건 당연한 일이지만 그래도 상을 받으니 뿌듯하다”며 이같이 수상 소감을 밝혔다. 그는 이번 글짓기 경연에서 ‘여름방학에 생긴 일’을 주제로 지난여름 국제태권도 연맹이 주최한 중국 태권도 대회에 출전한 이야기를 써냈다. 출전을 위해 몸무게를 감량했고 방과 후 쉬지 않고 연습한 덕분에 중국뿐만 아니라 대만과 홍콩에서 온 선수와의 겨루기에서도 뒤지지 않았다. 아쉽게 준우승에 그쳤지만 자기와의 싸움에서 이겼다는 것에 만족한다고 써낸 내용과 정확한 표현력을 인정받아 심사위원들의 만장일치로 대상작에 선정됐다. 5학년으로 태권소녀인 김 양은 학교에서 배구와 장거리달리기 학교 대표로도 활약하고 있어서 만능 스포츠맨으로 불린다. 운동만 잘하는 게 아니라 성적도 전교 5등 이하로 떨어진 적이 없고 서예도 수준급으로 다음 달에는 최고위인 10급 자격에 도전한다. 그는 아빠가 한국기업에 취업하게 되면서 3살 때부터 부모와 함께 한국에서 4년간 살다가 초등학교 입학을 앞두고 엄마와 함께 고향으로 돌아왔다. 한국말은 기본이고 중국말과 문화도 잘 아는 조선족의 전통을 이어가야 한다는 아빠의 권유 때문이다. 책 읽기를 좋아가고 그중에서도 과학 도서에 빠져 살지만 김 양이 제일 좋아하는 것은 태권도다. 그는 “올림픽에 태권도 대표선수로 나가 금메달을 따는 게 꿈”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인천=연합뉴스) 최은지 기자 = 재미동포 1.5세 한나 김(한국 이름 김예진·35)씨가 15일 국내 6·25 전쟁 참전비를 돌며 평화를 기원하는 7일 간의 여정을 시작했다. 한나 김씨는 이날 오전 인천시 중구 월미도 자유공원에 세워진 맥아더 장군 상륙 기념비 앞에 헌화하며 ‘기억하라 727’ 프로젝트 출정식을 열었다. 이 프로젝트는 6·25 전쟁과 정전협정일(1953년 7월 27일)을 기억하자는 취지로 김씨와 한인 1.5세 청년들이 모여 기획했다. 김씨는 지난해 1월부터 26개 국과 미국 50개 주를 이어 돌며 참전용사 300여 명을 만났다. 한국 출정식은 3번째 여정이다. 그는 월미도 출정식을 시작으로 다음 날 경기도 파주·동두천·연천의 6·25 참전 기념비를 찾아 헌화한다. 지난달 금강산에서 열린 이산가족 상봉행사는, 35년 전 한여름의 잊을 수 없었던 기억을 소환했다. 가물에 콩 나듯 몇 년에 한 번씩, 열렸다가 말기를 반복하는 현재의 상봉 행사가 분단 70년 이산가족의 아픔을 해소하기에 턱없이 부족하지만 그래도 반갑고 고마웠다. 그러나 고령화로 해마다 숨지는 이산가족이 남쪽에만 수천 명에 이르는 현실은 더는 우리가 이 문제를 외면해서는 안 될 시기가 왔음을 보여준다. ▲ 도리스 레싱, 21세기 여성 작가의 도전 = 영문학 연구자 민경숙 교수가 24년간 도리스 레싱(1919∼2013)을 연구한 결과를 엮은 책. 레싱은 2007년 노벨문학상을 받은 영국의 소설가이자 시인, 극작가, 작사가로 특히 페미니스트 작가로 널리 알려져 있다. 그는 ’19호실로 가다'(1963)를 비롯해 여성이 일상에서 겪는 불안과 억압을 그린 작품을 많이 남겼는데, 특히 ’19호실로 가다’는 이후 점점 보편화하는 페미니즘적 사유를 미리 예견했다는 평을 받는다. 저자는 레싱이 우주과학, 생물학, 물리학 등에서 영감받은 여러 편의 과학·판타지 소설을 소개하는 한편, 그가 제국주의 문제와 고령화 사회에서 벌어지는 노인 차별, 특히 여성 노인의 삶 등 다양한 주제를 열정적으로 탐험했다고 설명한다. 저자는 수십 년간 도리스 레싱을 파고든 이유로 “초고령에 다다른 여성 작가의 도전 정신을 끝까지 추적해보고 싶었기 때문”이라고 말한다. 갈무리. 408쪽. 2만3천원. (사진: https://mma.prnewswire.com/media/745108/Roscongress_Global_Fishery_Forum.jpg ) (세종=연합뉴스) 이재림 기자 = 세종시는 스마트시티 국가산업단지 조성사업을 위한 토지거래계약 허가구역으로 연서면 와촌리·신대리·국촌리·부동리 일원 송고 작금의 어려운 처지는 법원이 자초한 것이다. 사법행정권 남용과 재판거래 의혹도 법원행정처 판사들의 직권남용에서 비롯됐다. 법원이 이런 의혹을 스스로 해소하지 못하고 검찰로 공을 사실상 넘긴 만큼 김명수 대법원장 다짐대로 검찰수사에 적극적으로 협조해야 한다. 법원의 행태는 ‘수사 방해’가 아닌지 의심이 들 정도다. 검찰이 재판거래 의혹 규명을 위해 청구한 압수수색 영장이 90% 가깝게 기각됐다는 점에 입이 벌어진다. 지난 상반기에 검찰이 청구한 압수수색 영장 기각률이 10%를 넘지 않은 것과 비교하면 어이가 없다. 법원은 대법원 수석재판연구관을 지낸 한 판사가 퇴임할 때 내부기밀자료를 반출한 혐의를 수사하려고 검찰이 청구한 압수영장도 기각했다고 한다. 이러니 ‘양승태 대법원과 달라진 게 뭐 있느냐’는 냉소마저 나온다.

▲ 문화일보(서울) = “김정은, 2차 美北정상회담 요청… 조율중” ▲ 내일신문(서울) = 기반시설 부족에 예고된 실패작 ▲ 아시아경제(서울) = 美 “김정은 친서, 2차 북미회담 요청” ▲ 헤럴드경제(서울) = 지주사ㆍ은산분리 ‘규제 외딴섬’ 대한민국 ▲ 이투데이(서울) = 보험 깨는 서민, 금융위기보다 3배 늘었다통일부, 김양건 발언 관련해 “북한 태도 면밀히 주시” (서울=연합뉴스) 이정진 기자 = 정부는 북한이 일방적으로 개정한 개성공단 노동규정 문제를 당국간 협의를 통해 해결하자고 제안할 방침이다. 박수진 통일부 부대변인은 송고 애니모지의 퍼스널 버전인 미모지는 안면 트래킹 기술을 적용해 피부색, 헤어스타일, 안경 등 사용자만의 고유한 카툰 버전을 만들 수 있다. 애플은 “iOS는 세계에서 가장 큰 AR(증강현실) 플랫폼”이라며 “애플은 보다 동적인 객체 감지 및 이미지 추적을 통해 주요한 AR의 진보를 지속적으로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 스마트폰 중독을 억제하기 위해 특정 앱을 너무 많이 사용할 경우 사용에 제한을 거는 기능인 ‘스크린 타임’도 추가됐다. 가령 페이스북을 하루 한 시간으로 설정해 두면 5분 전에 사전 경고를 보내고 시간이 지나면 앱이 작동을 멈출 수 있다. 그러나 불가피할 경우 연장 설정을 통해 추가 사용도 가능하다. 일간, 주간 단위로 개별 앱을 사용한 시간도 볼 수 있다. – Investing in its Sustainable in a Generation Plan: Mars is investing $1 billion over the next few years to accelerate progress against urgent threats. – A new sourcing strategy: the company will move away from a traditional commodity approach, changing the way it sources key agricultural materials to help address key sustainability challenges – including GHG emissions, water stress, land use, human rights and income. It will initially focus on 10 key ingredients where the impact is greatest, including cocoa, fish, rice, and mint, among others. – Putting sustainability at the core of our business: Mars is combining procurement and sustainability to bring sustainability into the core of the business and to balance decision-making. – Deepening collaboration: to deliver change at scale, there is a focus on deepening existing industry collaboration and NGO partnerships, and on starting new ones. 민주당 홍영표 원내대표는 브리핑 이후 “저희의 예상을 뛰어넘는 아주 많은 성과가 있었다”며 “남북 정상이 한반도 비핵화에 대한 의지를 재확인하고 한반도 평화를 위한 중요한 시금석이 될 합의들을 이뤘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정부가 이번 합의를 차질없이 이행할 수 있도록 국회도 최선을 다해 뒷받침하겠다”며 “판문점선언 비준동의안을 조속히 처리하고 입법 조치가 필요하다면 신속히 해서 한반도 평화를 위한 행진을 가속하겠다”고 했다. 평화당 장병완 원내대표는 “비핵화에 대해 진일보한 공동선언이 나왔고, 남북 간 군사적 긴장 완화, 도로나 철도의 복구, 문화예술 교류, 이산가족 상봉 정례화 등에 대해 또 다른 진전을 이룬 것을 진심으로 환영한다”고 밝혔다. 최경환 원내대변인은 “정부는 ‘북핵 대화를 위한 문을 열고 시동을 걸었으니 이제 북미가 살을 붙여 마무리하는 일이 남았다’고 보고했다”며 “오늘 합의로 북미 대화에 지렛대나 징검다리를 놓은 것”이라고 말했다. 정의당 김종대 원내부대표는 “3차 남북정상회담은 기대 이상의 성공이었고, 뒤이어 있을 한미정상회담과 유엔총회 다자외교에도 큰 기대를 한다”며 “(문재인 대통령이) 더는 촉진자나 균형자가 아니라 한반도 평화의 견인차로서 품격을 확인했다고 생각한다”고 호평했다. 한국당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은 공개 발언 없이 처음부터 비공개로 정부로부터 보고를 받았다. (평양·서울=연합뉴스) 평양공동취재단 이정진 박경준 기자 =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19일 김 위원장의 서울방문에 합의함에 따라 북한 최고지도자가 조만간 분단 이후 처음으로 남한 땅에 발을 디딜 것으로 보인다. 김 위원장의 답방이 성사되면 남북 정상이 서울과 평양을 오가는 방식의 정상회담 정례화가 가시화하는 등 남북관계가 한층 업그레이드될 것이라는 기대가 나온다. 양 정상이 이날 서명한 ‘9월 평양공동선언’에는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문재인 대통령의 초청에 따라 가까운 시일 내로 서울을 방문하기로 하였다’고 돼 있다. 문 대통령은 합의서 서명 뒤 회견에서 ‘가까운 시일’과 관련해 “특별한 사정이 없으면 올해 안을 의미한다”고 설명했다. 그동안 남북정상회담은 우리 대통령이 평양으로 건너가거나 중립지역인 판문점에서 열렸다는 점에서 김 위원장의 방남이 성사된다면 남북관계 역사에 일대 사건으로 기록될 전망이다. 문 대통령도 “남북관계의 획기적인 전기가 마련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김정은 위원장은 지난 4월 27일 열린 정상회담 당시 군사분계선(MDL)을 넘어 판문점 남측 지역에 들어왔지만, 판문점은 유엔군사령부가 관할하는 곳이라는 점에서 실질적인 남한 방문으로 보기는 어렵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