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4일 시간당 403TB에 달할 전망…기

24일 시간당 403TB에 달할 전망…기지국 용량 증설·상황실 운영(서울=연합뉴스) 고현실 기자 = 추석 연휴 기간 데이터 사용량이 급증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이동통신 3사가 특별 근무 체제에 돌입한다. 19일 SK텔레콤[017670]에 따르면 추석 당일인 24일 귀향·귀성객의 미디어 시청이 급증하면서 LTE 데이터 사용량은 시간당 최대 403TB(테라바이트, 약 41만3천GB)로 평소보다 11.3% 증가할 전망이다. 이는 2GB 용량의 영화를 약 20만6천편 내려받을 수 있는 수준이다. 연휴 기간 모바일 내비게이션 T맵 사용량은 51.5% 급증하고, 해외 로밍 이용자도 출장업계위 15% 증가할 것으로 SK텔레콤은 예상했다. SK텔레콤은 통신 사용량 급증에 대비해 21∼26일 통화품질 집중 감시 체계에 돌입한다. 2천200여명의 전문인력을 콜걸업소 투입해 특별 소통 상황실을 운영하고, 트래픽 급증 지역에 이동 기지국을 급파할 계획이다. 앞서 고속도로·공원묘지·대형마트 등 트래픽 밀집 지역에 기지국 용량을 증설했고, 와이파이 장비도 추가로 설치했다.3차 관세공격…수입품 2천억 달러어치에 10% 관세 부과할듯 (워싱턴=연합뉴스) 안마 강영두 특파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7일(현지시간) 중국산 제품에 대한 추가 관세 부과를 발표한다. 트럼프 대통령은 백악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이날 증권시장이 폐장한 이후 중국에 대한 관세 부과 결정을 발표할 것이라고 말했다고 로이터통신 등 외신이 보도했다. 트럼프 행정부 들어 중국에 대한 3차 관세 공격인 이번 조치는 중국산 수입품 중 2천억 달러(약 224조 원)어치를 대상으로 한다. 관세율은 애초 알려진 25%보다는 낮은 10%인 것으로 알려졌다. 미국과 중국은 지난 7, 8월 2차례에 걸쳐 340억 달러와 160억 달러어치의 제품에 대한 관세 공격을 주고받았다. 앞서 중국 정부는 만약 미국이 3차 관세 공격을 가하면 보복 조치를 하겠다고 경고했다.개헌 후속입법 마무리…군부 지도자들, 내년 2월24일 총선일정 제시 주식시장도 기대감 반영…13일 주가지수 2.3% 급등 폭스콘은 위스콘신 주 남동부 라신 카운티 마운트플레전트 빌리지에 총 100억 달러(약 11조 원)가 투입될 대규모 LCD 제조단지(200만㎡ 부지)를 조성하기로 하고, 지난 6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참석한 가운데 착공식을 했다. 폭스콘이 아시아권 밖에서 처음으로 짓는 대규모 제조단지인 이곳은 위스콘신대학 매디슨 캠퍼스에서 남동쪽으로 약 160km 떨어져 있으며, 대도시 시카고의 북부 교외권인 일리노이 주 경계에 인접해있다. 폭스콘은 공장 완공 시 최대 1만3천 명을 고용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AP통신은 “실업률이 낮은 위스콘신 주에서 그만한 인력을 구하는 일이 쉽지 않아 보였으나, 위스콘신 주 최대·최고 주립대학과 이번 합의를 체결함으로써 인턴 및 직원 확보 수단이 마련됐다”고 평했다. 폭스콘 최고경영진인 루이스 우는 연구소 설립과 관련, “위스콘신 주의 장기적 구성원이 될 것이며. 사회 구성원들의 재능과 기술을 활성화하고 새로운 일자리를 창출하겠다”고 말했다. 폭스콘과 위스콘신대학의 협력체인 폭스콘 과학기술연구소는 마운트플레전트 빌리지 제조단지에 본부를 두고, 매디슨의 위스콘신대학 공대 캠퍼스에도 새 연구시설을 세울 계획이다. 양측은 이 연구소가 기술 혁신의 허브 역할을 할 뿐 아니라, 의학·재료과학·컴퓨터·데이터과학 분야 연구개발 및 첨단 프로젝트 추진에 새로운 동력이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이와 별도로 폭스콘은 위스콘신 주 밀워키에 북미 본사를 설치하고, 위스콘신 주 오클레어와 그린베이에 인력 수백 명을 갖춘 기술센터를 설립하겠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 취임 직후 미국 공장 설립 구상을 공개한 폭스콘 궈 회장은 최소 7개 주 당국자들과 조건을 타진한 후 작년 7월 백악관에서 트럼프 대통령과 함께 위스콘신 주를 설립 예정지로 발표했다. 공화당 소속의 위스콘신 주 스콧 워커 주지사는 폭스콘 유치를 위해 총력전을 펼쳤으며, 주 의회와 지방 의회는 각종 규제 완화 조치와 아울러 40억 달러(약 4조4천억 원) 이상의 세제 혜택을 주기로 했다. 이에 대해 민주당 측은 반발하고 있으며, 오는 11월 선거에 워커 주지사에게 도전장을 던진 민주당 주지사 후보 토니 에버스는 “당선된다면 폭스콘과 재협상하겠다”는 입장이다. 위스콘신 주 마켓대학 법대가 지난주 공개한 ‘위스콘신 주민 여론’ 조사 결과에 따르면 44%는 “주 정부와 지자체가 폭스콘 공장 가치보다 더 큰 비용을 쏟아붓고 있다”며 반발했다. 그러나 61%는 “폭스콘 공장이 주 최대 도시 밀워키 지역과 위스콘신 출장샵콜걸 주 남동부 지역 개발에 실질적인 도움이 될 것”으로 내다봤다. 다만 구체적이지는 않지만 향후 경협 가능성에 대한 기대감은 감추지 않았다. 한 경제단체 관계자는 “이번 방북단의 경제 분야 수행단을 보면 대기업과 함께 철도, 전력, 관광 등 경협 관련 기업은 물론 정보기술(IT) 분야까지 폭넓게 포함된다”며 “이번 정상회담을 통해 가능한 범위 내에서 실질적인 경제협력 논의가 활발히 이뤄지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향후 경제협력의 여건이 성숙하게 되면 우리 경제계는 남북 간 신(新)경협 시대를 개척하는 일에 적극적으로 앞장서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한 대기업 관계자도 “구체적인 특정 사업을 염두에 두고 있다기보다는 이번 방북이 북한 경제 현장을 직접 보고 들을 수 있는 기회라고 생각한다”고 했다. 재계는 당장 구체적인 경협 프로젝트가 쏟아지긴 어렵지만 이번 방북이 앞으로 경제제재 해제 이후의 북한에 대한 투자를 유도할 밀알이 될 것으로 보고 있다. 주요 그룹 총수를 비롯한 경제인들이 북한의 실상과 동향을 살펴보면서 미래의 대북사업 구상을 다듬을 기회가 될 것이기 때문이다.

니혼게이자이신문은 “문 대통령은 유엔총회 참석차 뉴욕을 방문하는 길에 트럼프 대통령과 회담할 예정”이라며 “문 대통령은 김 위원장과의 이번 회담에서 (비핵화) 양보를 끌어내, 트럼프 대통령과 김 위원장과의 2차 정상회담 개최 문제를 이야기할 것으로 보인다”고 전망했다. 지지통신은 “김 위원장이 ‘한반도를 핵무기도 핵위협도 없는 평화의 땅으로 만들기 위해 적극 노력해나가기로 합의했다’고 핵폐기를 시사했다”면서 “그러나 지난 4월 첫 회담처럼 고양된 느낌은 없고, 두 정상은 때때로 엄중한 표정을 보여 비핵화 실현을 향한 길의 어려움을 보여줬다”고 지적했다. 요미우리신문은 “김 위원장이 육성으로 비핵화를 언급한 것은 처음”이라며 “문 대통령은 이번 회담을 통해 비핵화 협상이 정체되고 있는 북미 간 대화 재개에 탄력을 붙이려 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Sun Yongcai, President of CRRC, said “Rail transit equipment is on the cusp of a revolution. The acceptance and introduction of carbon fiber materials have allowed for lighter, more energy-efficient trains. With that now comes the continual introduction of more intelligent services aimed at improving the maintenance, operations, and passenger experience. Moving forward, CRRC will continue to invest in research and development and the application of new technologies and carbon fiber materials on 600KM high-speed Maglev trains, high-speed EMU’s and subways”. 3. 개관 (1) 명칭: 오쿠마 코리아(Okuma Korea Corporation) (2) 위치: 우편번호 21988, 한국 인천광역시 연수구 첨단대로60번길 16 (3) CEO: 가메이 히로유키 (4) 대지 면적: 2,853㎡(건물 바닥면적: 1,789㎡, 전시실 바닥면적: 213㎡) (5) 기계: 전시실에는 네 개의 첨단 CNC 공작기계가 진열된다. – MU-6300V 5-축 머시닝 센터 – MU-400V II 5-축 머시닝 센터 – MB-56VA 수직 머시닝 센터 – MULTUS U3000 멀티태스킹 기계 (6) 사무실: 1층 – 전시실, 사무실, 수리실. 2층 – 세미나실, NC 스쿨, 회의실, 귀빈실 (7) 직원 수: 7명 (8) 자본: 9,400,000,000원(약 9억4천만 엔) (1원 = 0.1엔) (9) 설립일: 2017년 4월 (뉴욕=연합뉴스) 이귀원 특파원 = 북미 핵협상의 가늠자가 될 제73차 유엔총회가 오는 18일(현지시간) 뉴욕 유엔본부에서 막을 올린다. 유엔은 18일 마리아 페르난다 에스피노사(전 에콰도르 외교장관) 총회 의장 주재로 개막식을 열고 차기 총회 개시일 직전인 2019년 9월 16일까지의 새로운 회기를 시작한다. ◇정상급만 97명 참석…치열한 외교 각축전 유엔총회는 ‘외교의 슈퍼볼’로 불린다. 총회 개막 기간 각국은 연설은 물론 다양한 양자외교를 통해 자국 국익 극대화를 위한 치열한 외교전을 벌일 것으로 보인다. ‘모두에게 의미 있는 유엔 만들기: 평화롭고 평등하며 지속가능한 사회를 위한 글로벌 리더십과 책임 공유’를 주제로 열리는 이번 총회 기간에는 지속가능한 개발, 국제평화·안보, 인권 등 9개 분야 175개 의제에 대한 토의가 이뤄진다. 정상급 인사들이 대거 참여하는 총회의 하이라이트인 ‘일반토의'(General Debate)는 오는 25일부터 다음 달 1일까지 열린다. 일반토의는 각국 정상이나 외교장관 등 고위급 인사들이 대표로 참석해 주제에 구애받지 않고 강조하고 싶은 메시지를 기조연설을 통해 내놓는 자리다. 이번 일반토의에는 국가원수 97명, 부통령 4명, 정부 수반 41명, 부총리 3명, 장관 46명 등 196개 회원국 수석대표들이 참석할 예정이다. 일반토의에서는 관례에 따라 브라질 대표가 25일 첫 연사로 나서고, 유엔 소재국인 미국의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두 번째로 연설한다. 제10차 유엔총회 시 어느 나라도 첫 번째 발언을 원하지 않은 상황에서 브라질이 지원한 것을 계기로 이후 브라질이 첫 번째 발언을 하는 것이 관행으로 굳어졌다. 일반토의는 국가원수(대통령 또는 국왕), 정부 수반(총리), 부통령·부총리·왕세자, 외교장관 등의 순으로 연설 순서가 배정된다.(서울=연합뉴스) 문재인 정부 2기 내각의 장관 후보자들과 헌법재판소장 및 헌법재판관 후보자들에 대한 릴레이 인사청문회가 10일 시작됐다. 인사청문회는 대통령이 고위공직자를 임명할 때 국회에서 검증 절차를 거치도록 함으로써 입법부가 대통령 인사권을 견제하도록 한 장치다. 청문에서 심각한 비위 의혹 또는 흠결이 발견되거나, 자질이 의심스러운 후보자는 걸러져야 마땅하다. 또 여야 청문위원들은 청문회를 정쟁의 장으로 전락시키기보다는 후보자의 소신을 국민 앞에 드러내 검증받는 장으로 활용하고, 후보자들은 당당하고 품격있는 답변으로 역량을 드러내 보이는 장으로 만들기를 기대한다.

추상화가 유영국(1916∼2002)도 10년 만에 경매 최고가를 새롭게 썼다. 굵고 검은 선과 면 분할로 장엄한 산맥을 표현한 1959년작 ‘작품’은 6억 원에 낙찰, 기존 기록(‘무제’ 5억 원)을 깼다. 미디어 아티스트 백남준(1932∼2006) 작품 최고가를 기록할지 주목받은 ‘나의 파우스트 – 교통’은 예상과 달리 새 주인을 찾지 못했다. 1992년 국립현대미술관 회고전에서 공개된 작품으로, 탑 모양 구조물에 TV 모니터 25개를 쌓아 올린 대형 비디오 설치 작품이다. 이날 경매에서는 김구림(82) 1998년작 ‘무제’도 수십차례 경합 끝에 낮은 추정가 4배에 가까운 6천900만 원에 낙찰됐다. 위 낙찰가에는 경매사 수수료(부가가치세 포함 16.5%)가 포함되지 않았다.(워싱턴=연합뉴스) 송수경 특파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19일(현지시간) 남북 평양정상회담에서 이뤄진 비핵화 합의와 관련, “북한에 대한 엄청난 진전이 있었다”고 말했다고 로이터통신이 보도했다. 로이터통신은 이날 트럼프 대통령이 남북정상회담에 대해 이같이 높이 평가했다고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 대해 “그는 평온하고(calm) 나는 평온하다. 따라서 무슨 일이 일어날지 지켜보자”고 말했다고 로이터통신이 보도했다. (이스탄불=연합뉴스) 하채림 특파원 = 외환위기설이 나도는 터키에서 최근 카타르 왕실의 호화 전용기가 터키 대통령실 소속이 된 사실이 알려져 논란이 일고 있다. 일부 친정부 언론은 카타르 군주(에미르)의 선물이라고 보도했으나, 야당 의원은 매물로 나온 항공기를 대통령실이 구매했다고 주장한 탓이다. 13일(현지시간) 친정부 성향 일간지 예니샤파크 등 터키 일부 신문은 카타르 군주 셰이크 타밈 빈하마드 알타니가 왕실의 ‘보잉 747-8’ 기종 전용기를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에게 선물했다고 보도했다. 최근 친정부 미디어그룹에 팔린 유력 일간지 휘리예트도 온라인으로 같은 내용을 소개했다. 보도에 따르면 이 전용기는 13일 이스탄불의 아시아쪽 국제공항 사비하괵첸에 착륙했다. (서울=연합뉴스) 임미나 기자 = 올해 제 송고 (서울=연합뉴스) 임미나 기자 = 올해 제 송고 (서울=연합뉴스) 임미나 기자 = 올해 제 송고 (서울=연합뉴스) 임미나 기자 = 올해 제 송고 (서울=연합뉴스) 정아란 기자 = 서양화가 천경자(1924∼2015) 그림 한 점이 19일 국내 경매에서 20억 원에 팔려 작가 최고가를 경신했다. 천경자 ‘초원Ⅱ'(1978)는 이날 서울 강남구 신사동 케이옥션 9월 경매에서 전화로 20억 원을 부른 응찰자에게 낙찰됐다. 작가 별세 이듬해인 2016년 경매에서 17억 원에 팔린 ‘원'(1962)의 기록을 2년 6개월 만에 넘어선 것이다. 세로 105.5cm, 가로 130cm인 ‘초원Ⅱ’는 작가가 코끼리와 사자, 얼룩말, 수풀 등이 어우러진 아프리카 초원 풍경을 다채로운 색깔로 담아낸 작품이다. 발가벗은 여인이 코끼리 등에 엎드린 모습도 보인다. 2007년 12억원으로 작가 경매가를 경신한 ‘초원Ⅱ’는 ‘원’에게서 최고가 기록을 다시 빼앗아 온 셈이 됐다. ‘초원Ⅱ’를 놓고 뜨거운 경합은 없었으나, 손이천 수석경매사가 낙찰을 알리는 순간 현장에서는 박수가 나왔다. 한반도 新경제구상 맞닿아…비핵화 ‘되돌릴 수 없는 지점’ 도달이 관건 (서울=연합뉴스) 홍정규 기자 = 남북이 서해와 동해 주변에 각각 공동특구를 조성하자는 경제협력의 큰 그림이 19일 평양에서 열린 남북 정상회담에서 그려졌다. 서쪽은 실물경제를 중심으로 한 경제공동특구를, 동쪽은 관광사업에 주력하는 관광공동특구를 만들자는 데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합의한 것이다. 두 정상은 이날 ‘평양공동선언’에서 “남과 북은 상호호혜와 공리공영의 바탕 위에서 교류와 협력을 더욱 증대시키고, 민족경제를 균형적으로 발전시키기 위한 실질적인 대책들을 강구해나가기로 하였다”고 발표했다. 그러면서 언급한 두 가지 ‘실질적인 대책’이 동·서해를 따라 남북을 오가는 철도·도로를 연결하는 물류 사업, 그리고 동·서해와 연안에 조성될 것으로 보이는 공동특구다. — 민간교류의 장애라면. ▲ 이명박·박근혜정부 때 남북교류에 큰 어려움을 겪었다. 북한 주민 접촉은 신고 사항이다. 제3국에서 북한 대표단을 만나려면 사전 신고를 하고 접촉한 뒤 결과 보고서를 내면 된다. 그 과정에서 범법행위가 있었다면 처벌하면 된다. 그런데 당시 정부는 북한 주민 접촉 신고를 하면 아예 접수하지 않았다. 그렇게 해놓고 북측 인사를 만나면 사전 신고를 하지 않았다며 과태료를 부과했다. 과태료가 1인당 100만 원이었는데 2년 전부터 200만 원으로 올랐다. 그동안 쌓인 과태료가 1억 원 가까이 된다. 6·15위원회는 남과 북이 승인한 합법적 통일단체다. 결성 당시에는 정부의 재정적 지원도 있었으나 이명박·박근혜정부 시절에는 재정적 지원은커녕 북측과 접촉조차 철저히 막았다.

(이스탄불=연합뉴스) 하채림 특파원 = 시리아 반군의 마지막 주요 거점에서 대규모 군사작전을 저지하고자 터키와 서방이 러시아에 대해 외교적 압박 수위를 높이고 있다.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은 열흘 만에 다시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을 만나 휴전 합의를 시도한다. 파키스탄을 방문 중인 메블뤼트 차우쇼을루 터키 외교장관은 14일(현지시간) 이슬라마바드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에르도안 대통령이 17일에 푸틴 대통령을 만난다”고 공개했다. 터키 고위 당국자는 이번 회담이 러시아 소치에서 열릴 것이라고 AFP통신에 밝혔다. (창원=연합뉴스) 김선경 기자 = 경남 도내 진보성향 시민·교육단체 등이 모여 경남학생인권조례 제정을 위한 경남촛불시민연대를 출범했다. 경남촛불시민연대는 송고시민·교육단체와 정의당 등, “촛불 정신 아래 학교 안 인권침해 끝내야 한다” 이날 우승컵을 거머쥐었다면 박인비는 여자 메이저대회를 모두 석권하고 올림픽에서 금메달까지 딴 ‘슈퍼커리어 그랜드슬램’을 달성할 수 있었다. 송고(에비앙레뱅[프랑스]=연합뉴스) 이광철 특파원 = 여자 골프 메이저 5개 대회를 석권하는 대기록을 다음으로 미루게 된 박인비(30)는 “부담은 별로 없는 편이다. 에비앙에 또 올 생각하면 좋지만 못해도 어쩔 수 없고, 열심히 하겠다”고 말했다. 박인비는 16일(현지시간) 올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마지막 메이저대회인 에비앙 챔피언십 마지막 날 공동 8위로 경기를 마쳤다.상촌면 다목적광장서 버섯 전시·시식회 등 다채롭게 열려(영동=연합뉴스) 박병기 기자 = 아름드리 원시림 숲이 유명한 충북 영동군 상촌면에서 ‘가을 산의 진객’으로 불리는 야생버섯 축제가 열린다. 한미정상회담도 중요한 관전 포인트가 될 것으로 보인다. 특히 문 대통령은 이번 송고 (서울=연합뉴스) 이동칠 기자 = 프로축구 전북 현대의 미드필더 한교원이 K리그1(1부리그) 28라운드에 최고의 활약을 펼친 선수로 뽑혔다. 한국프로축구연맹은 19일 “지난 15일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8라운드 제주전에서 1골 3도움 활약으로 4-0 완승에 앞장선 전북의 한교원을 28라운드 최우수선수(MVP)로 선정했다”고 밝혔다. 당시 한교원은 전반 34분 신형민의 스루패스를 오른발 슈팅으로 연결해 선제골을 뽑은 데 이어 정혁과 이동국, 손준호의 릴레이골을 모두 어시스트하는 출장아가씨 등 ‘도움 해트트릭’으로 4개의 공격 포인트를 올렸다. 올 시즌 14경기에 출전해 5골 5도움을 기록 중인 한교원은 전북이 2위 경남FC와 승점을 16점 차로 벌리는 데 앞장섰다. (서울=연합뉴스) 천병혁 기자 = 2018 자카르타 팔렘방 아시안게임에서 3회 연속 우승을 차지한 야구대표팀은 3일 오전 귀국했지만 모두 경직된 표정이었다. 대회가 시작되기도 전에 ‘선수 선발’ 논란이 일면서 야구 팬들의 거센 비난이 이어졌기 때문이다. 금메달을 따면 병역 특례 혜택이 주어지는 아시안게임 대표팀 선수 선발을 둘러싼 팬들의 우려와 논란은 이미 지난해부터 시작됐다. 오지환(28·LG 트윈스)은 연령 제한으로 인해 지난해가 상무나 경찰청 야구단에 입대할 수 있는 마지막 기회였으나 신청서를 제출하지 않았다. 상무나 경찰청에 입단하지 않으면 현역병으로 입대해 야구를 할 수 없게 되지만, 오지환은 아시안게임 대표로 선발돼 금메달을 따서 병역을 면제받겠다며 모험을 한 것이다. 오지환은 2년 전에는 경찰청에 지원했다가 팔뚝 문신으로 인해 탈락했다. 함께 탈락한 이대은은 문신을 지우고 재지원했지만, 오지환은 경찰청이나 상무 대신 아시안게임 금메달에 자신의 야구인생을 걸기로 했다. 이때부터 야구 팬들의 비난이 쏟아졌다. (뉴욕=연합뉴스) 이귀원 특파원 = 윌버 로스 미국 상무장관은 18일(현지시간) 전면전으로 치닫는 미중 무역전쟁에 대해 “중국은 미국에 보복할 실탄(bullets)이 없다”고 밝혔다. 로스 장관은 이날 미 경제매체인 CNBC에 출연해 대중 수입은 수출보다 거의 4배나 많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지난해 미국의 대중 수출액은 1천304억 달러, 중국의 대미 수출액은 5천56억 달러다.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가 전날 2천억 달러(약 224조 원) 규모의 중국산 수입품 5천745개 품목에 24일부터 10%, 내년 1월 1일부터 25% 관세를 부과할 것이라고 밝힌 데 대해 중국은 600억 달러 규모의 미국산 제품 5천207개 품목에 5∼10%의 관세를 24일부터 부과할 것이라며 보복을 예고했다. 미중은 이미 500억 달러 규모의 상대방 제품에 대한 관세폭탄을 주고받았다. 로스 장관의 언급은 이번에 추가 관세폭탄을 주고받으면 중국은 더 이상 관세를 부과할 미국산 제품이 없기 때문에 무역전쟁에서 미국이 중국에 대해 전략적 우위에 있다는 자신감을 표시한 것으로 풀이된다. 트럼프 행정부는 2천억 달러 규모의 중국산 제품에 대한 관세부과에 중국이 보복하면 2천670억 달러 규모의 중국산 제품에 대한 추가관세를 경고하고 있다. 로스 장관은 “기존 (500억 달러 규모의 중국산 제품에 대한) 관세부과가 (중국과의) 더 건설적인 대화로 귀결되지 않은 것에 대해 약간 실망”이라면서 그러나 이번 관세는 그 같은 결과를 가져올 것으로 희망한다고 강조했다. 로스 장관은 특히 중국과 협상이 재개될지는 중국에 달려있다고 밝혔다. 스티븐 므누신 미 재무장관과 류허(劉鶴) 중국 경제담당 부총리는 당초 오는 27∼28일 워싱턴DC에서 협상을 재개할 것으로 전해졌지만 미국의 출장여대생 추가관세 부과 결정으로 회담 전망은 불투명해졌다.

비무장지대에서 퇴각한 ‘급진’ 반군이 어디로 가게 되느냐는 질문에 차우쇼을루 장관은 러시아와 터키가 그 문제를 논의하고 있다고만 답변해, 급진 조직 처리방안을 놓고 여전히 고심하고 있음을 시사했다. 앞서 송고외교장관 “완충지대 온건 반군 공격받으면 전후체제 논의 중단”(서울=연합뉴스) 김호준 기자 = 국제사회의 대북제재에도 북한산 농수산물이 재래시장을 중심으로 유통됨에 따라 정부가 송고 앞서 금감원은 연초에 제약·바이오 기업의 연구개발비를 비용이 아닌 무형자산으로 자의적으로 해석하는 것은 문제가 있다며 테마감리에 착수했다. 당시 도이체방크는 셀트리온그룹의 연구개발비 회계처리 방식을 문제 삼기도 했다. 이에 따라 관련 주식이 급락하는 등 제약·바이오 산업을 둘러싼 불확실성이 커졌다. 이후 제약·바이오 기업들은 글로벌 제약사와 동일하게 회계처리를 적용하는 것은 문제가 있다며 국내 업계의 현실을 고려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특히 국내 업체들은 주로 복제약을 생산해왔고 최근 일부 기업이 신약 개발에 나서는 상황이므로 대부분 신약 개발을 하는 글로벌 제약사처럼 정부의 판매 허가 시점 이후 지출만을 자산으로 인식하는 것은 문제라는 지적을 제기했다. 금융당국은 이번 감독지침에 대해 “시장 불확실성을 해소하기 위해 마련한 것으로 새로운 회계기준이나 기준 해석은 아니다”라며 “회사가 개별 상황에 따라 합리적인 이유를 근거로 이번 지침과 달리 판단해 회계처리할 수도 있다”고 설명했다. 송고 배우로서 앞으로 기회를 잡을 수 있을지, 밥벌이할 수 있을지 고민하던 중에 기회가 찾아왔다. 문소리가 직접 연출과 주연을 맡은 영화 ‘여배우는 오늘도’에 캐스팅된 것이다. 전여빈은 “문소리 선배가 단편 작업을 하고 싶다고 연락을 해왔는데, 무명인 저에게는 엄청난 일이었다”고 떠올렸다. 출장업소 그는 ‘여배우는 오늘도’의 세 번째 에피소드에서 상갓집에 감독과 함께 온 신인 여배우로 등장한다. ‘죄 많은 소녀’ 속 이미지와는 완전 딴판이다. ‘정말 같은 배우가 맞느냐’고 묻자 “감사합니다”를 연발했다. 그 뒤로 행운이 잇따라 찾아왔다. ‘죄 많은 소녀’로 지난해 부산영화제로부터 ‘올해의 배우상’을 받았고, 최근에는 드라마 ‘구해줘’에도 캐스팅돼 시청자들에게 눈도장을 찍었다. 전여빈은 “앞으로 하고 싶은 역할은 무궁무진하다”면서 “선물처럼 와준 기존 작품들처럼 열린 마음으로 다음 선물을 기다릴 것”이라며 행복한 미소를 지었다. 1994년 14대 국회에서 국회법 개정으로 국회의장 선출시한 등이 마련된 이후 지금까지 제때 국회의장이 뽑힌 것은 19대 국회 후반기 시작 때인 2014년 단 한 번뿐이다. 당시에도 상임위원장까지 원 구성이 완료되기까지는 한 달 가까이 더 소요됐고, 국회는 겉돌았다. 더 큰 문제는 이런 잦은 약속 위반에 정치권 스스로 무감각해지고 있다는 것이다. 외신은 우선 이번 발표에서 북한이 동창리 엔진시험장과 미사일 발사대를 유관국 전문가들의 참관 하에 우선 영구적으로 폐기하기로 하고, 미국이 상응조치를 취하면 영변 핵시설의 영구적 폐기와 같은 추가적인 조치를 계속 취해나갈 용의가 있음을 표명한 데 주목했다. 미국 일간지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이를 두고 “미국과의 협상에서 교착상태를 타개하고 한국과 한 약속이 유지될 수 있도록 하는 것을 겨냥한 김정은의 대담한 전략(gambit)”이라고 평가했다. WSJ은 이번 발표는 김 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사이에 돌파구를 마련하는 데 있어 새로운 희망을 줬다고 덧붙였다. CNN방송은 남북이 ‘전쟁 없는 시대'(era of no war)를 약속했다고 의미를 부여했다. CNN은 “전쟁없는 한반도가 시작됐다”는 문 대통령의 이날 공동 기자회견 발언을 전하면서 ‘전쟁 없는 시대’라는 문구를 제목으로 뽑아 보도했다. 뉴욕타임스(NYT)는 이날 전 세계로 생중계된 문 대통령과의 공동 기자회견에서 김 위원장이 한반도를 ‘핵무기도 핵위협도 없는 평화의 땅’으로 만들겠다고 밝힌 데 대해 국제사회 앞에서 육성으로 이 같은 약속을 한 것은 처음이라고 전했다. 앞서 4·27 남북정상회담 합의인 판문점 선언과 6·12 북미정상회담 공동성명에 ‘완전한 비핵화’가 명문화되는 등 김 위원장은 여러 차례 비핵화 의지를 확인했으나 세계 앞에서 직접 밝힌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홍콩=연합뉴스) 안승섭 특파원 = 미국과의 무역전쟁과 인건비, 임대료 등의 상승으로 중국의 중소 수출 제조업체들이 극심한 경영난을 겪고 있다고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 송고 (이스탄불=연합뉴스) 하채림 특파원 = 러시아 대통령과 시리아 반군의 마지막 거점을 놓고 다시 담판에 나서는 터키 대통령이 시리아 북서부의 현상 유지 의지를 거듭 드러냈다.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은 16일(현지시간) 밤 아제르바이잔에서 귀국하는 기내에서 수행 취재진에 “시리아에 있는 터키군 감시초소를 이용해 이들립의 무고한 주민을 보호하는 노력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고 일간 하베르튀르크 등 터키 언론이 전했다. 에르도안 대통령은 “우리는 이들립에 12개 감시초소가 있고, 러시아는 10곳, 이란은 몇 곳을 각각 보유한다”고 설명하면서, 테러 소탕을 명분으로 폭격을 단행하는 데에 반대했다. 그는 “반군 중 테러조직에 대해선 공동으로 대응하자”면서 “테러 격퇴를 명분 삼아 이들립을 폭격하는 입장을 취하지는 말자”고 강조했다. 테러조직을 소탕해야 한다는 러시아정부의 목적에 동의하지만 전면적인 군사작전에는 반대하며, 이들립의 현재 구도·상태를 유지하며 테러를 제거하자는 주장이다.

(서울=연합뉴스) 한국 경제의 고용 창출력이 8년여 만에 가장 낮은 수준으로 추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취업자증가율을 실질 국내총생산(GDP) 증가율로 나눠 고용 탄성치를 산출했더니 올해 2분기 수치가 2010년 1분기 이후에 가장 낮은 것으로 나왔다. 고용 탄성치는 경제가 성장하면 일자리가 어느 정도 늘어나는지를 보여주는 지표다. 이 수치가 낮다는 것은 경제가 성장해도 그만큼 고용이 증가하지 않는다는 뜻이다. 테슬라는 블룸버그 보도 후 성명에서 “지난달 머스크의 트윗 이후 법무부로부터 자발적인 자료 제출 요청을 받았으며, 이에 협조하고 있다”고 말했다. 테슬라는 그러나 머스크를 포함해 회사 관계자가 소환장이나 증언 요구를 받지는 않았다고 전했다. 테슬라는 “자료 검토 이후 문제가 최대한 빨리 해결되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법무당국의 조사는 미국 증권거래위원회( 송고테슬라 “법무부 접촉 확인…소환장 받은 사람 없어”(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옥철 특파원 = 미국 법무부가 ‘전기차업체 테슬라를 비상장 회사로 전환하려 하며, 자금이 확보됐다’고 밝힌 이 회사 최고경영자(CEO) 일론 머스크의 트윗에 관해 범죄 혐의를 두고 조사 중이라고 블룸버그통신이 1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블룸버그는 이 문제에 정통한 소식통 두 명을 인용해 지난달 머스크의 ‘상장폐지 검토’ 트윗이 나온 이후 연방검사들이 사기 혐의 조사에 착수했다면서 이같이 전했다. 법무당국은 특히 머스크가 “자금이 확보됐다”(funding secured)고 공개적으로 언급한 부분에 대해 조사를 벌이는 것으로 알려졌다. 머크스의 트윗 직후 테슬라 주가는 일시적으로 11% 폭등했다. 테슬라는 법무부가 접촉한 사실을 확인했다. 이번 여행이 계획대로 성사되면 지난 1972년 아폴로 17호 선장 진 커넌(작고)이 마지막으로 달을 밟은 이후 거의 반세기 만에 인류가 달에 도달하는 기록을 낳게 된다. 민간 부문에서는 최초다. 한편, 마에자와가 이번 여행을 위해 스페이스X에 지불한 돈이 얼마나 되는지가 관심을 끌고 있다. 머스크는 “상당한 액수를 지불했다”고만 언급했다. BFR 프로젝트에 투자되는 전체 비용이 50억 달러(5조6천억 원)로 예상되는 점에 비춰 마에자와의 지불 액수가 천문학적 규모에 달할 것이라고 항공우주 매체들은 분석했다. (서울=연합뉴스) 이웅 박상현 기자 = 문화체육관광부 산하 문화예술기관 중 첫 외국인 수장인 바르토메우 마리 국립현대미술관장이 연임하지 않고 물러난다. 문체부 관계자는 송고 비관적 전망이 커지는 속에서도 일각에서는 아직 미중 양국이 완전히 돌아올 수 없는 다리를 건넌 것으로 보기는 어렵다면서 극적인 대화 국면 전환 가능성에 기대를 걸고 있다. 특히 금융시장에서는 미중 양국이 ‘3차 관세 공방’에 돌입했지만, 우선은 예고보다 낮은 관세율을 적용되는 점에 주목했다. 근 4년만에 최저 수준까지 밀렸던 상하이종합지수 19일 1.82% 급등 마감했다. 지난 6월 이후 달러 대비 위안화 가치가 6%가량 하락했다는 점에서 10%의 추가 관세가 중국 수출 기업에 큰 충격을 주지는 못할 것이라는 분석이 나왔다. 관세 충돌에도 향후 협상 기대감이 유지되면서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19일(현지시간) 전장보다 0.71% 상승한 채 마감했다. 19일에도 상하이종합지수와 선전성분지수가 각각 1.14%, 1.41% 급등하는 등 중국 증시의 상승세가 이어졌다. 미국 정부는 이달 24일부터 2천억달러 규모의 중국 제품에 추가로 관세를 부과하되 세율을 우선 10%로 적용하고 내년 1월 1일부터 25%로 높이기로 했다. 중국 정부도 당초 추가로 600억달러 어치의 미국 제품에 5∼25%의 관세를 매겨 반격하겠다고 공언한 바 있다. 하지만 막상 미국이 관세율을 우선 10%로 낮춰 시작하기로 하자 중국 역시 적용 세율을 5∼10%로 낮춰 발표하면서 향후 미국의 태도에 따라 세율을 조정하겠다고 했다. 무역전쟁이 전면전에 접어드는 단계에서 양국이 조심스럽게 대화 메시지를 발신하는 점도 눈여겨볼 대목이다. 미국의 ‘3차 공세’로 중국이 이달 하순으로 예정된 미중 고위급 무역협상을 거부할 것이라는 보도가 잇따랐지만, 중국은 아직 명확하게 협상 거부 의사를 밝히지는 않았다. 대신 중국은 전날 발표한 국무원 명의 성명에서 “중국은 미국이 무역갈등을 중단하길 원한다”며 “중미 양국이 평등하고 신뢰 있는 실무적인 대화와 상호 존중을 통해 상호 이익과 공영의 양자 무역관계, 자유무역 원칙, 다자무역 체제를 수호하고 세계경제의 번영과 발전을 촉진하기를 바란다”고 강조했다. 중국의 2인자인 리커창(李克强) 총리는 19일 하계 다포스포럼 기조연설에서 미국의 일방주의적 행태를 비판하면서도 협상을 통한 문제 해결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미국에 유화적인 메시지를 발신했다는 평가가 나온다. 출장샵예약포항 트럼프 대통령도 2천억달러 규모의 중국 제품에 대한 추가 관세 계획을 밝히는 성명에서 중국의 ‘불공정한 무역 관행’을 강하게 비판하면서도 “존경하는 시진핑 주석과 지금의 무역 상황을 해결하기를 희망한다”고 언급했다.

입국장에서 이상 징후를 보이는 승객에 대해서는 따로 입국수속을 하는 게 바람직하다는 의견도 나온다. 차제에 승객들이 형식적으로 작성하는 경향이 있는 검역신고서에 대해서도 진실성을 높이기 위한 개선작업을 고민해보라는 의견도 검토할 만하다. 아울러 공항에 감염병 의심환자용 격리병동을 설치하라는 주장도 일리가 있다. 출발 당시 또는 기내에서 의심환자로 분류된 경우라면 공항에 내리자마자 지체 없이 치료를 받을 수 있도록 해야 한다는 이유에서다. 이와 함께 국가 소속의 감염병 예방 전문가를 하루빨리 양성해야 한다는 목소리도 여전히 귀기울여야 할 대목이다. 이번 질병관리본부 브리핑을 보면 환자 주치의인 감염내과 전문의가 배석했지만, 이제는 방역과 관련한 국가 전체의 큰 그림을 그릴 수 있는 예방의학 전문가가 이런 자리에서 함께 목소리를 내야 한다는 측면에서 나오는 얘기다. 물론 정부 대응을 칭찬하는 목소리도 적지 않다. 송고 ◇ 과거 평화협상 ‘난항 연속’…2년전부터 분위기 변화 조짐 미국은 9·11 테러 후 오사마 빈 라덴과 알카에다 조직을 테러 배후로 지목했다. 이어 아프간 탈레반 정권에 빈 라덴을 내놓으라고 했다. 하지만 탈레반은 이를 거부했고 미국은 2001년 10월부터 대규모 공습을 단행했다. 5년간 유지했던 정권을 내놓게 된 탈레반은 이후 아프간 곳곳에서 정부군 및 나토군을 공격하며 테러를 벌여왔다. 그러다가 하미드 카르자이 아프간 대통령이 2009년 재선에 성공하면서 평화협상 구상에 대한 운을 띄웠다. 계속된 전쟁 속에서도 어느 한쪽이 분명한 승리를 거두지 못하는 상황이 이어지자 탈레반과 협상을 해야 하겠다고 나선 것이다. 하지만 이후 과정은 순탄치 않았다. 아프간 정부는 “정부와 탈레반이 협상 주체가 돼야 한다”고 주장했고, 탈레반은 “미국 꼭두각시인 아프간 정부와 머리를 맞댈 수 없다”고 맞서면서 협상은 난항을 겪었다. 미국-탈레반 간 포로-죄수 맞교환, 아프간 문제 논의를 위한 카타르 정치사무소 개설 등 간간이 성과가 있었지만 고비 때마다 협상 당사자 간에 이견이 불거지면서 뚜렷한 진전을 보이지 못했다. 2015년 7월 아프간 정부와 탈레반이 내전 14년 만에 처음으로 공식 회담을 열었지만, 탈레반이 벌인 대형 테러와 탈레반 최고 지도자 물라 무하마르 오마르의 사망 등이 겹치면서 평화협상은 여전히 교착 상태에서 벗어나지 못했다. 그러다가 아프간 정부가 2016년 9월 탈레반 다음으로 큰 반군세력인 ‘헤즈브-에-이슬라미 아프가니스탄'(HIA)과 평화협정을 체결하면서 분위기가 조금씩 바뀌기 시작했다. 그해 말 탈레반 내부에서도 무차별 테러를 중지하고 정부와의 평화협상에 참여하자는 목소리가 대두하기 시작한 것으로 알려졌다. (방콕=연합뉴스) 김상훈 특파원 = 슈퍼 태풍 ‘망쿳’의 직격탄을 맞은 필리핀에서 인명피해가 눈덩이처럼 불어나고 있다. 당국이 초기에 집계한 사망자는 20여 명에 불과했지만, 태풍이 물러난 뒤 알려지지 않았던 피해 상황이 속속 전파되면서 사상자 수가 크게 늘고 있다. 16일 현지 방송인 ABS-CBN에 따르면 필리핀 마닐라에서 200㎞ 떨어진 벵게트 주(州) 이토겐에서 전날 태풍 망쿳의 영향으로 산사태가 발생했다. 산사태 당시 흘러내린 토사와 암석 등이 광부 합숙소를 덮치면서 지금까지 32명이 사망한 것으로 확인됐고, 40여 명이 매몰돼 실종상태다. 빅토리오 팔랑단 시장은 “산사태가 발생하면서 흙과 돌무더기가 광부 합숙소를 덮쳤다. 매몰된 광부 수가 40∼50명을 넘을 수도 있다”며 “이곳에서만 사망자 수가 100명에 육박할 수 있다”고 말했다. 앞서 필리핀 재난 당국은 다른 지역의 산사태 등으로 최소 29명이 죽고 13명이 실종됐다고 밝힌 바 있다.”사업 안정성 대응책 강구…내년 상반기까지 본계약 마칠 것”(서울=연합뉴스) 옥철 이정진 기자 = 남북한과 러시아 송고(모스크바=연합뉴스) 유철종 특파원 = 러시아 중앙은행이 자국 통화 루블화 가치 절하를 방어하기 위해 기준금리를 인상하는 조치를 취했다. 인테르팍스 통신 등에 따르면 러시아 중앙은행은 이날 정기이사회 뒤 “기준금리를 연 7.5%로 0.25% 포인트 인상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다수의 예상을 깬 이 같은 기준금리 인상 조치는 최근 들어 가치가 크게 추락한 현지 통화 루블화 환율을 안정시키기 위한 조치로 보인다. 통영시, 전혁림 생가 자리에 미술관 건립…청와대엔 `통영항’ 걸려 있어노무현 대통령과 인연에 좌파 예술인으로 몰려 차별받기도 (통영=연합뉴스) 박정헌 기자 = 색채의 마술사, 다도해의 물빛 화가, 색면추상의 대가, 한국적 추상화의 비조, 한국의 피카소.”환경 영향 평가 부실· 원주민 권익 고려 미비”…장기 표류 불가피(밴쿠버=연합뉴스) 조재용 통신원 = 연방 정부의 승인 아래 추진되던 캐나다 서부 송유관 ‘트랜스 마운틴’ 확장 사업이 법원의 파기 결정으로 중단 위기에 처했다. 캐나다 연방 항소법원은 30일(현지시간) 트랜스 마운틴 송유관 확장 사업의 정부 승인이 환경영향 평가와 원주민 권익에 관한 충분한 의견 수렴 절차기 부실했다고 밝히고 정부 승인 절차를 다시 실시해야 한다고 판결했다. 이날 판결은 그 동안 사업 추진 과정에서 제기된 20여 건의 각종 소송을 병합해 다룬 심리 결과로 재판부 3인의 전원일치 결정으로 이루어졌다. 이에 따라 74억 캐나다달러(약 6조4천억원) 규모의 송유관 확장 사업은 정부 승인 단계부터 원점으로 돌아가게 돼 현재 진행 중인 공사 일정 전면 중단은 물론 사업 자체가 상당 기간 표류할 것으로 보인다고 현지 언론이 전했다. 재판부는 송유관 확장이 해당 지역 원주민의 권익에 미칠 영향에 대해 정부가 적정한 협의를 거치지 않았고 국립에너지청이 송유관 확장에 따른 유조선 운항 확대 등 해상 교통량 증가를 적절하게 평가하지 못했다고 밝혔다. 트랜스 마운틴 송유관 확장 사업은 산유지인 앨버타 주 에드먼턴에서 브리티시 컬럼비아(BC)주 버나비로 연결되는 길이 1천150㎞의 건설 프로젝트로 기존 송유관을 따라 쌍둥이 형으로 나란히 확장된다. 앨버타산 원유 수출을 미국 일변도에서 아시아로 넓혀 시장 확대를 위해 지난 2012년부터 추진돼 왔으나 순조롭지 못했다. 쥐스탱 트뤼도 총리의 자유당 정부는 지난 2016년 11월 송유관 확장이 환경에 미칠 영향이 최소한에 그친다는 에너지청의 결론에 따라 사업을 승인했으나 이후 환경 단체와 원주민 사회의 거센 반대에 부딪혀 애로를 겪었다. 특히 올해 들어 좌파 성향의 BC주 신민주당(NDP) 정부가 공식적으로 사업 반대와 법원 제소에 나서 앨버타 주 정부와 충돌하는 등 혼란이 가중됐고 급기야 사업자인 킨더 모건측이 사업 중단을 선언하자 정부가 45억 캐나다달러를 들여 이를 매입, 건설을 계속 추진해 왔다. 빌 모노 재무장관은 이날 토론토에서 회견을 통해 재판부의 결정을 면밀하게 검토할 것이라면서도 국익과 경제를 위해 사업을 계속 추진한다는 원칙에는 변함이 없다고 밝혔다. 원주민 단체는 “엄청난 법적 승리”라고 환호하며 판결에 크게 기뻐했다. 또 존 호건 BC 주총리는 “사업에 반대하던 환경단체와 원주민에 승리를 안겨 주었다”며 “이들이 자랑스럽다”고 말했다. 반면 앨버타 주 레이철 노틀리 주총리는 긴급 회견에서 “앨버타 주민이 분노하고 나도 분노한다”며 “앨버타 주는 할 바를 다했으나 배신당했다”고 말했다. 특히 그는 송유관 사업의 좌초로 연방 정부의 기후변화 정책에 동참할 수 없다며 기후 정책 공조 철수 의사를 밝혔다.

[로이터 제공] 송고(카이로=연합뉴스) 노재현 특파원 = 팔레스타인 자치령인 가자지구 주민 2명이 지난 17일(현지시간) 밤 이스라엘군 공습으로 숨졌다고 타임스오브이스라엘 등 이스라엘 언론이 18일 전했다. 가자지구의 팔레스타인 보건당국은 가자지구 남부 칸유니스의 분리장벽(보안장벽) 근처에서 팔레스타인인 2명이 이스라엘군 항공기의 미사일 공격을 받아 사망했다고 발표했다. 이스라엘군은 팔레스타인인들이 분리장벽에 접근해 의심스러운 물체를 설치한 것을 발견한 뒤 공습했다고 밝혔다. 우선 북미 양측 간 높은 수준의 협의가 재개돼야 한다. 이를 통해 김 위원장이 밝혔다는 ‘트럼프 첫 임기 내 비핵화’를 실현할 수 있는 구체적 행동계획 합의에 물꼬를 터야 한다. 문정인 대통령 통일외교안보특보는 트럼프 첫 임기 내 비핵화를 실현하기 위해서는 핵 관련 중요 부분의 ‘동결 직후 해체’ 등과 같은 파격 조치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일리 있는 지적이다. 앞으로 2년 내 비핵화가 실현되기 위해서는 점진적 과정을 뛰어넘는 북한의 적극적인 선제조치가 있어야 한다. 물론 미국의 상응 조치도 수반돼야 한다. 이런 문제를 김정은 위원장과 속히 논의하기 위해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의 4차 방북 재추진을 적극 검토할 때가 됐다. 하남시는 동물권단체 ‘케어’의 제보에 따라 6월 28일 감일지구 내 개 사육장에서 200여 마리의 개가 비위생적인 환경에 노출된 채 방치 중인 것을 확인했다. 이곳은 LH(한국토지주택공사)가 택지지구개발을 위해 땅을 수용한 뒤 보상까지 완료한 지역이지만 보상을 노린 개 사육자들이 불법으로 사육장을 설치한 것이었다. 이에 따라 시는 7월 초 케어, LH와 대책회의를 열어 개 사육장을 폐쇄하고 개들을 보호 조치하며 입양이나 기증을 추진해왔다. 최근까지 140여 마리가 입양됐고 사육장에 남아 있던 대형견 58마리는 이날 경기도에 등록된 P 동물보호단체에 기증돼 이른 일찍 사육장에서 반출됐다. 불법 개 사육장이 확인되고 3개월여 만에 보호조치를 받던 모든 개가 입양 또는 기증된 것이다.항공편 삼지연공항으로 이동해 차량으로 정상 오른다장군봉서 천지까지 1.5㎞로 돌계단 2천여개…곤돌라도 마련돼 (서울=연합뉴스) 장용훈 기자 =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평양정상회담 사흘째인 20일 백두산을 방문키로 함에 따라 어떻게 이동해, 무엇을 볼지에 관심이 쏠린다. 일단 문 대통령은 항공편을 이용해 백두산을 찾은 뒤 현지에서 서울로 돌아올 것이라는 게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 설명이다. 백두산 인근에는 삼지연공항이 있어 항공편을 이용해 관광하는 것이 어렵지 않다. 현대아산과 한국관광공사는 2005년 공동으로 백두산 관광사업을 하기로 북측과 합의했으며, 정부는 삼지연 공항 현대화를 위해 피치와 부자재를 제공하기도 했다. 또 2007년에는 노무현 대통령과 김정일 국방위원장은 정상회담에서 백두산 관광에 합의하고 백두산-서울 간 직항로를 개설하기로 합의했다. 이번에 이용할 삼지연 공항은 북한에 있는 지방 공항 중에서도 비교적 상태가 양호한 것으로 알려졌다. 송고(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옥철 특파원 = 미국 캘리포니아주의 유명 외과전문의와 그의 여자친구가 상습적으로 여성들을 유인해 약을 먹이고 성폭행을 저지른 혐의로 기소됐다고 오렌지카운티 검찰이 18일(현지시간) 밝혔다. 특히 피해자들이 환각 상태 또는 저항할 수 없는 상황에서 강요된 성행위를 하는 장면이 담긴 비디오 클립이 1천 개 가까이 발견돼 피해자가 수백 명에 달할 것으로 추정된다. 로스앤젤레스타임스(LAT), CNN에 따르면 로스앤젤레스 남부 뉴포트비치의 유명 외과전문의 그랜트 윌리엄 로비쇼(38)와 여자친구 세리라 로라 라일리(31)는 2016년 이후 두 명의 여성을 성폭행한 혐의로 기소됐다.사회 본문배너 이들에게는 약물에 의한 성폭행, 비인가 약물 소지, 불법 화기류 소지 등 여러 혐의가 적용됐다고 검찰은 말했다. 이들은 2016년 뉴포트비치의 바에서 만난 피해자에게 술을 먹여 의식을 잃게 한 뒤 라일리의 아파트로 데려와 성폭행한 것으로 조사됐다. 피해자들은 가해자 커플이 젊고 매력적이며 매우 단정한 용모를 지니고 있어 별다른 의심없이 어울렸다가 범행 대상이 된 것으로 보인다고 검찰은 말했다. 로비쇼는 TV 리얼리티 프로그램 ‘브라보’에 출연해 얼굴이 많이 알려진 인물이다. 토니 래커카스 검사는 현지신문에 “피해자들은 이 커플에 안도감을 느꼈다. 그들은 양의 탈을 쓴 늑대였다. 때로는 그 늑대가 외과전문의일 수도 있고, 아름다운 여성일 수도 있다”라고 말했다. 래커카스 검사는 “영상을 보면 피해자들이 항거할 수 없는 상황에 빠져 있는 걸로 보인다”라고 말했다. 검찰은 로비쇼와 라일리가 2016년 4월 이후 요트 파티와 바에 피해 여성들을 초대해 만취하게 하거나 몰래 약물을 투입하는 수법으로 환각 상태에 빠트린 뒤 섹스파티를 벌이면서 이를 영상으로 촬영해둔 것으로 보고, 다른 피해 여성들을 대상으로 한 혐의에 대해서도 조사 중이다.

사용자는 앱이나 서비스 웹에서 회원으로 등록한 다음, 스마트폰이나 PC를 통해 CompactDry(TM)에서 배양된 집락의 사진을 촬영하고 업로드 하면, 수초 후에 집락 수를 확인할 수 있다. (자카르타=연합뉴스) 황철환 특파원 = 동남아시아 최대 경제국인 인도네시아에서 내년 총·대선을 앞두고 ‘경제민족주의’가 다시 고개를 들고 있다. 1997년 아시아 외환위기 이후 최악 수준으로 떨어진 통화가치와 금융위기 발생 우려도 이러한 분위기를 부추기는 배경으로 꼽힌다. 18일 자카르타 포스트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경제민족주의는 내년 4월 1일 치러질 차기 총선과 대선의 최대 화두 중 하나가 됐다. 재선을 노리는 조코 위도도(일명 조코위) 인도네시아 대통령은 지난달 10일 대선후보로 등록하면서 외국 기업이 차지했던 천연자원을 되찾아 온 것을 자신의 주요 성과로 내세웠다. 2014년 취임한 조코위 대통령은 개혁·개방적 이미지와 달리 전임자인 수실로 밤방 유도요노 전 대통령의 자원 민족주의 정책을 그대로 이어왔다. 그의 재임 기간 인도네시아 정부는 미국 광산업체 프리포트-맥모란으로부터 세계 최대 규모 금·구리 광맥인 파푸아 그래스버그 광산의 지분을 인수해 경영권을 넘겨받았다. 인도네시아 최대 석유·천연가스전인 로칸 블록을 운영하던 다국적 에너지 업체 셰브런도 2021년 만료되는 생산물분배계약(PSC) 연장에 실패해 관련 자산을 인도네시아 국영 석유 기업에 매각할 상황이 됐다. (서울=연합뉴스) 강종훈 기자 = ▲ 종교 없는 삶 = 필 주커먼 지음. 박윤정 옮김. 많은 이들이 종교가 없는 삶은 공허하고 본질적으로 문제가 있다고 생각한다. 종교적 믿음이 강한 이들은 더 그렇다. 그러나 세상에는 종교 없이도 충분히 의미 있고 윤리적인 삶을 사는 사람들이 많다. 종교가 없는 사람들을 연구해온 저자는 이 책에서 무종교의 긍정적인 측면을 조명한다. 세계적으로 종교가 없는 사람들의 수가 급격히 늘고 있다. 최근 종교계에서 불미스러운 사건이 계속되는 우리나라에서도 종교를 떠나는 사람이 많다. 이제 종교가 없는 사람이 종교를 가진 사람보다 많다. 저자는 책에서 이러한 탈종교 현상에는 다양한 원인이 있다고 설명한다. 종교와 보수 우파 정치 세력의 노골적인 협작, 각종 성추문, 일하는 여성들의 증가 등이다. 설교자들은 신을 믿지 않으면 혼돈과 범죄가 창궐하는 사회가 된다고 말하지만, 저자는 반대로 신을 믿고 살 때의 부작용을 제시한다. 신을 많이 믿는 나라와 지역이 도덕적으로 오히려 더 낙후됐으며, 종교가 없으면 오히려 더 풍요로운 삶을 살 확률이 높음을 실증적인 자료를 통해 보여준다. 종교와 무종교에 대한 선 긋기가 아닌, 종교와 무종교의 편견을 극복하고 진정한 종교의 의미를 성찰하게 하는 책이다. 판미동 펴냄. 420쪽. 1만8천원.(청주=연합뉴스) 변우열 기자 = 충북도의원이 지역 실정에 맞는 생활임금제 도입을 주장하고 나섰다.”대북전단 살포, 항공법 적용 검토된 바 없어”(서울=연합뉴스) 차대운 기자 = 정부는 송고 헤일리 대사는 북미 간에 “어렵고 민감한 회담(협상)”이 진행되고 있지만, 북한에 대한 제재를 완화하는 것을 시작하기에는 “적절하지 않은 때”(wrong time)라고 강조했다. 헤일리 대사는 “러시아가 왜 (과거) 11차례나 대북제재 결의에 찬성하고 물러서는 이유가 무엇이냐”면서 “우리는 그 해답을 안다. 러시아가 (그동안) 속여왔고, 그들은 이제 잡혔다”고 말했다. 헤일리 대사는 러시아가 자국산 석탄 수출을 위해 북한과 철도를 연결하고, 궁극적으로는 한국으로까지 연장하기를 희망하고 있다면서 “북한의 군사 프로그램을 위한 자금조달 활동을 해온 북한 요원의 추방을 러시아가 거부하고 있고, 또한 그의 모스크바 은행계좌 차단 요구도 거부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헤일리 대사는 미국이 올해 불법적인 선박 간 환적 방식으로 북한에 정제유 제품을 제공한 사례 최소 148건을 추적했다고 밝혔다. 이를 통해 올해 1∼8월 북한이 손에 넣은 정제유 제품은 80만 배럴이 넘는 것으로 추산된다. (MCLEAN, Virginia, Sept. 18, 2018 PRNewswire=연합뉴스) Mars is changing how it does business―one year from the launch from its ‘Sustainable in a Generation’ Plan.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에는 백화원 영빈관 숙소 앞 정원에서 식수행사를 한 뒤 평양시 평천구역에 있는 만수대 창작사를 참관했는데, 이때가 김 위원장이 동행하지 않은 거의 첫 일정이었을 정도였다. 문 대통령은 이날 저녁에는 수행원들과 평양 시내 식당에서 만찬을 한 뒤, 능라도 5·1경기장에서 대집단체조 예술공연을 관람한다. 방북 첫날도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은 평양 도착 직후 휴식을 겸한 오찬 때를 제외하고는 내내 함께였다. 평양 순안공항 공식 환영식에서부터 평양시내 카퍼레이드, 오후 첫 정상회담, 환영 공연, 만찬까지 첫날부터 하루에만 5차례 만났으며, 총 6시간 넘게 같이했다. 과거 김대중·노무현 전 대통령의 방북 때와 비교하면 눈에 띄는 ‘밀착 행보’였다. 전날 문 대통령 부부가 오전 10시9분께 평양 순안공항에 도착했을 때 최고의 예우를 갖춰 극진한 공항 환영행사를 한 김 위원장은 숙소인 백화원 영빈관으로 이동하는 길에 평양 시내에서 같은 차에 동승하며 카퍼레이드를 하는 파격 환대를 했다.

다음은 김 위원장의 발언 전문이

다음은 김 위원장의 발언 전문이다. 『 평양 시민 여러분, 대집단 체조와 예술공연의 화려한 무대를 펼친 청소년·학생 수련자 여러분 안녕하십니까. 평양시 각계층 인민들이 이렇게 뜻깊은 자리에 모여 하나와 같은 모습, 하나와 같은 마음으로 문재인 대통령과 남측 대표단을 따듯하고 열렬하게 환영해 맞아주는 모습을 보니 감격스러움으로 하여 넘쳐나는 기쁨을 다 표현할 길이 없습니다. 오늘 나는 문재인 대통령과 북남관계 발전과 평화·번영의 여정에서 또 하나의 새로운 이정표가 될 소중한 결실을 만들어냈습니다. 오늘의 이 귀중한 또 한걸음 전진을 위해 평양을 방문한 문재인 대통령의 열정과 노력에 진심 어린 감사의 뜻을 표하고 싶습니다. 평양 시민 여러분, 문재인 대통령에게 다시 한 번 뜨겁고 열렬한 박수를 보내주시길 바랍니다. 오늘 문재인 대통령이 역사적인 평양 수뇌 상봉과 회담을 기념해 평양 시민 앞에서 직접 뜻깊은 말씀을 하시게 된 것을 알려드리게 됩니다. 오늘의 이 순간 역시 역사는 훌륭한 화폭으로 길이 전할 것입니다. 우리 모두 문재인 대통령에게 열광적 박수와 열렬한 환호를 보내줍시다.』 송고▲ 문화일보(서울) = “김정은, 2차 美北정상회담 요청… 조율중” ▲ 내일신문(서울) = 기반시설 부족에 예고된 실패작 ▲ 아시아경제(서울) = 美 “김정은 친서, 2차 북미회담 요청” ▲ 헤럴드경제(서울) = 지주사ㆍ은산분리 ‘규제 외딴섬’ 대한민국 ▲ 이투데이(서울) = 보험 깨는 서민, 금융위기보다 3배 늘었다 ‘광해, 왕이 된 남자(1천232만명)’ ‘관상(913만명)’ ‘밀정(750만명)’… 모두 추석 시즌에 개봉해 이른바 ‘대박’을 낸 영화들입니다. 추석은 전통적인 극장가의 대목이죠. 극장가에서는 ‘한국형 블록버스터’ 4편이 관객들의 마음을 잡기 위해 치열한 경쟁을 펼칠 것으로 보입니다. 특히 ‘명절에는 사극’이라는 말처럼 4편 중 3편이 사극입니다. 가장 먼저 도전장을 내민 건 김명민 주연의 ‘물괴’입니다. 중종 22년을 배경으로 물괴라 불리는 괴이한 짐승과 이에 맞서는 이들의 사투를 그렸습니다. 비교적 속도감 있게 극이 진행되는 데다 액션과 유머, 메시지도 적절히 녹아 있어 오락영화로 즐기기에 무리가 없지만 이야기의 짜임새는 아쉽습니다. 조인성 주연의 ‘안시성’은 익히 알려진 ‘안시성 전투’를 소재로 했습니다. 무려 220억원이 투입된 대작으로, 20만 당나라 대군을 물리치는 5천 고구려 병사의 혈투를 그렸습니다. 첨단 촬영장비와 대규모 인력을 동원해 구현한 장대한 전투장면이 시선을 끕니다. 대규모 전투장면을 재현하기 위해 보조 출연자 6천500명, 말 650필, 당나라 갑옷 168벌, 고구려 갑옷 248벌 등 엄청난 물량을 쏟았습니다. 다만 액션에 비해 드라마는 단조로운 편입니다. 조승우 주연의 ‘명당’은 땅의 기운이 인간의 운명을 바꾼다고 믿는 천재 지관과 천하명당을 차지해 권력을 누리려는 이들의 암투를 담았습니다. 후대에 왕이 나온다는 터로 부친 남연군의 묘를 이장한 흥선대원군의 실제 일화를 기반으로 한 이야기입니다. 배우들의 연기가 볼만하고, 이야기의 반전은 극을 풍성하게 하지만 통쾌한 한 방은 없어 다소 아쉽습니다. ‘협상’은 추석에 개봉하는 4편의 한국영화 가운데 유일한 현대극입니다. 납치극을 벌인 무기밀매업자와 냉철한 협상가의 두뇌 싸움을 긴박하게 그려냈습니다. 모니터를 두고 협상가와 인질범이 펼치는 기 싸움을 제법 긴장감 있게 그렸습니다. 또 범죄물을 주도적으로 이끄는 캐릭터가 여성이라 눈길을 끕니다. 반전이 흥미롭지만 어느 정도 예상되는 범위여서 아쉬움을 자아냅니다. 한국영화 말고도 프레데터 시리즈의 네 번째 영화인 ‘더 프레데터’, 공포영화 ‘컨저링’의 스핀오프(파생작)인 ‘더넌’, 아이들을 겨냥한 애니메이션 극장판 ‘뽀잉: 슈퍼 변신의 비밀’등이 추석 극장가를 찾아갑니다. 이번 추석 연휴에는 1천300여만명의 관객이 극장가를 찾을 것으로 예상됩니다. 하지만 한국영화 4편 모두 제작비를 회수하려면 1천500만명 이상이 표를 끊어야 하죠. 이 때문에 한국영화끼리의 과잉경쟁을 지적하는 목소리도 있습니다. 지난 12일 개봉한 ‘물괴’는 17일 현재까지 누적 관객이 61만명에 불과합니다. 100억원대의 제작비를 거둬들이기에는 턱없이 모자란 관객 수입니다. 17일 영화관입장권통합전산망에 따르면 ‘명당’의 예매율은 24.7%로 1위를 달리고 있고, ‘안시성'(23,8%), ‘협상'(21.3%)이 뒤따르고 있습니다. “예매율이 비슷하다는 것은 관객의 관심도가 비슷하다는 의미다. 예매율과 관심도, 시사회 이후 평가 등을 종합해서 영화를 편성하는데 현재로선 3편의 관심도가 비슷해 세 편 모두 비슷한 스크린 수를 가져갈 것 같다” – CGV 관계자 송고(모스크바=연합뉴스) 유철종 특파원 = 러시아는 남북 정상회담을 전적으로 긍정적으로 평가하며 남북 간 대화와 협력이 한반도의 긴장 완화와 신뢰 분위기 조성으로 이어질 것으로 본다고 북한 주재 러시아 대사가 19일(현지시간) 밝혔다. 리아노보스티 통신에 따르면 알렉산드르 마체고라 주북 러시아 대사는 이날 남북 정상회담에 대해 “남북 정상 간 회동을 전적으로 긍정적으로 평가한다”면서 “남북한 화해는 긴장 완화, 상호 신뢰 분위기 조성, 상호 이해 고려 등을 촉진하고 군사적 긴장을 해소하는 데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마체고라는 “(남북한) 경계선에서의 군사적 긴장 해소는 아주 좋은 일이다. 우리는 이번 (남북 정상) 회동을 환영한다”면서 “가장 중요한 것은 누구도 남북한을 방해하지 않는 것”이라고 대북 제재 해제에 미온적인 미국을 겨냥했다. 그는 특히 지난달 말 서울에서 출발한 남측 열차가 군사분계선을 넘어 개성을 거쳐 신의주까지 운행하는 방식으로 북측 철도 시설에 대한 남북 공동조사를 진행할 계획이었으나 유엔군사령부의 불허로 무산된 일을 상기시켰다. 마체고라 대사는 “우리는 미국을 포함한 모든 당사국이 한반도에 상호 이해와 평화 분위기가 조성되도록 하기 위해 남북한 화해가 모두에게 필요한 것임을 인식하는 데서 출발하길 바란다”고 주문했다. 그러면서 “여기에 나쁜 점은 아무것도 없다. 그러한 협력은 긍정적 효과만을 낳을 뿐”이라고 강조했다.

(공주=연합뉴스) 이재림 기자 = 구석기 네안데르탈인 화석이 다음 달 충남 공주시에 전시된다. 24일 공주시에 따르면 특별전시는 석장리 세계구석기축제가 열리는 공주 석장리 박물관에서 진행된다. 다음 달 4일 축제 개막과 연계해 동시에 공개된다. 이 화석은 독일 네안데르탈 박물관에서 빌려왔다. 공주시는 2015년부터 전시를 위해 협의했다고 설명했다. 네안데르탈인 화석이 우리나라에 선보이는 건 이번이 처음이라고 시는 덧붙였다. 지난해 9월 22일 처음 운행을 시작한 이후 9개월 만에 4만 명을 넘겼다. 창원 시티투어 버스는 2층 천장 일부가 없는 하프 탑(Half Top) 형태다. 1층에 17명, 2층에 53명 등 모두 70명을 태울 수 있다. 창원중앙역을 출발해 용지호수공원∼창원의 집∼시티세븐∼마산 상상길∼마산어시장∼진해 제황산공원∼속천항∼진해루∼창원 중앙역 등 관광지 12곳을 순환형으로 운행한다.중년 남성 30% ‘갱년기 증상’ 경험…”질환 인정하고 극복 노력해야”(서울=연합뉴스) 김길원 기자 = #. 서울 강남의 한 기업에 수십년째 재직중인 A(53) 부장. 그는 지난해 가을부터 피로감, 건망증에 얼굴홍조가 심해지고, 매사에 의욕이 없어지기 시작했다. 이런 증상은 올해 주 52시간제 근무가 시행된 후 더 심해졌다. 수십 년 동안 직장의 꽉 짜인 일정 속에서도 나름 삶의 균형을 유지하며 생활하고 있다고 자부했지만, 요즘 1년여의 삶은 이와 거리가 멀어도 한참 멀었다. 그렇다고 노력을 안 해본 것도 아니다. 주 52시간제 이후에는 퇴근 후 새로운 삶을 찾기 위해 회식 대신 요가도 하고, 가끔은 아내와 저녁 일정도 잡고 있지만 되레 불안, 우울감은 더 커졌다고 그는 토로했다. 친구들의 권유에 결국 A씨는 병원을 찾아 증상들을 털어놨다. 의사는 A씨의 호르몬 검사 결과와 증상으로 미뤄 남성갱년기 증상이 의심된다고 진단했다. A씨는 현재 갱년기 치료를 진행 중이다. (서울=연합뉴스) 정성호 기자 = 송고현지 시가총액 2위 민간기업…지주회사에 5천300억원 투자”신사업 발굴·전략적 M&A 공동 추진”박근혜 정부 첫 고위급 접촉…남북문제 포괄 논의(서울=연합뉴스) 차대운 홍지인 기자 = 남북은 송고 헤일리 대사는 북미 간에 “어렵고 민감한 회담(협상)”이 진행되고 있지만, 북한에 대한 제재를 완화하는 것을 시작하기에는 “적절하지 않은 때”(wrong time)라고 강조했다. 헤일리 대사는 “러시아가 왜 (과거) 11차례나 대북제재 결의에 찬성하고 물러서는 이유가 무엇이냐”면서 “우리는 그 해답을 안다. 러시아가 (그동안) 속여왔고, 그들은 이제 잡혔다”고 말했다. 헤일리 대사는 러시아가 자국산 석탄 수출을 위해 북한과 철도를 연결하고, 궁극적으로는 한국으로까지 연장하기를 희망하고 있다면서 “북한의 군사 프로그램을 위한 자금조달 활동을 해온 북한 요원의 추방을 러시아가 거부하고 있고, 또한 그의 모스크바 은행계좌 차단 요구도 거부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헤일리 대사는 미국이 올해 불법적인 선박 간 환적 방식으로 북한에 정제유 제품을 제공한 사례 최소 148건을 추적했다고 밝혔다. 이를 통해 올해 1∼8월 북한이 손에 넣은 정제유 제품은 80만 배럴이 넘는 것으로 추산된다.(카이로=연합뉴스) 노재현 특파원 = 교통사고로 골머리를 앓고 있는 이집트 정부가 수도 카이로의 일부 도로에서 트럭 통행을 제한한다. 이집트 정부는 오는 15일(현지시간) 카이로의 ‘링로드'(순환도로)에서 대형트럭의 통행을 금지하는 조치를 시작한다고 이집트 매체 알아흐람이 14일 전했다. 통행금지는 매일 오전 6시부터 12시까지 시행되고 화물을 4t 이상 실은 트럭에 적용된다. 링로드는 국제공항, 기자지역 등을 연결하는 카이로의 핵심 도로이지만 사고가 빈번한 편이다. 특히 대형트럭은 사망사고를 일으키는 주범 중 하나로 지목돼왔다.AP “새 데탕트 열려는 남북정상, 서로 껴안으며 칭찬”복스 “평양대극장 기립박수, 대본에 있었겠지만 인상적”▲ 카카오페이지는 21개 출판사와 함께 ‘제1회 카카오페이지 밀리언 소설 공모전’을 개최한다. 신인·기성작가 모두 응모할 수 있으며 분야는 판타지·현대판타지·무협과 로맨스·로맨스 판타지다. 총 지원금 및 상금은 6억2천만원이다. 11월 18일까지 작품을 접수해 내년 2월 중 최종 입상작을 발표할 예정이다. (서울=연합뉴스)(부산=연합뉴스) 손형주 기자 = 아들 잃은 경비원에게 전보를 요구하는 등 갑질 논란으로 구의원직을 상실한 부산 동구의회 전근향 전 의원이 제명이 부당하다며 행정 소송을 제기한 것이 뒤늦게 확인됐다. 대전오월드 관리기관인 대전도시공사 유영균 사장은 “맹수류 관리에 위성항법장치( 송고대전서 퓨마·곰 탈출…서울대공원선 호랑이가 사육사 물어 숨지게 해 대부분 관리소홀로 발생…”사육사 교육 강화하고 우리에 자동 잠금장치 설치해야”(대전=연합뉴스) 양영석 기자 = 전국의 동물 관람시설에서 사육하는 맹수가 우리를 탈출해 사육사를 해치거나 동물원 주변을 배회하는 일이 잇따르고 있다. 대부분 관리소홀로 발생해 맹수가 우리를 탈출하지 못하도록 자동 잠금장치를 설치하는 등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19일 대전소방본부에 따르면 전날 오후 4시 50분께 대전오월드(동물원이 있는 테마공원) 내 퓨마 사육장에서 퓨마 한 마리가 탈출한 것을 직원이 발견해 119에 신고했다.

(파리=연합뉴스) 김용래 특파원 = 프랑스의 축산업자들이 새끼양을 산 채로 잔인하게 도축하는 등 동물학대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프랑스 남서부 바스크지방에 있는 도축장 직원들은 송고3차 관세공격…수입품 2천억 달러어치에 10% 관세 부과할듯 (워싱턴=연합뉴스) 강영두 특파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7일(현지시간) 중국산 제품에 대한 추가 관세 부과를 발표한다. 트럼프 대통령은 백악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이날 증권시장이 폐장한 이후 중국에 대한 관세 부과 결정을 발표할 것이라고 말했다고 로이터통신 등 외신이 보도했다. 트럼프 행정부 들어 중국에 대한 3차 관세 공격인 이번 조치는 중국산 수입품 중 2천억 달러(약 224조 원)어치를 대상으로 한다. 관세율은 애초 알려진 25%보다는 낮은 10%인 것으로 알려졌다. 미국과 중국은 지난 7, 8월 2차례에 걸쳐 340억 달러와 160억 달러어치의 제품에 대한 관세 공격을 주고받았다. 앞서 중국 정부는 만약 미국이 3차 관세 공격을 가하면 보복 조치를 하겠다고 경고했다. “올해는 마스가 원재료 공급망의 혁신적인 변화, 핵심적인 파트너십 구축, 새로운 접근방법들의 시험과 함께 시작한 일들에 박차를 가하기 시작한 첫 번째 해다. 향후 몇 년 동안 마스의 활동들과 마스가 지상 전체에 미치는 영향력이 크게 확대될 것이다”고 배리 파킨은 덧붙였다. 송고 (도쿄=연합뉴스) 최이락 특파원 = 재일본대한민국민단(민단)은 19일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평양정상회담에서 동창리 엔진 시험장 영구폐쇄와 군사 적대관계 종식 등을 담은 공동선언을 발표한 데 대해 환영의 뜻을 밝혔다. 민단은 여건이 중앙본부 단장 명의의 담화문을 내고 “우리 재일동포는 이번 공동선언에서 모든 군사적 적대관계를 종식하고 한반도를 핵무기와 핵 위협 없는 평화의 터전으로 만들기로 한 양 정상의 합의를 높게 평가하고 환영한다”고 말했다. 민단은 “우리 재일동포는 이번 평양공동선언이 남북관계를 한층 더 진전시키고, 한반도의 항구적 평화체제 구축뿐 아니라 동북아시아의 평화와 안전을 위한 큰 역사적 전기가 되길 기대한다”고 덧붙였다.(서울=연합뉴스) 홍지인 기자 = 카카오모빌리티는 ‘카카오내비’가 국내 내비게이션 앱 중 처음으로 애플의 차량용 서비스 ‘카플레이’를 지원한다고 17일 밝혔다. 지난 7월 ‘안드로이드 오토’ 지원을 시작한 카카오내비는 이로써 구글과 애플의 차량용 서비스를 모두 지원하는 유일한 국내 내비게이션 앱이 됐다. 애플 카플레이에 적용된 카카오내비는 차량 라이트 센서를 통한 야간모드 자동 지원 등 최적화를 이뤘다고 회사 측은 소개했다. 애플은 iOS 12 버전에서 카플레이에 외부 업체의 내비게이션 앱을 쓸 수 있도록 했다. 국내에 카플레이가 적용된 차량은 약 50만대로 추정된다. 카카오내비 관계자는 “애플 정책에 맞춰 이용자들의 편의를 높일 수 있는 다양한 요소들을 계속 업데이트하고 사용자 피드백도 실시간 수렴해 반영하겠다”고 말했다.도청서 노·정 간담회 열려…도 “관급공사는 오피 체불 없도록” (홍성=연합뉴스) 박주영 기자 = 양승조 충남지사와 한국노총 충남세종본부는 19일 도청 대회의실에서 노·정 간담회를 열고 지역 출장시 노동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방안을 논의했다. 한국노총 충남세종본부는 이날 근로자 복지회관 운영 지원, 근로자 복지 증진을 위한 사업자원 확대, 노선버스 근로시간 단축에 따른 기사 임금 지원, 건설근로자 임금과 건설 장비료 체불 문제 등을 주요 의제로 제시했다. About VVDN Technologies VVDN Technologies is one of the leading product engineering, cloud and manufacturing companies that is uniquely positioned to deliver versatile, innovative, world-class quality products. The Company embodies real customer value by providing advanced engineering, cloud and manufacturing services through innovative cutting edge technology. We work closely with our customers and partners to develop and manufacture commercially viable best-in-class products. VVDN’s strong partnerships and alliances with various Silicon Companies has helped the company to stay ahead of the curve by developing cutting edge solutions for customers in 콜걸업소 various domains including automotive, IoT, networking, cameras, industrial space.

(오구치, 일본 2018년 9월 3일 AsiaNet=연합뉴스) 오쿠마 코퍼레이션(Okuma Corporation)이 8월 30일 한국 인천에서 최근에 완공된 자사 한국법인의 본사 개관식을 열었다. 오쿠마 한국 자회사의 새 본사는 인천자유경제지구에 위치하며, 인천국제공항에서 차량으로 20분 거리에 있다. 동북아시아의 사업 허브로 변신하고 있는 이 지역은 수많은 첨단 산업을 유치했으며, 활기 넘치는 국제적인 대도시로 빠르게 성장했다. 오쿠마는 연간 주문 40억 엔을 목표로 한국에서 판매와 서비스를 개선하는 데 새 본사와 전시실 기능을 활용할 예정이다. 소득 대비 주택가격 비율(PIR) 산정방법 따라 들쭉날쭉(서울=연합뉴스) 김희선 기자 = 최근 서울 집값이 급등하면서 거품 논란이 한창이다. 뉴욕, 도쿄 등 해외 주요 도시와 비교해 집값 수준이 상당히 높아 버블 위험이 있다는 분석이 나오는 반면, 그다지 높은 수준은 아니어서 더 오를 것이라는 관측도 있다. 국내 집값을 해외와 비교할 때 자주 사용되는 지표가 소득 대비 주택가격 비율(PIR, price to income ratio)이다. PIR는 주택가격을 가구당 연 소득으로 나눈 값으로 연 소득을 모두 모을 경우 주택을 사는 데 얼마나 걸리는지를 측정하는 지표다. 예를 들어 PIR가 10이면 번 돈을 한 푼도 쓰지 않고 10년을 모아야 집을 살 수 있다는 얘기다. 문제는 각 기관이나 연구자들이 산출한 PIR 수치가 제각각이어서 이를 기반으로 상반된 분석이 나오기도 한다는 점이다. 대외경제정책연구원(KIEP) 정영식 연구위원이 등이 지난 5월 발표한 ‘글로벌 부동산 버블 위험 진단 및 영향 분석’ 자료에 따르면 작년 3/4분기 기준 서울의 PIR는 11.2였다. 홍콩(19.4), 베이징(17.1), 상하이(16.4), 시드니(12.9), 밴쿠버(12.6)보다 낮지만, 런던(8.5), 뉴욕(5.7), 도쿄(4.8)보다 높은 수치다. 보고서는 “서울의 PIR는 홍콩, 베이징, 상하이 등 중국 도시들과 함께 다른 국가 대도시에 비해 상당히 높은 수준”이라며 한국의 GDP 대비 가계신용 상승세가 두드러진다는 점까지 감안하면 “전국 차원에서의 부동산 버블 위험성은 낮으나 서울 등 일부 지역에서의 버블 위험성은 높은 것으로 판단된다”고 분석했다. ◇ 성냥이 사라지자 ‘성냥문화’도 없어졌다 생활필수품 성냥은 불을 켜는 도구라는 의미를 넘어 우리 생활에서 문화 그 자체가 됐다. 친지나 친구가 새로 집을 마련하거나 이사를 한 뒤 집들이를 하면 대부분 성냥을 선물했다. ‘작은 불씨에서 성냥불이 켜지듯 가세(家勢)가 펼쳐져라’는 의미에서였다고 전해진다. 식당이나 유흥업소는 업소명과 전화번호, 약도 등을 인쇄한 명함 절반 크기의 작은 홍보용 성냥갑에 성냥을 넣어 손님들에게 공짜로 나눠줬다. 식당이나 카페, 주점 상호가 인쇄된 성냥갑을 모으는 취미를 가진 사람도 한때는 많았다. 식당 등 접객업소 내부에서 담배를 피울 수 있던 시절에는 모든 테이블마다 사각형이나 팔각형 모양을 한 성냥갑이 놓여있었다. 약속시간에 먼저 온 사람들은 담배를 피우지 않더라도 성냥갑에서 성냥개비를 꺼내 탑을 쌓으며 일행을 기다렸다. 어린이들도 일상에서 성냥을 쉽게 접할 수 있었기에 더하기나 빼기 셈 공부를 할 때 성냥개비를 사용하기도 했다. 성냥개비로 다양한 평면도형을 만들어 놓고 개비를 옮겨 특정 모양을 만드는 문제를 친구나 연인끼리 내고 푸는 모습도 쉽게 볼 수 있었다. 이처럼 우리 생활 깊숙이 자리 잡았던 ‘성냥문화’도 성냥이 사라지면서 덩달아 자취를 감췄다. 집들이 선물은 휴지나 주방 세제로 바뀌었다. 식당이나 유흥업소 홍보 성냥갑은 업소명과 전화번호가 찍힌 가스라이터가 대신하게 됐다. 친구나 일행을 기다리면서 성냥개비로 탑을 쌓던 사람들은 스마트폰을 만지면서 시간을 보내게 됐고, 어린이들 셈 공부는 플라스틱으로 된 교구가 성냥개비 역할을 넘겨받았다.(도쿄=연합뉴스) 김정선 특파원 = 일본은행은 19일 금융정책 결정회의에서 2%의 물가 목표 실현을 위해 현행 대규모 금융완화 정책을 유지하기로 다수 찬성으로 결정했다고 NHK가 전했다. 이에 따라 기준금리를 마이너스(-) 0.1%로 동결하고 10년 만기 국채 금리(장기금리)도 계속 0% 수준을 유지하기로 했다. 교도통신은 일본은행이 일본 내 경기 상황에 대해 “완만하게 확대하고 있다”며 이전 견해를 유지했다고 보도했다. 지난 4∼6월 일본의 실질 국내총생산(GDP)은 2년 3개월 만에 높은 수준으로 성장하는 등 호조를 보이고 있다. 일본은행은 예상 물가 상승률에 대해 “보합권 내에서 추이를 보이고 있다”고 전했다. –세이브더칠드런은 우리 사회에서 어떤 존재가 돼야 하나. ▲ 인류 사회에서 가장 중요한 것이 생존이다. 생존이 가능하기 위해서는 다음 세대가 중요하다. 세이브더칠드런은 아동 구호를 통해서 작게는 한국사회, 크게는 인류가 다음 세대로 넘어가는데 조금이라도 도움이 되고 싶다. 아동의 생존, 보호, 교육의 큰 그림을 위해 사명감으로 일하는 조직이 되면 좋겠다.

Logo – https://mma.prnewswire.com/media/544592/PULSUS_Logo.jpg(서울=연합뉴스) 김길원 기자 = 서울 강남의 성형외과 원장 A(50)씨는 기자에게 최근의 경험담을 들려줬다. 보톡스를 맞겠다며 병원을 찾은 30대 남성이었는데, 이 남성이 상담 중 갑자기 마취용 주사제인 ‘프로포폴’을 주사해달라고 요구했다는 것이다. 이때부터 A씨는 이 남성이 보톡스 환자가 아니라고 생각했다고 한다. 보통 보톡스 시술은 마취하지 않거나, 마취한다고 해도 크림을 바르는 게 일반적인데 이 남성은 처음부터 대뜸 프로포폴 주사를 언급했기 때문이다. A씨가 난감해 하자 이 남성은 급기야 ‘돈은 달라는 대로 주겠다’며 본색을 드러냈다. A씨는 “언뜻 팔을 보니 혈관에 여러 개의 주사 자국이 선명한 점으로 미뤄 프로포폴 중독자로 보였다”면서 “바로 돌려보내긴 했지만, 요즘 강남 일대에 이렇게 프로포폴 쇼핑을 하는 사람들이 많아 큰 걱정”이라고 말했다. 아니나 다를까. 최근에는 프로포폴을 상습적으로 처방하거나 처방받은 사람들이 사법기관에 구속되는 사건도 잇따르고 있다. 서울 강남에서 B성형외과를 운영하는 홍모씨는 프로포폴 주사를 놔 달라는 내원객에게 20㎖ 앰플 1개당 50만원을 받고 프로포폴을 불법 투약해준 혐의로 최근 검찰에 구속됐다. 검찰에 따르면 홍씨는 이런 식으로 3개월(4∼6월) 동안 환자 10명에게 247회에 걸쳐 투약한 프로포폴을 투약했다. 양으로는 총 2만1천905㎖, 돈으로는 5억5천만원에 달했다. 아울러 장모씨는 프로포폴에 중독돼 홍씨 등으로부터 상습적으로 프로포폴을 맞은 혐의로 함께 구속됐다. 그는 최근 6개월간 강남 일대 병원을 돌며 프로포폴 1만여㎖를 상습적으로 투약한 것으로 밝혀졌다. 프로포폴 주사에만 2억원 넘게 쓴 셈이다. 앞서 지난 7월에는 전국 각지를 떠돌며 48개 병원에서 수면내시경 검사, 항문치료 등의 명목으로 프로포폴을 투약한 이모씨가 경찰에 구속됐다. 이씨는 “이유 없이 체중이 줄었다”는 등의 핑계를 대면서 수면내시경 검사를 해 달라고 요구해 프로포폴 등을 상습적으로 주사했다는 게 경찰의 설명이다. 속칭 ‘우유 주사’로 불리는 프로포폴은 원래 제약사 아스트라제네카에 몸담았던 스코틀랜드의 수의-마취전문의 존 글렌(John B. Glen) 박사가 개발했다. 이후 외래 환자의 수술과 내시경 검사 등을 위한 마취제로 폭넓게 처방돼온 약물이다. 미국에서만 1년에 약 6천만회가 투여된다.보수단체 돌발행동이 최대 변수…경찰력 총동원될 듯 (서울=연합뉴스) 임기창 기자 = 19일 남북정상회담 발표대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서울 방문이 실현된다면 물 샐 틈 없는 최고 수준의 경비·경호가 이뤄질 것으로 예상된다. ‘대통령 등의 경호에 관한 법률’은 ‘대한민국을 방문하는 외국의 국가 원수 또는 행정수반과 그 배우자’ 또는 ‘그 밖에 경호처장이 경호가 필요하다고 인정하는 국내외 요인(중요인물)’을 청와대 경호처의 경호 대상으로 규정한다. 한국은 아직 공식적으로는 북한을 국가로 인정하지 않지만, 남북관계 특수성을 고려하면 경호당국이 김 위원장에게 국가원수급 경호를 제공할 가능성이 크다. 요인 경호는 경호처에서 주관하며, 군·경찰 등 관계기관도 경호처 지휘를 받아 각자 역할을 수행한다. 경찰은 경호업무 일부와 함께 김 위원장 동선 외곽경비를 담당할 것으로 보인다. 김 위원장 방문 상황에서 예상되는 최대 돌발변수는 북한 정권에 비판적 시각을 지닌 극우보수단체들의 움직임이다. 일부 단체가 김 위원장 동선 주변에서 집회나 기자회견을 열고, 김 위원장 사진 또는 인공기를 불태우는 퍼포먼스를 벌인다면 정부로서는 난감한 입장에 처할 수 있다. 김 위원장 방문은 남북관계의 일대 전기가 될 중요 사건이지만, 집회·시위의 자유도 최대한 보장해야 하는 만큼 경비를 담당하는 경찰의 고심이 클 것으로 보인다. 경찰은 이런 점을 고려해 경호처와 협의를 거쳐 경호구역을 폭넓게 설정, 돌발상황이 김 위원장 동선에 영향을 미치지 않는 방안을 마련할 것으로 예상된다. 김 위원장이 서울 외 지역까지 둘러볼 가능성도 있어 방문 기간에는 경비, 교통, 수사, 생활안전 등 기능을 불문하고 전국 경찰력이 총동원될 확률이 높다. 경찰 관계자는 “아직 김 위원장 방문과 관련해 검토하고 있는 것은 없다”며 “방문 시기가 대략적으로라도 정해지면 경비·경호계획을 세우고 1개월 이상 사전 모의훈련(FTX)을 실시하는 등 준비 절차가 진행될 것”이라고 말했다. 마이클 샌델 하버드대 교수가 저서 ‘정의란 무엇인가’에서 제시한 사례다. 실제로 일어났었던 일이다. 이들 생존자 3명 가운데 살인에 직접 가담한 선장과 일등항해사는 재판에 넘겨졌다. 법정에서 이들은 한 사람을 죽여서 세 사람을 살릴 수밖에 없었다고 주장했다. 나약하고, 병에 걸렸고, 가족도 없는 고아 소년 1명을 희생시켜 나머지 3명이 살아남는 게 올바른 선택이었다는 것이다. 4명 모두가 죽는 것보다는 1명이 죽는 게 낫다는 논리였다. 샌델 교수는 이런 ‘공리주의적’ 관점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는지 독자들에게 묻는다.

This new option will not replace paper-based IELTS but rather offer a choice in delivery and more availability.(서울=연합뉴스) 성기홍 논설위원 = 오바마 행정부 1기 때 특파원을 했던 필자가 6년 만에 다시 찾은 지난주 워싱턴은 트럼프 스타일 대외정책의 파장이 넘실댔다. 트럼프의 좌충우돌 언행은 새삼스러운 뉴스가 아니었다. 과거 행정부에선 전례가 없고 예상을 뛰어넘는 외교 노선 급변침으로 인한 충격파가 워싱턴을 휘감았다. 트럼프의 행태(behavior)가 아니라 그의 정책(policy)이 핵심 이슈라는 게 더욱 뚜렷해지고 있었다. 손 회장은 930억 달러 규모의 소프트뱅크 비전 펀드를 운영하면서 ‘원웹’으로 불리는 위성 브로드밴드 사업에 거액을 투자했다. 스페이스X도 원웹에 관심을 갖고 있고 소프트뱅크와의 협력을 모색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머스크는 달 여행 계획에 대해 “1주일 정도 비행이며 그 여행에 대한 상당한 수준의 보증금(디포짓)을 지불해야 한다”고 밝힌 바 있다. 따라서 최초의 달 여행객은 일정한 재력을 갖춰야 계약이 가능할 것이라는 관측이 많았다. 근래 마지막으로 돈을 내고 우주 탐사에 나선 사람은 2009년 소유즈 TMA-16을 타고 국제우주정거장(ISS)까지 날아간 가이 랠리베르트가 유일하다. 그는 역대 7번째 우주 관광객이었고 카자흐스탄에서 출발했다. 메틸브로마이드라는 무색무취 가스를 주입해 석재 안에 숨어 있을 수 있는 개미를 박멸한다는 계획이다. 환경 당국은 역출장안마 오후 6시까지 가스를 넣은 뒤 오후 7시에 밀봉을 걷어 죽어있는 개미가 더 있는지 확인한다. 작업시간에는 공사장 출입을 통제하고 일부 구간 아파트 공사도 중단했다. ▲ 한국사, 한 걸음 더 = 한국역사연구회 엮음. 한국역사연구회가 창립 송고 (방콕=연합뉴스) 김상훈 특파원 = 슈퍼 태풍 ‘망쿳’의 직격탄을 맞은 필리핀에서 인명피해가 눈덩이처럼 불어나고 있다. 당국이 초기에 집계한 사망자는 20여 명에 불과했지만, 태풍이 물러난 뒤 알려지지 않았던 피해 상황이 속속 전파되면서 사상자 수가 크게 늘고 있다. 16일 현지 방송인 ABS-CBN에 따르면 필리핀 마닐라에서 200㎞ 떨어진 벵게트 주(州) 이토겐에서 전날 태풍 망쿳의 영향으로 산사태가 발생했다. 산사태 당시 흘러내린 토사와 암석 등이 광부 합숙소를 덮치면서 지금까지 32명이 사망한 것으로 확인됐고, 40여 명이 매몰돼 실종상태다. 빅토리오 팔랑단 시장은 “산사태가 발생하면서 흙과 돌무더기가 광부 합숙소를 덮쳤다. 매몰된 광부 수가 40∼50명을 넘을 수도 있다”며 “이곳에서만 사망자 수가 100명에 육박할 수 있다”고 말했다. 앞서 필리핀 재난 당국은 다른 지역의 산사태 등으로 최소 29명이 죽고 13명이 실종됐다고 밝힌 바 있다. 산모와 영유아에게 영양과 보건을 지원하는 모자보건사업은 우리 정부가 지속해서 관심을 둔 분야로 속도감 있게 추진될 것으로 예상된다. 과거에는 우리의 남북협력기금을 바탕으로 세계보건기구( 송고 모든 서비스는 각각 개별적이고 독립적인 법적 단체인 개별 국가 기업, 이들의 자회사 및 계열사를 통해 제공된다. 시스코 중화권 부사장 Meng Hongxia는 “자사의 다롄 사업은 지난 10년 큰 진전을 이뤘다”고 밝혔다. 오라클 중국 고객서비스 선임부사장 Hu Ying은 “자사는 랴오닝에서 더 많은 기회를 만들고, 중국 내 더 많은 국영 기업과 민간기업의 발전을 지원하고자 한다”라고 말했다. 송고(서울=연합뉴스) 홍지인 기자 = 방송통신심의위원회는 19일 서울 목동 방송회관에서 ‘2018년 7월 이달의 좋은 프로그램’ 시상식을 열었다. 최우수상은 인류생존을 위협하는 플라스틱 폐기물 오염실태를 고발하고 그 대안을 모색한 KBS-1TV의 ‘KBS스페셜 – 플라스틱 지구 2부작’이 받았다. SBS-TV ‘그것이 알고싶다 – 죽어도 사라지지 않는…웹하드 불법동영상의 진실’, 국악방송 ‘국악방송 특별기획 고전의 숨결 – 최초집중조명, 북한전승산조’, JTBC ‘미스 함무라비’, KBS-전주1TV ‘콘서트 나빌레라 시즌3’가 각각 부문별 우수작으로 선정됐다. 이달의 좋은 프로그램은 방송제작인의 창작의욕 고취와 방송프로그램의 질적 향상을 위해 1991년부터 운영되는 시상제도다.野, 주식 취득 의혹 등 도덕성 집중 추궁도…”의혹 사실이면 사퇴 용의” (서울=연합뉴스) 이영재 기자 = 이재갑 고용노동부 장관 후보자를 대상으로 19일 열린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인사청문회에서는 최저임금 인상을 비롯해 현 정부가 추진하는 ‘소득주도성장’ 정책이 쟁점으로 떠올랐다. 이 후보자는 고용 위기와 최저임금 인상의 관련성에 관한 더불어민주당 윤호중 의원의 질의에 “최근 나타나는 고용 악화는 구조적인 문제가 더 많이 반영된 게 아니냐는 판단을 하고 있다”며 “최저임금이 주원인이라고 하는 부분에 대해서는 동의하기 좀 어려운 부분이 있다”고 밝혔다. 이 후보자는 소규모 개방 경제인 한국 경제는 외부 충격 완화를 위해 내수 진작이 필요하다며 “(최저임금 인상을) 지금 추진하는 게 단기적으로는 어려움을 겪지만, 방향성 측면에서는 나름대로 이유가 있다고 생각한다”고 부연했다. 이에 대해 자유한국당 강효상 의원은 최저임금이 고용 악화의 주원인이 아니라고 하는 것은 ‘곡학아세’, ‘혹세무민’, ‘양심불량’이라고 몰아세우고 “김동연 부총리는 소득주도성장의 성공을 위해 (최저임금 인상의) 속도조절이 필요하다고 말했는데 동의하는가”라고 물었다. 이 후보자는 “최저임금 인상을 기업들이 실제로 어떻게 소화하고 있는지에 대한 실태 확인이 필요하다”며 “실태 확인을 하고 실태에 따라 판단하도록 하겠다”고 답했다.

Keywords: stainer, staining, slides, coverslipper, histology, histology lab, pathology, pathologist, path lab, lab manager, lab technologist 앞서 이날 청문회 질의 시작 전부터 자료제출, 청문회 일정 문제 등과 관련해 여야 간에 공방이 벌어졌다. 자유한국당 김현아 의원은 “여당에서는 요청 자료의 송고野 “성공회 사택에 위장전입 ‘민주화 갑질’…평소 행동·소신과 배치딸 위장전입 문제는 여당서도 출장샵안내 지적…유은혜 “진심으로 사죄” (세종=연합뉴스) 고유선 기자 = 19일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국회 교육위원회 인사청문회에서는 딸 위장전입과 남편 회사 사내이사를 보좌관으로 채용한 문제 등 도덕성과 관련된 논란이 이어졌다. 야당 의원들은 유 후보자의 자질을 지적하며 사퇴를 촉구했고, 여당 의원들은 야권이 확실한 근거 없는 ‘아니면 말고’식 의혹 제기를 한다고 응수했다. 딸 위장전입에 대해서는 여당 의원이 먼저 나서 사과를 촉구했다. 더불어민주당 박경미 의원은 “교육분야의 수장이 되실 분으로서 자녀 위장전입 이력이 있다는 것은 어떻게도 합리화될 수 없다”고 지적했다. 유 후보자는 “위장전입에 대해서 진심으로 송구스럽게 생각한다”며 “더 신중하게 판단했어야 하는 점이라고 생각하고, 진심으로 사죄의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1996년 10월∼1997년 4월 유 후보자는 서대문구 북아현동에 거주했지만 주소는 중구 정동의 성공회 사제 사택이었다. 덕수초교 병설유치원에 다니던 딸이 친구들과 같은 초등학교로 진학하게 하기 위한 위장전입이었다. 아시안게임에서 남북 단일팀을 지휘했던 이 감독은 “그때는 남북이 하나라는 것 때문에 더 뭉쳐서 정신적으로 강했다”며 “지금도 선수들에게 앞으로 한국 여자농구가 죽고 사는 것은 이번 대회에 달렸다고 강조한다”고 팀 분위기를 소개했다. 이 감독은 “북측 선수들이 빠진 대신 우리끼리 할 수 있는 조직력과 기동성을 앞세운 수비를 준비했다”며 “우리가 어떻게 해야 여자농구가 살 수 있는지 답은 나와 있는 만큼 최선을 다해 경기를 치르겠다”고 다짐했다. 송고전국 주요 상권 위주로 망 구축…스마트폰 기준 최대 1Gbps(서울=연합뉴스) 고현실 기자 = SK텔레콤[017670]은 기존보다 4배 빠른 차세대 와이파이 서비스 ‘T 와이파이 AX’를 상용화했다고 17일 밝혔다. T 와이파이 AX는 802.11ax 표준 기반의 와이파이 서비스로, AP(접속장치)당 최대 4.8Gbps의 속도를 제공한다. 이는 지난 2013년 상용화된 기가 와이파이(802.11ac Wave1, 1.3Gbps)보다 약 4배 빠른 속도다. 스마트폰 기준 최대 속도는 1Gbps로 기존(866Mbps)보다 약 1.2배 빨라졌다. 내년 출시되는 플래그십 스마트폰은 데이터 통신 효율이 향상돼 최대 속도가 1.2Gbps까지 늘어날 것으로 SK텔레콤은 예상했다. SK텔레콤은 와이파이 사용량이 많은 서울 삼성동 코엑스, 광주 유스퀘어 등 주요 상권을 중심으로 상용망을 구축했고, 전국 데이터 트래픽 밀집 지역으로 커버리지(통신범위)를 확대할 계획이다. 갤럭시S8 이후 출시된 주요 플래그십 스마트폰 이용 고객은 별도 조치 없이 차세대 와이파이를 이용할 수 있다. T 와이파이 AX는 국내 최초로 정부의 공식 인증을 받은 상용 AP를 활용한다. 해당 AP는 지난달 말 국립전파연구원으로부터 전자파 적합 인증을, 과학기술정보통신부로부터 최종 장비 승인을 받았다. T 와이파이 AX는 4개의 안테나를 활용해 전파를 송수신하며, 활용 주파수 대역폭도 160㎒(메가헤르츠)로 기존 기가 와이파이보다 2배 넓다. 여기에 트래픽이 많은 환경에서 안정적인 서비스가 가능하도록 ▲ 다수 이용자 대상 동시 데이터 전송(OFDMA, MU-MIMO) ▲ AP 혼잡 지역에서의 와이파이 성능 개선(DSC) 등의 기술을 적용했다. SK텔레콤은 또한 최대 속도 구현을 위해 SK브로드밴드의 ’10기가(Gbps)’ 인터넷 기반 기술을 활용했다. (테헤란=연합뉴스) 강훈상 특파원 = 20년 동안 국경 지역의 점유권한을 두고 무력 충돌한 아프리카 북동부 에티오피아와 에리트레아가 16일(현지시간) 사우디아라비아 제다에서 평화협정에 서명했다. 아비 아흐메드 에티오피아 총리와 이사이아스 아페웨르키 에리트레아 대통령은 살만 사우디 국왕이 주선한 ‘제다 평화협정’ 서명식에서 협정문에 서명했다. 이로써 ‘아프리카의 뿔’로 불리는 아프리카 동북부의 앙숙이었던 두 나라가 1998년 시작한 무력 분쟁이 공식적으로 종식됐다. 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 무함마드 빈사만 사우디 왕세자, 셰이크 압둘라 알 나흐얀 아랍에미리트(UAE) 외무장관도 서명식에 동석했다. 구테흐스 사무총장은 “오늘 평화협정은 역사적인 일”이라며 “‘아프리카의 뿔’에 희망의 바람이 불고 있다”고 말했다.20세기 초·중반 일본이 개발한 군사도시 흔적들…매일 2회 출발(창원=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경남 창원시 ‘진해’ 하면 가장 먼저 떠오르는 이미지는 해군과 벚꽃이다. 그러나 진해의 진면목은 20세기 역사를 한껏 품은 근대문화유산에서 찾아볼 수 있다. 일본이 1900년대 초부터 군사도시로 개발한 진해는 해방 후에도 시내 곳곳이 군사보호구역으로 묶여 오래된 건축물들이 상당수 그대로 남았다. 진해 도심 전체가 박물관이자 ‘타임캡슐’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창원시는 진해 시가지 근대문화유산을 걸어서 둘러보는 ‘근대문화역사길’ 투어를 3월부터 시작했다고 21일 밝혔다. 진해 토박이 등 지역 역사를 잘 아는 해설사 15명이 진해 시가지에 흩어진 근대문화유산 15곳을 소개한다.

(서울=연합뉴스) 차지연 기자 = 문희상 국회의장은 19일 딩 중리(丁仲禮) 중국 전인대(전국인민대표대회) 상무위원회 부위원장을 만나 남북문제 해결에 중국이 적극적 역할을 해줄 것을 당부했다. 문 의장은 이날 국회 접견실에서 딩 부위원장을 면담하고 “남북문제를 해결함에 있어 중국이 유엔 안보리 결의에 맞춰 북한에 대한 지속적인 제재와 적극적인 역할을 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한반도 문제에 있어 동북아 3국이 서로 ‘윈윈'(Win-Win)할 수 있도록 ‘동주공제'(同舟共濟·같은 배를 타고 강을 건넌다)의 정신으로 함께 협력하기를 희망한다”고 강조했다. 문 의장은 또 “국민의 삶과 직결된 미세먼지 대응은 한중의 중요한 공통관심사로, 양국이 더욱 긴밀히 협력해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현재 평양에서는 남북 정상들이 세 번째 만남을 갖고 기대 이상의 성과가 있는 만남을 마쳤다”며 “이렇게 좋은 날 방한하게 된 것을 환영한다”고 말했다. 딩 부위원장은 “남북 두 정상의 만남을 매우 기쁘게 생각하며 중국은 남북 간 교류를 통한 평화와 한반도 비핵화 실현을 지지한다”고 화답했다. 또 “현재 글로벌 경제 변화가 매우 불확실하게 흘러가지만 양국이 과학·경제 분야 등에서 지혜와 힘을 모아나가길 바란다”며 양국 의회 간 교류 활성화, 한중 미세먼지 공동 대응, 문화교류 촉진 등 협력을 강조했다. 성명서에는 경대수, 김태흠, 박덕흠, 성일종, 유민봉, 이명수, 이은권, 이장우, 이종배, 정우택, 정진석, 정용기, 최연혜, 홍문표 의원이 이름을 올렸다. 송고주북 러 대사 “전적으로 긍정 평가”…상원의장 “내실있는 아주 성공적 회담”(모스크바=연합뉴스) 유철종 특파원 = 러시아 정계는 19일(현지시간) 3차 남북정상회담 결과와 평양공동선언 내용을 ‘상당한 성과’라고 긍정적으로 평가하면서 국제사회가 합의 이행을 지원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타스·리아노보스티 통신 등에 따르면 드미트리 페스코프 크렘린궁 대변인은 평양공동선언을 논평해 달라는 기자들의 요청에 “좋은 소식”이라며 “우리는 한반도 문제 해결 여정에서 그런 실질적이고 효율적인 행보를 당연히 지지한다”고 답했다. 이어 “우리는 (한반도 비핵화에 관한) 그런 결정을 환영한다”고 덧붙였다. 알렉산드르 마체고라 주북 러시아 대사도 이날 남북정상회담에 대해 “남북 정상 간 회동을 전적으로 긍정적으로 평가한다”며 “남북한 화해는 긴장 완화, 상호 신뢰 분위기 조성, 상호 이해 고려 등을 촉진하고 군사적 긴장을 해소하는 데 기여할 것”이라고 기대했다. “좋은 소식, 엄청난 진전”…김정은 추가메시지 전달될지 촉각 北 핵신고 언급은 없어…2차 북미정상회담 추진 속도 붙을까 (서울=연합뉴스) 이주영 기자 = 미래 먹거리를 준비하고 혁신성장을 선도하는 부처라는 자부심이 넘치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의 활동에서 정작 미래 먹거리와 혁신성장에 가장 중요한 ‘과학’이 보이지 않는다는 지적이 많다. 과기정통부는 매일 적게는 송고(서울=연합뉴스) 이주영 기자 = 미래 먹거리를 준비하고 혁신성장을 선도하는 부처라는 자부심이 넘치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의 활동에서 정작 미래 먹거리와 혁신성장에 가장 중요한 ‘과학’이 보이지 않는다는 지적이 많다. 과기정통부는 출장오쓰피걸 매일 적게는 송고(서울=연합뉴스) 이주영 기자 = 미래 먹거리를 준비하고 혁신성장을 선도하는 부처라는 자부심이 넘치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의 활동에서 정작 미래 먹거리와 혁신성장에 가장 중요한 ‘과학’이 보이지 않는다는 지적이 많다. 과기정통부는 매일 적게는 송고 (울산=연합뉴스) 장영은 기자 = 울산시가 핵심 과제로 추진 중인 부유식 해상풍력사업에 전문가 자문 역할을 맡는 부유식 해상풍력사업 발전위원회를 송고파장 커지자 성명 “결코 일어난적 없는 일…법사위에 진술하겠다” (워싱턴=연합뉴스) 송수경 특파원 = 브렛 캐버노 미국 연방대법관 지명자는 송고통영시, 전혁림 생가 자리에 미술관 건립…청와대엔 `통영항’ 걸려 있어노무현 대통령과 인연에 좌파 예술인으로 몰려 차별받기도 (통영=연합뉴스) 박정헌 기자 = 색채의 마술사, 다도해의 물빛 화가, 색면추상의 대가, 한국적 추상화의 비조, 한국의 피카소. 지난해 12월 초에도 김 위원장이 백두산을 찾았다는 북한 매체 보도가 있었다. 당시 북한이 대륙간탄도미사일(ICBM)급 ‘화성-15’를 쏘아 올려 핵무력 완성을 선언한 뒤 얼마 지나지 않은 시점이었고 한 달도 안 돼 김 위원장은 신년사를 통해 정세 전환의 의지를 드러냈다. 이 때문에 김 위원장은 백두산에 올라 문 대통령에게 핵무력 완성으로 내달리다 방향을 급거 전환한 결심의 배경 등을 설명하며 다시금 북미협상 중재를 위한 협조를 강조할 수도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숨 끊어지기 전에 도축하는 등 가축에 가혹행위 한 혐의하원, 가축 가혹행위 처벌 강화 법안 준비 (서울=연합뉴스) 김아람 기자 = 국내 주식형 펀드에서 7거래일째 자금이 빠져나갔다. 17일 금융투자협회에 따르면 지난 13일 상장지수펀드(ETF)를 제외한 국내 주식형 펀드에서 88억원이 순유출됐다. 340억원이 새로 설정됐고, 429억원이 환매로 이탈했다. 코스피가 반등하자 차익 실현 매물이 나온 것으로 풀이된다. 해외 주식형 펀드는 355억원이 들어오면서 하루 만에 순유출세로 돌아섰다. 수시 입출금식 상품인 머니마켓펀드(MMF)에는 834억원이 순유입됐다. MMF 설정액은 108조201억원, 순자산은 108조9천586억원으로 각각 늘었다.

IoT는 컴퓨터와 인터넷에 이어 “제3의 물결”로 여겨진다. 우시는 센서 연구와 집적회로 산업의 누적된 기술로 인해 2009년 “Experience China” 센터를 건설할 도시로 선정됐다. 우시의 IoT 발전은 예비 탐색 이후 2015년 굉장한 가속화 경향을 보였다. 지난 3년 우시는 IoT와 클라우드 컴퓨팅 및 빅 데이터 같은 새로운 정보 기술 산업의 융합으로 일련의 새로운 제품과 기술을 선보였다. 문화제에 참석한 이들은 “함께 살자”라는 구호를 외치며 서로를 격려하고 연대의 의미를 되새겼다. 또 쌍용차 노동자들은 화분 송고19일 저녁 문화제 연 뒤 79일 만에 분향소 자진 철거 (서울=연합뉴스) 이태수 기자 = CJ가 글로벌 전략 브랜드 ‘비비고’를 앞세워 2020년까지 국내외에서 1조9천억원의 매출을 달성하고 이 가운데 1조원을 해외 매출로 채우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CJ그룹은 PGA 투어 정규대회인 ‘더 CJ컵’의 개최 30일을 앞두고 19일 오후 서울 중구 그룹 본사에서 취재진을 초청해 미디어데이를 열고 이 같은 청사진을 제시했다. CJ는 “비비고 만두는 국내에서 확고한 시장 지위와 그간 축적해 온 글로벌 핵심 역량을 바탕으로 올해 미국에서만 2천억원 이상의 매출을 예상한다”며 “2020년에 미국 내 시장점유율을 현재 30%에서 50%까지 높이고, 만두 한 품목만으로 해외에서 7천억원 매출을 달성해 글로벌 만두 시장에서 독보적인 1등을 차지하겠다”고 강조했다. 비비고 만두를 생산하는 CJ제일제당은 지난해와 마찬가지로 이번 대회에서도 경기장 내에서 한식을 선보이는 ‘테이스티 로드’를 만들고, 홀인원을 달성한 선수에게 푸짐한 한식 한 상을 차려주는 등 한식 알리기에 적극적으로 나설 방침이다. 또 할리우드 영화 ‘메이즈 러너’로 잘 알려진 한국계 배우 이기홍을 모델로 기용해 비비고 만두를 알리는 TV 광고를 촬영해 미국 서부 지역을 중심으로 내보낼 계획이다. 특히 이 광고는 만두를 ‘덤플링’이 아닌 우리말 ‘만두'(Mandu) 그대로 소개해 중국·일본과는 다른 한국의 맛을 알릴 예정으로 전해졌다. 손은경 CJ제일제당 식품마케팅본부 상무는 “베트남에 인수 회사를 통합해 현지에 대규모 통합생산기지를 구축했고, 미국 동부에 냉동 신기지를 건설해 한두 달 전부터 가동을 시작했다”며 “올해 미국 냉동 레디밀(간편식) 회사 ‘카히키’를 인수해 이를 바탕으로 매출을 늘릴 수 있는 준비도 됐다”고 글로벌 확장 전략을 소개했다. 또 “유럽에서는 독일의 ‘마인프로스트 냉동공장’을 인수해 전 세계에 우리를 알릴 기지를 세웠다”고 설명했다. 손 상무는 “지금 비비고에서 매출을 이끄는 것은 만두”라며 “한식은 다가가기 쉬운 음식이 아니지만, 만두라는 제형은 어느 나라나 비슷한 모양이 있어 접근이 쉽다. 올해도 만두 매출이 지난해보다 2배 이상 늘어나 이 성장세를 몰아 2020년까지 목표를 달성하겠다”고 힘주어 말했다.(에비앙레뱅[프랑스]=연합뉴스) 이광철 특파원 콜걸출장마사지 = 여자 골프 메이저 5개 대회를 석권하는 대기록을 다음으로 미루게 된 박인비(30)는 “부담은 별로 없는 편이다. 에비앙에 또 올 생각하면 좋지만 못해도 어쩔 수 없고, 열심히 하겠다”고 말했다. 박인비는 16일(현지시간) 올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마지막 메이저대회인 에비앙 챔피언십 마지막 날 공동 8위로 경기를 마쳤다. 또 베일에 가려진 우라늄 농축시설과, 영변 5메가와트 원자로 등 구체적인 시설들을 거론하며 가동 중단과 폐기 일정표를 종전선언을 조건으로 언급했을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만약 이번 비핵화 관련 합의들이 최근 한미 외교라인의 조율 과정에서 종전선언과 맞바꿀 수 있다는 미국의 ‘OK’ 사인을 받은 것들이라면 이 정도로도 북미대화로 연결하는 데는 무리가 없을 전망이다. 그러나 핵무기 원료 생산시설로, 이른바 ‘미래 핵’과 연결되는 영변 핵시설 폐기 정도에 미국이 만족하지 않을 수 있다는 관측도 적지 않다. 미국이 ‘조기 해체’에 관심을 두고 있는 보유 핵, 즉 기존 핵무기와 핵물질의 부분적 폐기 관련 약속 정도가 있어야 최종적으로 미국을 움직일 수 있을 것이라는 예상도 있다. 김 위원장이 지난 5일 우리 측 방북 특사단에 ‘트럼프 대통령 첫 임기(2021년 1월) 내 비핵화’를 거론한 만큼 그 실현 의지를 믿게 하는 차원에서 일부 보유 핵의 조기 폐기 의향을 밝혔을지 주목하는 시각도 존재한다. 미국이 요구하는 핵 신고에 대해 김 위원장이 종전선언과의 교환을 전제로 약속했을 가능성도 관심이다. 그러나 미국의 복잡한 정치 상황 등으로 미뤄 북한이 현 상황에서 자신들의 핵 역량을 전면 공개하는 신고를 구체적으로 약속할지는 미지수라는 관측이 적지 않다. 더불어 2차 북미정상회담에 대한 김 위원장의 ‘열망’도 문 대통령의 방미 ‘보따리’에 담겨 있을 수 있다. 이미 최근 트럼프 대통령에게 보낸 친서에서 2차 정상회담 희망을 밝힌 김 위원장은 정상회담 내용과 시기에 대해 구체적인 메시지 전달을 문 대통령에게 부탁했을 수 있어 보여서다. 한 정부 관계자는 “북한이 진행하려는 비핵화 조치들에 대해 미국으로부터 받아내기 원하는 상응 조치가 무엇인지에 대해 김 위원장이 어떤 언급을 했는지도 중요하다”며 “핵 문제에 대한 김 위원장의 출장안마야한곳 속내를 트럼프 대통령에게 이해시키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실버3TG의 이벤트 기반 브릿지 대출 전략은 외부 레버리지의 채용 없이 전통적인 자금으로는 후원자의 전체 니즈를 충족할 수 없는 새로운 지상 건물 건설, 리노베이션, 재개발, 리포지셔닝과 기존 부동산의 재자금화에 관련한 거래 당 7천만 달러에서부터 2억 달러 이상에 달하는 미국 CRE 대출 상품을 만들어 냈다. 변화 과정에 있지만 신디케이션 절차가 필요 없는 부동산을 목표로 하는 실버3TG CRE 대출 플랫폼은 차입자들에게 빠르고 확실하게 자금을 제공한다.문대통령·김위원장, 동반 방문…한민족 동질성 강조하려는 듯백두산 둘러싼 동북공정 겨냥 메시지 해석도 ‘백두산 트래킹’ 문대통령의 숙원이기도…김위원장 제안·성사 (평양·서울=연합뉴스) 평양공동취재단 임형섭 박경준 기자 = 4·27 남북정상회담이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도보다리 독대’라는 명장면을 남겼다면 9월 평양 정상회담은 ‘백두산 동반 방문’으로 기억될 전망이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19일 남북정상회담 평양 프레스센터 브리핑에서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이 20일 백두산을 함께 찾는다”고 발표했다. 김 위원장의 제안을 문 대통령이 받아들여 백두산 방문이 성사됐다는 게 김 대변인의 설명이다. 문 대통령은 이미 4·27 남북정상회담 때 백두산에 오르고 싶다는 의사를 내비쳤다. 문 대통령은 당시 회담 후 만찬 건배사에서 “내가 오래전부터 이루지 못한 꿈이 있는데 바로 백두산과 개마고원을 트래킹하는 것”이라며 “김 위원장이 그 소원을 꼭 들어줄 것으로 믿는다”고 말했다. 이번에 평양으로 향하는 전용기 안에서도 문 대통령은 “나는 백두산에 가되 중국이 아닌 북쪽으로 올라가겠다고 공언했다”며 “중국 동포가 백두산으로 나를 여러 번 초청했지만 늘 사양했는데, 그 말을 괜히 했나 후회하곤 했다”고 털어놓기도 했다. 두 정상의 백두산 방문 배경에는, 세 차례의 정상회담으로 진전된 남북관계를 바탕으로 남북이 같은 민족이라는 동질감을 확인하고 이를 대내외에 알리고자 하는 의도도 일부 깔려 있다는 해석이 나온다. 백두산은 민족의 정기를 언급할 때 빼놓을 수 없는 백두대간의 시작점으로, 백두산이 한반도의 역사에서 가지는 의의나 상징성은 매우 각별하다고 할 수 있다. (자카르타=연합뉴스) 황철환 특파원 = 중국의 일대일로(一帶一路:육상·해상 실크로드) 프로젝트가 세계 곳곳에서 파열음을 내는 가운데 중국이 일대일로 최대 참가국인 파키스탄의 이탈을 막는 데 공을 들이고 있다. 10일 현지 언론과 외신에 따르면 왕이(王毅) 외교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은 전날 이슬라마바드에서 아리프 알비 파키스탄 대통령과 임란 칸 총리를 잇달아 예방했다. 왕이 국무위원은 이 자리에서 중국과 파키스탄의 우호 관계는 국내외의 상황 변화와 무관하게 계속 유지될 것이라고 말했다. 또, 중국 정부는 460억 달러(약 52조원) 규모의 중국·파키스탄 경제 회랑(CPEC) 사업이 일대일로 국제협력의 모범적 사례가 되도록 파키스탄과 밀접히 협력할 의사가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에 앞서 샤 메흐무드 쿠레시 파키스탄 외무장관과 함께 진행한 기자회견에서는 “CPEC는 파키스탄에 부채 부담을 안겨주지 않았다. 오히려 이 사업이 완료되면 큰 경제적 이익을 가져와 파키스탄 경제에 기여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중국 국영 신화통신은 알비 대통령과 칸 총리 역시 CPEC 사업을 계속 추진해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으며, 중국과 파키스탄의 관계를 더욱 진전시키겠다고 공언했다고 전했다. 양측이 경제위기를 겪는 파키스탄에 중국이 추가 금융지원을 하는 방안을 논의했는지는 알려지지 않았다. (서울=연합뉴스) 김효정 기자 = 평양에서 18일 오후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등 남측 경제인들을 만나는 리룡남(58) 북한 내각 부총리는 북한의 대외경협 분야를 책임지는 ‘실세’ 경제관료다.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이날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 마련된 프레스센터 브리핑에서 남측 경제인들과 공공기업 대표들이 이날 리룡남 내각 부총리와 만나게 된다고 밝혔다. 현재 김정은 정권의 경제정책 실행을 관장하는 총책임자는 박봉주 내각 총리로, 리룡남을 비롯한 9명 가량의 내각 부총리가 박 총리 휘하에서 각 정책 분야를 담당하고 있다. 이런 점에서 리 부총리는 박봉주 총리보다 중량감은 다소 떨어지지만, 북한의 외자 유치와 대외 경제협력 분야를 총괄하는 전문가라는 점에서 우리 경제인들과 향후 남북 경협 방안에 대해 심도 있는 논의를 할 수 있는 인사로 평가된다. 1960년생인 리 부총리는 김정일 국방위원장 때부터 승승장구하며 대외 경협 분야에서 잔뼈가 굵었다. 베이징외국어대학 출신으로 중국에도 인맥이 많은 것으로 알려진 그는 2001년 무역성(현재의 대외경제성) 부상을 거쳐 2008년 48세의 나이로 장관급인 무역상에 올라 최연소 상(장관)이 됐다. 이후 북한은 무역성과 합영투자위원회, 국가경제개발위원회 등 대외경협 담당 기관을 통합해 내각에 ‘대외경제성’이라는 새 부처를 만들었는데 리룡남은 그 수장인 대외경제상도 맡았다. 2016년 6월에는 대외경제상을 김영재 전 주러시아 북한 대사에게 물려주고 내각부총리로 승진했다. 북한은 2017년 최고인민회의 산하 외교위원회를 19년만에 부활시키면서 리 부총리를 위원에 임명, 외국과의 경제협력 확대 의지를 드러내기도 했다. 최근 리 부총리는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개막식에 북한 대표로 참석해 이낙연 국무총리·조코위 인도네시아 대통령과 ‘3자 환담’을 하는 등 활발한 대외 행보를 보이기도 했다.

(서울=연합뉴스) 김귀근 기자 = 비

(서울=연합뉴스) 김귀근 기자 = 비무장지대(DMZ)에 매설된 각종 지뢰를 드론이 탐지하고 제거하는 시대가 곧 도래할 전망이다. DMZ에는 대인·대전차 지뢰 등 100만여 발이 묻혀 있을 것으로 추산되고 있다. 매설된 장소가 불분명하고 제거해야 할 구역도 워낙 넓어 군인이 들어가 제거 작업을 하는 데는 상당한 위험이 따른다. 남북 군사 당국 간에 협의 중인 DMZ 내 GP(감시초소) 시범철수, DMZ 내 6·25전사자 공동유해발굴, 남북관리구역 확대 등의 협력사업을 진행하려면 이곳에 묻혀 있는 대인·대전차 지뢰를 걷어내는 작업이 먼저 이뤄져야 한다. 협력사업의 대상지역이 서부·중부·동부전선 등으로 넓어서 과거 사용했던 마인 브레이커(Mine Breaker)와 같은 장비 여러 대를 투입해 작업하려면 물리적으로 시간이 오래 걸린다. 군은 지난 2002년 경의·동해선 연결 공사 때 독일제 지뢰제거 장비인 리노(Rhino)와 마인 브레커, 영국제 장비인 도리깨 방식의 MK-4 등을 투입했다. 이들 장비는 그동안 사용하지 않아 폐기됐다. 그래서 군은 신형 지뢰제거 장비 구입 검토와 함께 드론 등 무인체계를 이용해 지뢰를 제거하는 방안 연구에 착수했다. 포병사격훈련 및 연대급 이상 야외기동훈련을 중지와 비무장지대( 송고금강산관광 정상화·동해선 철도 연결…지역 경제 발전 ‘지렛대’포사격 중단·역사유적 공동조사·전사자 유해공동발굴 ‘환영’ (고성·철원=연합뉴스) 이종건 임보연 양지웅 기자 = 19일 평양 남북정상회담에서 동해선 철도 연내 착공, 금강산관광 재개 등 경제협력을 담은 내용이 발표되자 강원 접경지역 주민들은 기대감을 숨기지 못했다. 남북경제협력의 동력은 지역 경제 발전과 직결되기 때문이다. 이날 남북 정상은 금강산관광 사업 정상화, 동해관광공동특구 조성, 동·서해선 철도 및 도로연결 등 경제협력을 위한 조치에 합의했다. 그동안 금강산관광 중단과 각종 군사시설로 인한 개발 제한 등으로 불편을 겪어온 고성, 철원 등 강원 접경지 주민들은 이 같은 합의 내용을 크게 반기는 모습이다. 고성지역 주민들은 금강산관광이 조만간 재개될 수도 있지 않겠느냐는 기대감을 나타냈다. 주민들은 ‘조건이 마련되는 데 따라’라는 단서가 붙기는 했지만, 금강산관광이 선언문에 언급된 것만으로도 큰 성과라며 환영하고 있다. 또 “공동선언에서 금강산관광 재개가 구체적으로 언급된 만큼 ‘조건’, 즉 유엔의 대북제재 해제 등이 해제되면 금강산관광은 언제라도 재개될 출장맛사지 수 있는 것 아니냐”며 “그날이 빨리 왔으면 좋겠다”고 입을 모았다. 주민 김모(55·거진읍)씨는 “북핵 문제 등이 잘 해결된다면 유엔의 대북제재도 변화가 있지 않겠느냐”며 “금강산관광 재개는 결국 시간문제가 아니겠냐”고 말했다. 이경일 고성군수도 “공동선언에 금강산관광이 포함된 데 대해 전적으로 환영한다”며 “금강산 관광중단으로 인한 고성군의 경제적 피해가 엄청난 만큼 조건이 하루빨리 성숙해 관광이 재개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이영호 기자 = 경기 도중 상대 선수의 얼굴에 침을 뱉은 유벤투스(이탈리아)의 공격수 더글라스 코스타(브라질)가 송고 ◇ ‘간다·잔다·판다’ 구별 힘든 난청…”노인 4명 중 1명꼴” 생리적으로 사람은 30대 이후부터 서서히 난청이 시작된다. 20대가 들을 수 있는 소리를 30∼40대가 간혹 못 듣는 이유가 여기에 있다. 이렇게 나이가 들수록 난청이 심해지다 보면 65세 이상 노인 4명 중 1명, 75세 이상이면 2명 중 1명꼴로 보청기 착용이 필요한 수준의 난청이 생긴다. 실제로 국민건강보험공단이 최근 건강보험 빅데이터를 분석한 자료를 보면 우리나라 65세 이상 노인의 38%가 노인성 난청을 가진 것으로 조사됐다. 난청의 초기증상 중 눈에 띄는 특징은 평소 조용한 곳에서는 듣는 데 불편함이 없지만, 넓은 교회 또는 성당, 호텔 로비와 같은 시끄러운 공간에서는 말소리가 선명하게 들리지 않는다는 점이다. 특히 말이 어눌하거나 빠른 젊은이들의 말소리를 알아듣기가 힘들어진다. TV를 볼 때도 노인성 난청이 있으면 뉴스, 스포츠경기, 다큐멘터리보다 드라마 시청에 더 어려움이 따른다. 이는 나이가 들수록 저음의 주파수대는 정상청력을 유지하지만, 고음의 영역에서 난청이 심화하기 때문이다. 결과적으로 저음영역의 모음은 정상으로 들리는 반면 고음영역의 자음은 자꾸만 못 듣게 되는 것이다. 대표적으로 ‘간다, 잔다, 판다, 산다, 한다’를 구분하지 못하면 난청을 의심해봐야 한다. 가는귀먹었다고 하는 어르신들이 소리는 잘 들리나 말소리가 깨끗하게 들리질 않는다고 하는 이유가 여기에 있다. ◇ 난청은 청신경 손상 동반…보청기를 안경처럼 생각하는 건 ‘착각’ 안경은 시력이 떨어진 원인이 되는 물리적인 빛의 굴절만 바꾸면 정상 시력으로 회복을 기대할 수 있는 장치다. 이는 망막과 시신경이 정상으로 유지돼 있기 때문이다. 하지만 보청기는 물리적인 소리의 크기만 증폭시킨다고 해서 듣는 게 정상이 되지 않는다. 왜냐면 이 경우에는 눈의 망막에 해당하는 달팽이관과 청신경의 손상도 동반하기 때문이다. 이런 이유로 달팽이관이나 청신경의 손상이 비교적 적은 난청 초기여야 보청기의 효과를 최대화할 수 있다. 하지만 우리나라 노인들은 이런 초기 진단이 늦은 편이다. 이는 한국어 자체가 노인성 난청으로 인한 불편함을 늦게 알아채는 저주파수 영역대에 몰려 있고, 노후 문화생활이 서구보다 상대적으로 다양하지 않아 난청을 경험하는 기회가 적기 때문이다. 이로 인해 대체로 늦게 병원을 찾게 되고, 이때는 이미 달팽이관과 청신경이 손상된 경우도 많다. 이럴 때 김씨처럼 고가의 보청기를 사서 껴도 오히려 더 불편하기만 하고, 효과를 보지 못하는 이유가 여기에 있다. 따라서 전문의의 정확한 검진을 통해 난청의 정도와 특성, 증폭의 정도를 결정해야만 이에 맞는 보청기를 고를 수 있다. 또한, 환자의 나이, 직업, 사회경제적 위치, 성격 등도 고려해야 할 사안이다.

[풀영상] 남북정상회담 서명식부터 공동기자회견까지 / 연합뉴스 (Yonhapnews) 김 위원장은 특히 이번 공동선언에서 미국이 종전선언에 응하면 영변핵시설의 영구적 폐기와 같은 추가적 조치를 계속 취해 나갈 용의도 표명했다. 미국에 대한 불신이 여전한 상황에서 체제 안전 보장의 첫걸음이라고 할 수 있는 종전선언을 실현해야만 어느 정도 마음을 놓고 비핵화 조치를 이어갈 수 있다는 입장을 재확인한 셈이다. 최근 나온 ‘워터게이트’ 특종기자 우드워드의 신간 ‘공포’에서도 드러났듯 미국의 대북 군사행동에 대한 북한 지도부의 우려는 말로 해소될 사안이 아니라고 할 수 있다. 아울러 이번 평양공동선언의 5조인 “핵무기와 핵위협이 없는 평화의 터전 조성”을 김정은 위원장이 전세계가 지켜보는 앞에서 육성으로 말한 것도 비핵화 의지로 볼 수 있다. 앞서 김정은 위원장은 남측 특사단 면담 때에도 “핵무기도, 핵위협도 없는 평화의 터전 마련”을 언급했고 북한 매체가 이를 공개했다. 판문점선언에서 “조선반도 완전한 비핵화 실현”에 그쳤던 데 비하면 엄청난 진전된 것으로, 미국과 국제사회에 만연해 있는 북한의 비핵화 의지에 대한 불신을 희석시키려는 노력으로 평가된다. 프랑스는 또한 의과대학 교육 시스템도 대대적으로 개편한다. 현재처럼 의대 송고 리우 국립박물관에서는 지난 2일 대형 화재가 일어나 다음 날 새벽에야 진화됐다. 200년 전인 1818년 6월에 문을 연 이 박물관에는 각종 유물 2천만 점과 동물 수집물 표본 650만 점, 식물 50만 종이 있으며 이 가운데 90% 정도가 소실된 것으로 확인됐다. 특히 포르투갈로부터 독립을 선언한 동 페드루 1세가 가져온 이집트와 그리스·로마 예술품, 아메리카 대륙에서 가장 오래된 1만2천 년 전의 두개골을 복원한 ‘루지아’, 1784년에 발견된 5.36t 무게의 대형 운석 등이 유명하다. 실버펀 창업자 리타 홈즈는 “우리는 3650리트의 창업자들과 수년 동안 긴밀하게 협력해왔다”면서 “3650리트는 미국 상업용 부동산 채무 시장의 부동산 대출에 대한 전문 지식을 해박하게 보유하고 있다. 이번 실버3TG 협업은 미국 내 여섯 개의 사무소와 35명 이상의 노련한 부동산 전문가로 구성된 팀을 통해 우리 차입자들의 미국 현지 프라이빗 차입 니즈 충족을 위해 잘 포지셔닝되었다”라고 말했다. 송고(서울=연합뉴스) 구정모 기자 = 신한금융그룹은 베트남 호찌민에 정보통신기술(ICT) 자회사 신한DS의 베트남 현지법인을 설립했다고 19일 밝혔다. 신한DS가 100% 출자한 신한DS 베트남은 ▲ 신한금융그룹 현지 그룹사 대상 글로벌 ICT 서비스 제공 ▲ 베트남 금융 ICT 시장 진출 ▲ 신디지털 금융 사업모델 발굴 및 추진 등 3대 전략을 중심으로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유동욱 신한DS 사장은 “현지 금융기관 대상 ICT서비스 확대, 핀테크 기업 발굴, 신규 파트너십 체결을 통해 최적화된 디지털·ICT 생태계를 만들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또 “한국당이 선거에서 이기든, 민주당이 이기든 선거를 백날 해도 언제나 국민이 패배자”라며 “정치인 중에 산업구조조정, 금융개혁, 인재양성 등을 고민하는 사람이 하나도 없고 오로지 권력만 잡으려 하기 때문”이라고 꼬집었다. 이어 “모든 당이 증세 없는 복지를 하겠다 하는데, 대중영합주의의 가장 좋은 예”라며 “하지만 표 떨어질까 봐 어느 당도 고치겠다고 나서지 못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김 위원장은 “이해찬 대표에게 한국당의 ‘국민성장론’을 놓고 토론하자 했더니 ‘격에 안 맞아서 못하겠다’고 했다. 왜 격에 안 맞는지를 이 대표가 평양 다녀오시면 또 한 번 물어보려 한다”며 “국민 앞에 어떤 모델이 맞는지 토론을 해야 우리 정치의 주제가 바뀐다”고 강조했다. 송고 송고해약한 적금 1천300만원 인출·송금하려는 순간 할머니가 막아 (강릉=연합뉴스) 이재현 기자 = 경찰의 보이스 피싱 예방 교육을 받은 고령의 할머니가 20대 손녀가 당할 뻔한 보이스 피싱 피해를 막아 눈길을 끌고 있다. 19일 강원 강릉경찰서에 따르면 강릉에 사는 A(23·여)씨는 지난 7일 오후 2시께 서울중앙지검 검사라고 자신을 소개한 사람으로부터 한 통의 전화를 받았다. 전화를 건 사람은 “특정경제범죄 가중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 사건을 조사하던 중 대포 통장과 불법 자금을 세탁한 사기 사건에 A씨가 연루됐다”고 접근했다. 이어 “위 사건과 관련해 수사를 받아야 하므로 계좌 양도와 관련해 스스로 피해자라는 것을 해명해야 하고, 은행 예금을 인출해 안전한 계좌로 송금하라”고 A씨 속였다. 이들은 A씨를 믿게 하려고 휴대전화로 서울중앙지검 명의의 공문서와 피의자 검거 사진도 보냈다. 이 말에 속은 A씨는 인근의 한 금융기관에서 적금 1천300만원을 해약하고, 이를 인출해 집으로 돌아왔다. 방문까지 잠그고 누군가와 휴대전화로 은밀한 통화를 하는 것을 수상히 여긴 A씨의 할머니 B(78)씨는 순간적으로 보이스 피싱으로 확신했다. 이에 자기 아들에게 자초지종을 설명하고 경찰에 신고하도록 했다. 할머니 B씨와 아버지의 설득에도 손녀인 A씨는 자신이 범죄에 연루된 것으로 판단한 채 돈을 계좌 이체하려 했다. 이때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이 가세해 설득한 끝에 A씨의 송금은 중단됐다. 할머니 B씨는 “공공기관을 사칭하거나 저금리 대출을 빙자해 돈을 요구하는 전화는 100% 보이스 피싱 사기라는 교육을 얼마 전 경찰서에서 받았다”며 “아무래도 손녀의 행동이나 전화 통화 내용이 보이스 피싱 같다는 생각이 들어 곧바로 신고했다”고 말했다. 경찰은 “보이스 피싱은 남녀노소를 막론하고 누구나 당할 수 있는 범죄”라며 “예방 교육이 피해 예방에 효과가 있다는 것이 이번 사례를 통해 확인된 만큼 예방 활동과 교육을 확대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송고귀경길은 SKT “24일 아침이나 25일 밤”, 카카오 “24일 밤”(서울=연합뉴스) 홍지인 기자 = 추석 연휴가 다가오면서 차량으로 고향을 찾는 귀성객들은 언제쯤 출발해야 차가 덜 막힐지가 큰 관심사다. 모바일 내비게이션을 서비스하는 SK텔레콤[017670]과 카카오모빌리티는 19일 최근 명절 연휴기간 교통상황을 바탕으로 이번 추석 연휴 때 비교적 차가 덜 막힐 귀성·귀경 시간대를 예측했다. ‘T맵’을 운영하는 SK텔레콤은 이번 추석 연휴 때 서울에서 부산이나 광주로 가려면 21일 오전 10시 이전 또는 22일과 23일 오후 3∼4시 이후 출발하는 것을 추천했다. 서울→부산 하행선은 24일 오전 9시부터 교통량이 급증해 오전 11시께 최고치를 기록할 전망이다. 24일 오전 11시 서울에서 부산으로 출발할 경우 소요시간은 8시간 4분에 이를 것으로 SKT는 분석했다. 서울→광주 하행선은 21일 오전 10시부터 교통량이 증가해 오후 4시 최고치에 달할 전망이다. 21일 오후 4시에 서울에서 출발할 경우 광주까지 6시간 31분이 걸리나 24일 오후 1시에 출발하면 5시간 32분, 23일 오후 11시에 출발하면 3시간 10분이 걸릴 것으로 예상된다. –세이브더칠드런은 10년 가까이 난민 아동들을 지원해왔다. ▲ 난민은 정치적, 종교적으로 박해를 받아 자기 나라에서 살 수 없는 사람이다. 경제적으로 돈을 벌겠다는 사람은 난민 심사에서 모두 걸러낸다. 난민 수용률은 우리가 4%,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평균이 25%, 전 세계 난민협약국 평균이 38%이다. 우리는 굉장히 엄격한 잣대로 난민을 받아들인다. 대부분의 선진국에서는 아무리 인도적이라도 사회에 미치는 경제적, 사회적 영향이 있으니 난민을 무턱대고 받을 수 없다는 것이 토론의 주제가 된다. 크게 희생하지 않고 어느 정도까지 난민을 받아들일 수 있는가, 그것은 합리적인 토론이다. 특정 종교나 국가에 대한 차별, 편견을 근거로 한 토론은 그와 다른 것이다. 사람은 누구나 다름에 대한 거부감이 있고 유사한 것에 대한 편안함이 있다. 이를 비난할 수는 없지만, 세계화 시대에 다름을 기초로 해서 인도적인 목적의 활동을 거부한다면 우리는 외톨이가 될 것이다. 인도적 지원은 그 사람의 법적 지위와 상관없이 인도적 위기에 맞닥뜨리면 도와주는 것이다. 난민 아동이 난민 신청상태에 있든, 난민지위가 부여되지 않고 인도적 체류 상태에 있든, 난민신청이 거부되었든 그와 무관하게 우리나라에 체류하는 동안 그들을 지원하고 있다. 노 의원은 책 교정을 보던 중 유명을 달리했다고 한다. 책에는 생전 고인의 또렷한 육성을 풀어낸 글과 유시민 작가와 이정미 정의당 대표의 추도사, 안재성 소설가가 정리한 고인의 약전도 수록됐다. 이번 시리즈 저자로는 노 의원과 함께 특강 강사로 참여한 뇌과학 전도사 김대식 카이스트(KAIST·한국과학기술원) 교수와 매일 아침 ‘김현정의 뉴스쇼’를 진행하는 김현정 CBS PD, 일본군 위안부 문제를 다룬 다큐멘터리 ‘낮은 목소리’ 변영주 감독, 진보적인 정신과 전문의 정혜신 박사가 참여했다. 저자들은 격동의 시대를 살아가는 독자들에게 정치, 과학기술, 언론, 창작, 죽음 등 일상과 밀접한 주제로 생생한 삶의 지혜를 전한다. ‘4차 산업혁명에서 살아남기’라는 제목이 붙은 김대식 교수의 책은 인공지능으로 시작된 4차 산업혁명 현주소를 객관적으로 진단하고 우리가 미래에 살아남기 위해 어떤 길을 선택해야 할지 묻는다. 김현정 PD의 ‘뉴스로 세상을 움직이다’는 저자가 10여년간 시사 프로그램을 진행하며 체득한 뉴스 독법을 알려준다. 변영주 감독의 ‘영화로 더 나은 세상을 꿈꾸다’는 영화와 사회관계를 살펴보며 창작이 사회에 어떤 기여를 할 수 있을지를 일깨운다. 정혜신 박사의 ‘죽음이라는 이별 앞에서’는 해고노동자, 세월호 유가족 등 사회적 트라우마 피해자들의 상처를 치유하는 저자의 경험을 바탕으로 죽음에 대처하는 방법을 얘기한다. 창비는 2016년 계간 ‘창작과 비평’ 50주년을 기념해 특별강연 ‘공부의 시대’를 진행한 뒤 5권 단행본을 출간했으며, 2017년은 ‘정치의 시대’ 특강과 함께 4권의 책을 펴냈다. 이번이 세 번째 시리즈다. 각 권 136~168쪽. 1만~1만2천원. 이들은 지난해 12월 라카인 주(州) 마웅토의 인 딘 마을에서 벌어진 로힝야족 학살사건을 취재하던 도중 취재원으로 알고 지내던 경찰관의 저녁 식사 제안을 받고 나갔다가 체포됐다. 이들을 불러내 비밀문서를 건넸다가 같은 혐의로 체포된 경찰관은 법정에서 두 기자를 잡아 가두기 위해 윗선에서 함정수사 지시를 내렸다고 폭로했다. 이 폭로를 계기로 함정수사 논란이 불거졌지만, 법원은 이를 인정하지 않았다. ◇ 이젠 백발이 되어 칠순을 바라보는 할아버지가 된 초기 안경인들은 몇 달에 한 번씩 모여 과거를 추억한다. 대부분 안경 일을 하지는 않지만, 비정기적으로 모임을 이어간다고 한다. 자식에게 공장을 물려준 사람도 있고 공장 문을 닫은 사람도 있다. 이제는 안경 이야기가 아니라 안부를 묻고 사는 이야기를 하며 시절을 받아들인다. 어린 나이에 입사해 안경 일보다는 부사장 심부름을 담당한 귀여운 소년은 일흔을 넘겼지만, 지금도 자기 이름을 불러주던 그 시절이 생생하다고 한다. 그렇게 한국안경산업, 아니 대구안경산업은 송고

정부는 경제구조 변화에 따른 일자리 관련 거시 경제정책의 기획·추진을 강화하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최근 고용지표가 급격히 악화하고 올해 일자리 전망이 어두워지는 가운데 이에 더 적극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조직을 강화하는 것으로 풀이된다. 정부는 올해 취업자가 작년보다 32만 명 늘어날 것이라고 작년 12월 전망했다가 최근 고용지표가 악화하자 전망치를 18만 명으로 하향 조정했다. 1∼8월 취업자 증가 폭이 월평균 10만7천 명에 그치면서 18만 명 달성조차 어려울 것이라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국가미래연구원은 15일 공개한 ‘2018년 하반기 고용전망’ 보고서에서 월평균 취업자 증가 폭이 많아야 하반기 기준 4만8천 명, 올해 연간 기준 9만5천 명에 그칠 것으로 추산했다. 보고서는 올해 월평균 실업자가 106만1천 명으로 작년 월평균 102만3천 명보다 3만8천 명 늘고 고용률은 60.7%로 작년보다 0.1%포인트 낮아질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근태 LG경제연구원 수석연구위원은 올해 취업자 증가 폭이 10만 명 안팎으로 축소할 가능성이 있다고 전망했으며 KDI나 한국노동연구원 등도 고용전망의 하향 조정을 검토 중이다. 다만 구체적이지는 않지만 향후 경협 가능성에 대한 기대감은 감추지 않았다. 한 경제단체 관계자는 “이번 방북단의 경제 분야 수행단을 보면 대기업과 함께 철도, 전력, 관광 등 경협 관련 기업은 물론 정보기술(IT) 분야까지 폭넓게 포함된다”며 “이번 정상회담을 통해 가능한 범위 내에서 실질적인 경제협력 논의가 활발히 이뤄지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향후 경제협력의 여건이 출장여대생 성숙하게 되면 우리 경제계는 남북 간 신(新)경협 시대를 개척하는 일에 적극적으로 앞장서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한 대기업 관계자도 “구체적인 특정 사업을 염두에 두고 있다기보다는 이번 방북이 북한 경제 현장을 직접 보고 들을 수 있는 기회라고 생각한다”고 했다. 재계는 당장 구체적인 경협 프로젝트가 쏟아지긴 어렵지만 이번 방북이 앞으로 경제제재 해제 이후의 북한에 대한 투자를 유도할 밀알이 될 것으로 보고 있다. 주요 그룹 총수를 비롯한 경제인들이 북한의 실상과 동향을 살펴보면서 미래의 대북사업 구상을 다듬을 기회가 될 것이기 때문이다. (뉴욕=연합뉴스) 이귀원 특파원 = 윌버 로스 미국 상무장관은 18일(현지시간) 전면전으로 치닫는 미중 무역전쟁에 대해 “중국은 미국에 보복할 실탄(bullets)이 없다”고 밝혔다. 로스 장관은 이날 미 경제매체인 CNBC에 출연해 대중 수입은 수출보다 거의 4배나 많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지난해 미국의 대중 수출액은 1천304억 달러, 중국의 대미 수출액은 5천56억 달러다.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가 전날 2천억 달러(약 224조 원) 규모의 중국산 수입품 5천745개 품목에 24일부터 10%, 내년 1월 1일부터 25% 관세를 부과할 것이라고 밝힌 데 대해 중국은 600억 달러 규모의 미국산 제품 5천207개 품목에 5∼10%의 관세를 24일부터 부과할 것이라며 보복을 예고했다. 미중은 이미 500억 달러 규모의 상대방 제품에 대한 관세폭탄을 주고받았다. 로스 장관의 언급은 이번에 추가 관세폭탄을 주고받으면 중국은 더 이상 관세를 부과할 미국산 제품이 없기 때문에 무역전쟁에서 미국이 중국에 대해 전략적 우위에 있다는 자신감을 표시한 것으로 풀이된다. 트럼프 행정부는 2천억 달러 규모의 중국산 제품에 대한 관세부과에 중국이 보복하면 2천670억 달러 규모의 중국산 제품에 대한 추가관세를 경고하고 있다. 로스 장관은 “기존 (500억 달러 규모의 중국산 제품에 대한) 관세부과가 (중국과의) 더 건설적인 대화로 귀결되지 않은 것에 대해 약간 실망”이라면서 그러나 이번 관세는 그 같은 결과를 가져올 것으로 희망한다고 강조했다. 로스 장관은 특히 중국과 협상이 재개될지는 중국에 달려있다고 밝혔다. 스티븐 므누신 미 재무장관과 류허(劉鶴) 중국 경제담당 부총리는 당초 오는 27∼28일 워싱턴DC에서 협상을 재개할 것으로 전해졌지만 미국의 추가관세 부과 결정으로 회담 전망은 불투명해졌다.▲ 이효성 방송통신위원장은 13일 경기 고양시 시·청각장애인용 TV 보급현장을 찾아 보급대상자와 현장 관계자를 격려했다. 방통위와 시청자미디어재단은 6월부터 보급 신청을 받고 저소득층, 장애등급, 나이 등을 고려해 올해 12월까지 1만5천명에게 시·청각장애인용 TV를 보급한다. 보급 TV는 80㎝형(32형)으로, 청각장애인의 자막방송 시청 편의를 위한 방송자막과 폐쇄자막 분리 기능, 저시력 시각장애인을 위한 방송화면 부분 확대 기능 등을 추가했다. (서울=연합뉴스) 송고사망자에 14세 소년도 포함…30여명 다쳐(카이로=연합뉴스) 노재현 특파원 = 팔레스타인 자치령인 가자지구에서 14일(현지시간) 반이스라엘 시위를 하던 주민 2명이 이스라엘군 발포로 숨졌다고 타임스오브이스라엘 등 이스라엘 언론이 전했다. 가지지구 주민 수천명은 이날 분리장벽(보안장벽) 근처에 모여 이스라엘군을 향해 돌을 던지고 타이어를 불태웠으며 이스라엘군은 실탄 사용으로 맞섰다. 팔레스타인 무장정파 하마스가 통치하는 가자지구의 보건당국은 시위대 2명이 이스라엘군 총격에 숨졌고 사망자 중 1명은 14세 소년이라고 밝혔다. 또 팔레스타인인 30여 명이 시위 도중 다쳤다고 덧붙였다.

(워싱턴=연합뉴스) 송수경 특파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는 18일 2박 3 일정으로 시작된 평양 남북정상회담 진행 상황을 예의주시하며 그 향배에 촉각을 세웠다. 이번 3차 남북정상회담의 결과가 2차 북미정상회담 개최 등 이후 북미 간 비핵화 대화의 속도와 전망을 좌우할 가늠자가 될 수 있다는 점에서다. 문재인 대통령이 중재자로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으로부터 비핵화 실행조치에 대한 가시적 성과물을 견인, 북미 간 가교가 되길 바라는 기대감이 미국 조야에서 제기되는 것도 이러한 배경에서다. 트럼프 대통령은 현지시간 18일 오전 현재 평양 남북정상회담 관련해 트윗 등 이렇다 할 반응을 보이지 않은 채 신중한 모드를 이어갔다. 2일차 회담이 남아 있는 데다 회담 내용에 대해 아직 공식 발표가 이뤄지지 않은 만큼 일단 상황을 지켜보겠다는 것으로 보인다. 11월 중간선거를 앞둔 트럼프 대통령으로선 6·12 싱가포르 북미정상회담 이후 답보 상태를 이어온 북미 비핵화 협상의 돌파구 마련이 절실한 상황이다. 더욱이 트럼프 행정부의 국정운영 난맥상을 다룬 밥 우드워드의 책 ‘공포’ 발간과 뉴욕타임스(NYT) 익명 칼럼 기고, 브렛 캐버노 연방대법관 지명자의 고교시절 성폭행 의혹 제기 등 잇단 대형 악재 돌출로 궁지에 몰리면서 국면전환이 필요한 상황이라는 얘기도 나온다. 현재 미국의 최대 관심사는 남북정상회담에서 핵 리스트 신고와 종전선언을 맞바꾸는 ‘평양 빅딜’이 이뤄지느냐이다. ‘핵 신고 약속→종전선언→북한의 핵 신고 이행’, ‘단계적 신고와 이에 따른 종전선언’, ‘핵 신고와 종전선언 동시 진행’ 등이 절충안으로 거론되는 가운데 종전선언에 앞서 가시적 비핵화 실행조치를 줄곧 요구해온 미국의 눈높이에 맞는 ‘북한의 행동’을 끌어내느냐가 관건이다. 일각에선 우라늄농축시설을 포함한 영변 핵시설의 가동중단 또는 불능화를 담보로 종전선언을 하는 방안도 거론되지만, 트럼프 행정부 안팎에서는 이 정도로는 불충분하다는 흐름이 우세한 것으로 보인다. 이번 3차 남북정상회담에서 ‘평양 빅딜’이 성공할 경우 ‘평양 남북정상회담→유엔총회에서의 한미정상회담→2차 북미정상회담’의 선순환 구조로 연결돼 비핵화 논의가 급물살을 타면서 연내 종전선언 성사 가능성도 한층 커질 것으로 기대된다.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의 재방북도 탄력을 받게 될 것으로 보인다. 김 위원장도 첫날 문 대통령과의 정상회담 모두 발언에서 6·12 북미정상회담을 ‘역사적인 조미(북미) 상봉’으로 표현하며 “더 진전된 결과가 예상된다”고 기대감을 표출했다. 그러나 이번 남북정상회담을 바라보는 미국측 시선을 ‘장밋빛’으로만 보기는 어렵다. 손에 잡히는 조치 없이 포괄적 비핵화 의지를 확인하는 데 그치면 북미 대화가 다시 탄력을 받기 힘들 가능성이 제기되는 등 우려와 경계심도 적지 않은 상황이다. 미국 조야의 회의론과 이에 따른 대북 강경대응론에 힘이 실리고 한미 공조에 균열이 생길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미국이 가장 경계하는 시나리오는 남북관계 개선의 속도가 비핵화 진도를 훌쩍 앞지르는 경우이다. 대북 제재로 대변되는 미국 주도의 국제적 압박 전선이 느슨해지는 등 미국이 생각하는 비핵화의 동력이 현저히 완화될 수 있다는 우려에서다. 그동안 수차례 ‘남북관계 개선과 비핵화는 보조를 맞춰 이뤄져야 한다’는 메시지를 발신해온 미 국무부가 이번 평양행에 그룹 총수단이 대거 동행하는 데 대해 ‘유엔 제재의 완전한 이행’을 언급, 남북경협의 과속 가능성에 제동을 거는 듯한 해석을 낳은 것도 이러한 맥락과 맞닿아있다. 미국은 정상회담 개최 전날인 17일 러시아의 대북 제재 이완 움직임을 성토하며 유엔 안보리 이사회를 소집하는 등 충실한 제재 이행의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CNN방송은 “문제는 북한이 미국과 평화적, 생산적 관계가 구축되지 않는 한 핵을 절대 포기하지 않을 것이고 미국은 김정은이 핵·미사일을 포기하지 콜걸출장안마 않으면 평양과의 관계를 바꾸지 않을 것이라는 점”이라며 “북한이 핵무기 개발을 멈췄음을 보여주는 가시적 조치는 아직 이뤄지지 않았고 여전히 핵· 탄도미사일 프로그램을 유지·개발하고 있다는 신호가 있다는 게 유엔 정무국의 판단이어서 미국은 여전히 경계하는 분위기”라고 전했다. 워싱턴포스트(WP)는 “이번 회담이 성공한다면 연내 2차 북미정상회담의 길을 닦을 것”이라면서도 “이러한 진전은 환상에 불과할지도 모른다. 트럼프 대통령은 김정은과 협상을 할 수 있다고 믿지만, 트럼프 행정부에 있는 대부분의 사람은 그렇지 않다”는 브루킹스 연구소의 조너선 폴락 선임연구원의 진단을 소개했다. 폴락 선임연구원은 “트럼프 대통령을 납득시킬 무언가를 김정은으로부터 얻어내는 게 문 대통령의 도전”이라며 “북한의 비핵화 행동에 대한 증거 없이 이 게임이 무기한 계속될 수 있느냐가 문제”라고 지적했다. 뉴욕타임스(NYT)는 “문 대통령이 트럼프 대통령과 김 위원장이 2차 북미정상회담을 하도록 달래는 데 실패한다면 한반도는 전쟁 위기로 내몰렸던 지난해의 긴장상태로 회귀할 수 있다”며 “문 대통령이 유엔총회에서 남북정상회담 결과를 전달하면 트럼프 대통령은 김 위원장을 다시 만날지를 결정하게 될 것”이라고 보도했다.

Deputy Agriculture Minister and Head of the Federal Fishery Agency Ilya Shestakov, leaders of sectoral agencies of the Faroe Islands and Morocco, UN (FAO) experts, the Pacific Biological Station, the International Council for the Exploration of the Sea, and the Embassy of Denmark spoke at the “Global fishing activities 2050: resources, markets, technologies ” plenary session. Attendees discussed competition in the World Ocean, aquatic bioresources reserves and the prospects of aquaculture given the Earth’s growing population. (서울=연합뉴스) 왕길환 기자 = 사이버 외교사절단 반크는 송고 (서울=연합뉴스) 왕길환 기자 = 사이버 외교사절단 반크는 송고(브뤼셀=연합뉴스) 김병수 특파원 = 승객과 교통 서비스를 제공하는 차량 운전자를 연결하는 서비스인 ‘우버’를 둘러싼 논란이 전 세계에서 계속되는 가운데 덴마크 대법원은 13일 4명의 우버 기사에 대해 택시법 위반 혐의로 최대 48만6천500크로네(8천500만원 상당) 벌금형을 확정했다. 덴마크 대법원은 이날 판결에서 고등법원이 우버 운전기사 4명에 대해 벌금형을 부과한 것은 적절했다고 결정했다고 현지 언론이 전했다. 덴마크 고등법원은 덴마크당국이 지난 2016년 우버 서비스를 불법적인 택시업으로 규정하기 전인 지난 2015년 네덜란드에서 넘겨받은 우버 기사 수입 내역 리스트를 비롯한 자료를 토대로 이같이 판결했다고 현지 언론은 전했다. 현재 덴마크에는 우버 서비스와 관련돼 비슷한 혐의로 기소된 사건이 1천500건에 달하며 이번 판결은 다른 사건에도 영향을 미칠 것으로 관측되고 있다. 현재 덴마크에서는 우버 서비스가 중단됐으나 우버 측은 계속 사업 복귀를 모색 중이라고 현지 언론은 전했다. 한국공항공사 제주지역본부는 추석 연휴 특별교통대책반 운영에 돌입해 시설과 장비, 여객 편의 시설에 대한 사전 특별 점검을 했다. 또 안내요원과 보안 검색요원을 추가 배치, 대합실 혼잡을 해소하고 응급요원과 구급차를 대기하도록 해 환자 발생에 대비하고 있다. 연휴 기간 여객청사에서는 뮤지컬과 전통무용공연, 윷놀이 이벤트 등 문화행사도 진행한다. 송고 국세청은 체납액 납부의무 소멸 신청을 온라인에서도 할 수 있는 ‘홈택스 간편 신청 시스템’을 개통했다고 송고 — 어떤 활동을 하나. ▲ 6·15위원회 결성선언문에도 담겨 있듯이 사상과 제도, 종교, 지역의 차이를 뛰어넘어 민족 대단결의 모체 역할을 하려 한다. 6·15 민족공동행사는 지금까지 모두 5차례에 걸쳐 개최했다. 2005년에는 평양에서 6·15행사, 서울에서 8·15행사가 각각 열렸다. 2006년 6·15행사는 광주, 2007년과 2008년 6·15행사는 금강산에서 열렸다. 2008년 이후에는 남북관계가 경색되고 남북한 당국이 승인하지 않아 공동행사의 맥이 끊겼다. 남북정상회담을 위해 방북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19일 평양 백화원 영빈관 앞 정원에 부인인 김정숙 여사와 함께 기념식수 행사를 갖고 한국에서 가져간 모감주나무를 심으며 한 말이다. 북측에서는 최룡해 노동당 부위원장,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장 등이 참석했다. 식물에 대한 지식이 출장가격 깊은 것으로 알려진 문 대통령은 “기념식수를 할 나무는 모감주나무다. 꽃이 황금색이고, 나무 말은 ‘번영’이다”라며 “옛날에는 이 열매를 가지고 절에서 쓰는 염주를 만들었다고 해서 염주나무라고도 부르기도 했다”고 소개했다. 문 대통령과 북측을 대표한 최 부위원장은 각각 삽으로 흙을 세 차례씩 뿌린 데 이어 ‘번영의 물’로 이름 붙여진 물을 줬고, 참석자들은 박수로 기념식수를 축하했다. 문 대통령은 “이 나무가 정말 무럭무럭 자라고, 꽃도 풍성하게 피우고, 결실을 맺고, 그것이 남북관계 발전에 함께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최 부위원장은 “나무를 가져오신 사연을 담아 (표지석에) ‘평양 방문을 기념하며’라고 새겼다”고 인사했다. (창원=연합뉴스) 황봉규 기자 = 경남도는 올해 고용위기·산업위기 지역으로 지정된 지역에서 일자리 창출에 이바지한 기업을 선정해 인센티브를 주는 특별인증을 한다고 송고 송고(부산=연합뉴스) 박창수 기자 = 한국산업단지공단 부산본부는 중소기업 인력 부족 현상을 해결하기 위해 일자리지원센터를 19일 개소했다. 부산 녹산공단에 있는 산업단지공단 부산본부 내 마련된 일자리지원센터는 각종 취업기관이나 학교 등에 분산된 구인 구직 관련 데이터베이스를 모아 공단 입주기업과 구직자에게 제공하는 역할을 한다. 조선 기자재업체 퇴직자에게는 재취업 교육프로그램 수료와 공단 입주기업 취업을 알선하는 사업을 함께 벌인다. 특성화고 학생을 대상으로 우수 중소기업 방문 행사를 포함해 고졸 청년층 취업지원 프로그램도 마련한다. 배은희 산단공 부산본부장은 “지역 내 취업알선기관과 공동으로 채용박람회를 개최하고 경영자협회나 입주기업 등으로부터 수시로 구직정보를 파악해 공유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 123곳 중 11곳 휴업에 36곳 ‘재하도급’으로 연명 7일 개성공단기업협회 비상대책위원회(이하 비대위)에 따르면 현재까지 협회가 집계한 소속 회원사의 실제 피해액은 1조5천억원 이상이다. 비대위는 지난해 2월 10일 통일부가 ‘개성공단 전면중단’을 발표한 뒤 이틀 만인 같은 달 12일 발족한 개성공단기업협회의 비상조직이다. 집계 피해액은 지난해 3~5월 진행한 120여 개 입주 기업에 대한 ‘피해 실태조사’ 결과에 이후 추가 신고된 피해 내용을 합산한 것이다. 대부분 단지에 버려두고 온 토지, 건물, 기계장치 등 투자자산의 피해액이 5천936억 원에 이른다. 폐쇄 당시 섬유·피혁 한 조각이라도 더 실어오려고 안간힘을 썼지만 원·부자재 등 유동자산 피해도 무려 2천452억 원으로 조사됐다. 이 밖에 공단 폐쇄로 납기 등을 지키지 출장소이스홍성 못해 업체들이 물어낸 위약금이 1천484억 원, 개성 현지 미수금이 375억 원, 개성공단 공장 가동 중단에 따른 지난해 연간 영업손실이 3천147억 원, 거래처에 대한 영업권 상실에 따른 손해가 2천10억 원으로 각각 추산됐다. 현재 123개의 입주 기업 가운데 11개는 완전 휴업 상태다. 개성공단이 아닌 국내외 지역의 기존 공장 또는 신규 공장에서 생산을 이어가는 기업은 75곳(61%), ‘고육지책으로 ‘재하도급 방식’으로 수주한 물량을 처리하는 곳이 36곳이다. 개성공단 공장 폐쇄로 일감을 처리하지 못하자 받은 일감을 다시 다른 업체에 맡겼다는 뜻으로, ‘휴업’으로 분류는 되지 않지만 수지타산 등을 포기하고 ‘울며 겨자 먹기’로 사업을 연명하는 어려운 처지다. 비대위 관계자는 “입주 기업의 50% 안팎의 기업이 절반 이상 매출 감소를 겪었고, 앞으로도 기업들의 부채가 계속 늘어날 가능성이 크다”고 우려했다. 개성공단 입주 기업들에 부품 등을 납품했던 협력업체들의 사정은 더 좋지 않다. 주요 거래처가 사실상 사라져 많은 기업이 파산하거나 파산 위기에 놓였지만, 입주 기업 당사자가 아니라는 이유로 보상 대상에서 제외됐다. ‘제 코가 석 자’인 입주기업들이 협력업체들의 미수금을 챙겨줄 리도 만무하다. 한 협력업체 대표는 “불황에 국내에서 새 거래처를 뚫는 것은 사실상 불가능하다”며 “사업은 개성공단 폐쇄 한달 만에 정리했고, 지금은 일용직을 전전하고 있다”고 어려움을 토로했다. 432쪽에 이르는 보고서에서 조사단은 미얀마 상주 유엔 업무조정관이 한 일이라고는 로힝야 반군단체 ‘아라칸 로힝야 구원군'(ARSA)의 공격과 미얀마군에 의한 희생을 비판하는 성명뿐이었다고 밝혔다. 조사단은 또 유엔이 2013년 미얀마에서 인권 신장 프로그램을 추진했지만, 인권 문제에 대한 접근은 거의 이뤄지지 않았고 대부분 일상적이고 관행적으로 개발과 인도주의 문제를 우선순위에 두었다고 비판했다. 인권 문제를 다루려 했던 유엔 직원들은 무시되거나 비판받았고 조직 내에서 밀려났다는 지적도 나왔다. 조사단은 일부 유엔 조직과 직원들이 조사단 업무에 협조하려고 노력하지 않았고 조사단 업무를 미얀마의 뿌리 깊은 인권 문제를 다루려는 노력보다는 (자신들에 대한 ) 위협으로 봤던 것 같아 유감스럽다고 덧붙였다. 업무에 협조한 일부는 협박, 보복에 시달리기도 했다. 조사단은 또 유엔이 미얀마에서 정치적 공간을 넓히려고 시도하지 않아 유엔과 인도주의적 기구의 자기 검열을 미얀마 정부가 배우게 했다고 지적했다. 조사단은 2011년 이후 미얀마에서 유엔이 출장샵콜걸 적절하게 인권 문제에 대응했는지를 점검할 포괄적이고 독립적인 조사를 촉구했다. 예천군 임산부 우선 민원창구 운영 (예천=연합뉴스) 예천군은 군청과 읍·면 행정복지센터 민원실에 ‘임산부 우선 민원창구’를 운영한다. 임산부와 유아동반 여성을 배려해 민원 처리 때 불편을 줄이고 만족도를 높이기 위해서다. 장애인, 노약자 등 사회 배려 대상자를 위해서도 민원 처리 환경을 개선한다. 이번 평양예술단 공연도 현송월 단장이 이끄는 삼지연관현악단이 주축이 될 가능성이 크다. 삼지연관현악단은 올해 초 기존 만수대예술단 삼지연악단을 주축으로 청봉악단을 비롯한 다른 악단 가수와 연주들이 참여해 결성된 연합 악단으로, 오케스트라만 85명 정도고 합창단원과 가수, 무용수까지 총 140여명 규모로 알려졌다. 지난 1월 방남 공연과 4월 남측 예술단의 평양 공연 때 합동공연을 했으며, 이번 남북정상회담 부대행사로 지난 18일 평양대극장에서 열린 예술공연도 담당했다. 1월 강릉과 서울 공연 때는 우리에게도 친숙한 북한 가요 ‘반갑습니다’로 시작해 북한 가요와 ‘J에게’, ‘사랑의 미로’와 같은 한국 가요, 클래식 음악 등으로 다채로운 무대를 선보였다. 특히 일부 노래는 개사까지 하며 가급적 정치색을 배제하고 친밀감을 높일 수 있게 공연 구성에 신경을 썼다는 평가를 받았다. 문화예술계에선 이번 두 번째 방남 공연은 민족화합이란 주제를 유지하면서도 첫 공연 때와는 차별화된 레퍼토리를 준비할 것이란 관측이 나온다.이재민들 차가운 창고 바닥에서 칼잠 자며 구호 손길 기다려 “마구잡이 댐건설이 참사 불러…라오스 정부·SK건설 책임져야”(참파삭·아타프[라오스]=연합뉴스) 민영규 특파원 = “댐이 붕괴해 홍수가 났을 때 물이 1분에 1m씩 높아져 어찌할 바를 몰랐다. 지붕 위로, 나무 위로 몸을 피할 수밖에 없었다.” 지난 23일 밤 라오스 남동부 아타프 주에서 SK건설이 건설 중인 수력발전댐 보조댐에서 사고가 발생했을 때 아랫마을로 쏟아진 물의 위력을 생존자들이 이렇게 말했다고 현지 흥출장안마 주민이 26일 전했다. 당시 공포에 휩싸인 주민들이 너도나도 지붕 위로 올라갔지만, 거대한 파도처럼 덮친 물살로 집이 통째로 쓸려 내려가는 바람에 사망자와 실종자가 눈덩이처럼 불어났다는 소식도 들렸다.

우선 북미 양측 간 높은 수준의 협의가 재개돼야 한다. 이를 통해 김 위원장이 밝혔다는 ‘트럼프 첫 임기 내 비핵화’를 실현할 수 있는 구체적 행동계획 합의에 물꼬를 터야 한다. 문정인 대통령 통일외교안보특보는 트럼프 첫 임기 내 비핵화를 실현하기 위해서는 핵 관련 중요 부분의 ‘동결 직후 해체’ 등과 같은 파격 조치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일리 있는 지적이다. 앞으로 2년 내 비핵화가 실현되기 위해서는 점진적 과정을 뛰어넘는 북한의 적극적인 선제조치가 있어야 한다. 물론 미국의 상응 조치도 수반돼야 한다. 이런 문제를 김정은 위원장과 속히 논의하기 위해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의 4차 방북 재추진을 적극 검토할 때가 됐다. 붉은 샐비어와 함께 있는 것은 123만 헥타르를 차치하는 세계에서 가장 넓게 자리한 갈대다. 이 넓은 갈대 지대는 기후 조절, 물 보존, 좋은 습지 생태 환경 형성뿐만 아니라, 새들이 머물고, 먹이를 잡으며, 번식할 수 있는 거처를 제공한다. 갈대 지대는 287종의 조류 서식지로, 블랙빌드걸의 번식지이고, 야생 두루미가 겨울을 나는 최북단이자 번식하는 최남단 지역이다. 백조, 왜과리, 백로, 흰 뺨 검둥오리, 개리 및 점박이물범이 서식한다. 이곳은 바다새들의 낙원이자 해양 생물들의 천국이다. 영동군 농기센터 전성수씨, 시설원예기술사 자격 취득 (영동=연합뉴스) 영동군은 농업기술센터에 근무하는 전성수(47) 지도사가 한국산업인력공단에서 실시한 시설원예기술사 자격시험에 합격했다고 18일 밝혔다. 이런 절박한 요구로 재등판한 ‘올드 보이’의 경륜이 단점일 수도 있다. 검증된 경험과 능력은 이중적이다. 구상유취의 유치함은 없지만, 성공의 함정에 갇힐 수 있다. 과거 성공한 전략이나 경험에 사로잡혀 변화한 환경이나 민심에 부응하지 못할 수도 있다. 이명박이 종종 내뱉었다는 “내가 해봐서 아는데…”라는 말이 성공신화가 꼰대질로 퇴행할 수 있음을 상징하는 클리셰가 된 것이 대표적이다. 양사 간의 이 관계는 연구와 기술 협력 요소도 포함한다. 그에 따라 Deloitte는 Jupiter Chain 네트워크에서 유효화 노드 중 하나가 될 것으로 보인다. 이는 동남아시아 Deloitte와 블록체인 기업 간에 형성된 동종 최초의 결합이다. 메르스는 낙타 젖이나 고기 등을 익히지 않고 섭취했을 때 감염되는 것으로 여겨지고 있으며, 사람 간 전염은 매우 긴밀한 접촉이 아니면 쉽게 발생하지 않는 것으로 알려졌다. 송고 투표권이 없는 19세 미만 청소년 931명의 모의투표에서 서울시장 당선자는 신지예였다. 산업화와 민주화 대결 구도에서 벗어나 있는 미래 유권자들의 선택이다. 기성 정당들이 두려워할 일이다. 3선에 성공한 박원순 서울시장이 신지예의 ‘성 평등 계약제’ 공약을 실천하겠다고 약속했다. 콜걸출장마사지 변화의 동력이 다원화되고 있다. 국세청은 이에 앞서 세무조사 계획과 탈세 사례 등을 잇달아 발표한 바 있다. 지난 11일에는 역외탈세 혐의가 있는 법인 65개와 개인 28명 등 93명에 대해 세무조사에 착수한다고 했다. 지난달 말에는 공익법인을 악용한 대기업 탈세 혐의에 대해 전수 검증을 추진한다고 했다. “경기 하방위험과 불확실성에 대비…정책여력 상당히 있다””세계경제 1년간 큰걱정 없을듯…투자활력 높이고 혁신성장 필요”(서울=연합뉴스) 이 율 김경윤 기자 = 윤종원 청와대 경제수석은 7일 최근 고용지표 부진과 관련해 최저임금 정책의 영향이 일부 있을 수 있다고 밝혔다. 윤 수석은 이날 청와대에서 진행한 연합뉴스와의 인터뷰에서 “(고용지표에서) 예상을 벗어난 숫자가 나왔다”며 “일부 계층을 보면 (최저임금) 정책 영향이 일부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다만 “아직 시계열이 짧고 사례가 많지 않아 시간을 두고 판단해야 한다”며 “우리 경제의 잠재적인 고용창출력을 파악하고 추가로 일자리 대책을 내놓을 수 있을지 봐야 할 것 같다”고 설명했다. 추가적인 대책으로는 생활 SOC와 탄력근로제를 언급하며 “탄력근로제를 국회에서 논의 중인데 되면 좋을 것”이라고 밝혔다. 다음은 윤 수석과의 일문일답.”북측 요구 무리하다 생각 안 해, 남북 간 대화단절이 문제”(파주=연합뉴스) 최재훈 기자 = 개성공단 기업인들이 송고 영국문화원은 응시자들과 시험 관계자 여러분에게 더 좋은 시험을 제공할 수 있도록 지속해서 IELTS를 향상시켜가고 있습니다. (이스탄불=연합뉴스) 하채림 특파원 = 러시아가 옛소련 붕괴 후 최대 규모로 실시한 군사훈련을 정례화하는 계획을 추진한다. 세르게이 쇼이구 러시아 국방장관은 송고 Video – https://mma.prnewswire.com/media/745991/Mars.mp4 Photo – https://mma.prnewswire.com/media/745988/Mars_Cocoa_Harvest_Cote_d_Ivoire.jpg Photo – https://mma.prnewswire.com/media/745989/Mars_Vanilla_Preparation_Centre_Madagascar.jpg

오바마는 수많은 논란과 반발로 인해 기념관 건립 사업 일정이 지연되고는 있으나, 설립 예정지 잭슨 파크에 계획대로 오바마 센터를 짓기 위해 총력을 쏟고 있다면서 “시카고 남부 주민들에게 가장 큰 혜택이 될 것”이라고 설득했다. 시카고 트리뷴은 이 자리에 지역 주민, 정치인, 사회운동가, 오바마 재단 관계자 등 송고 (서울=연합뉴스) 이재영 기자 = 학생 송고 (서울=연합뉴스) 이재영 기자 = 학생 송고 (서울=연합뉴스) 이재영 기자 = 학생 송고 (서울=연합뉴스) 이재영 기자 = 학생 송고유례없이 26개 주요 호텔 전 직종 노조원 참여연중 동일한 건강보험 혜택이 핵심 조건…관철될 때까지 파업 풀지 않을 각오심재철 “해당 자료에 정부 업무추진비 등 불법사용 정황…횡령 해당될 수 있어” (서울=연합뉴스) 차지연 이슬기 기자 =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소속 자유한국당 심재철 의원 보좌진이 국가 재정정보를 무단으로 열람·유출했다는 의혹이 여야 공방으로 격화되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제주도에 들어온 예멘인들의 대규모 난민신청이 우리 사회에 준 충격이 쉽게 가시지 않는 것 같다. 16일 서울 종로 보신각 앞에서 난민 혐오 중단을 요구하는 시위와 난민 수용을 반대하는 시위가 동시에 열렸다. 국제앰네스티 한국지부, 난민인권센터 등으로 구성된 ‘난민과 함께하는 행동의 날 공동주최단’이 주도한 난민 수용 찬성 집회에는 300여 명이 참여했다. 난민 수용을 반대하는 집회에는 ‘난민대책 국민행동’ 소속 100여 명이 참석했다. 이 단체는 이날 여섯 번째 난민 반대 집회를 열었다. (에비앙레뱅[프랑스]=연합뉴스) 이광철 특파원 = 김세영(25)이 15일(현지시간)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에비앙 챔피언십에서 보기 없이 버디만 7개를 잡아내며 단독 2위로 올라섰다. 김세영은 18번 홀을 끝낸 뒤 “지난주 미국에서 한 주 쉬면서 연습했는데 그게 이번 주까지 이어져 좋은 성적이 난 것 같다”며 “컨디션도 나쁘지 않다”고 말했다. 김세영은 “에비앙 코스는 한국 코스와 비슷해서 익숙하지만, 메이저대회 코스인 만큼 세팅이 어려워 긴장을 풀지 않고 경기하고 있다”며 “러프가 좀 있어서 그린 주변에서는 잘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날 마지막 홀에서 아깝게 버디를 놓친 김세영은 “들어가는 줄 알았는데 공이 반대로 먹혔다”며 아쉬워했다.”환경 영향 평가 부실· 원주민 권익 고려 미비”…장기 표류 불가피(밴쿠버=연합뉴스) 조재용 통신원 = 연방 정부의 승인 아래 추진되던 캐나다 서부 송유관 ‘트랜스 마운틴’ 확장 사업이 법원의 파기 결정으로 중단 위기에 처했다. 캐나다 연방 항소법원은 30일(현지시간) 트랜스 마운틴 송유관 확장 사업의 정부 승인이 환경영향 평가와 원주민 권익에 관한 충분한 의견 수렴 절차기 부실했다고 밝히고 정부 승인 절차를 다시 실시해야 한다고 판결했다. 이날 판결은 그 동안 사업 추진 과정에서 제기된 20여 건의 각종 소송을 병합해 다룬 심리 결과로 재판부 3인의 전원일치 결정으로 이루어졌다. 이에 따라 74억 캐나다달러(약 6조4천억원) 규모의 송유관 확장 사업은 정부 승인 단계부터 원점으로 돌아가게 돼 현재 진행 중인 공사 일정 전면 중단은 물론 사업 자체가 상당 기간 표류할 것으로 보인다고 현지 언론이 전했다. 재판부는 송유관 확장이 해당 지역 원주민의 권익에 미칠 영향에 대해 정부가 적정한 협의를 거치지 않았고 국립에너지청이 송유관 확장에 따른 유조선 운항 확대 등 해상 교통량 증가를 적절하게 평가하지 못했다고 밝혔다. 트랜스 마운틴 송유관 확장 사업은 산유지인 앨버타 주 에드먼턴에서 브리티시 컬럼비아(BC)주 버나비로 연결되는 길이 1천150㎞의 건설 프로젝트로 기존 송유관을 따라 쌍둥이 형으로 나란히 확장된다. 앨버타산 원유 수출을 미국 일변도에서 아시아로 넓혀 시장 확대를 위해 지난 2012년부터 추진돼 왔으나 순조롭지 못했다. 쥐스탱 트뤼도 총리의 자유당 정부는 지난 2016년 11월 송유관 확장이 환경에 미칠 영향이 최소한에 그친다는 에너지청의 결론에 따라 사업을 승인했으나 이후 환경 단체와 원주민 사회의 거센 반대에 부딪혀 애로를 겪었다. 특히 올해 들어 좌파 성향의 BC주 신민주당(NDP) 정부가 공식적으로 사업 반대와 법원 제소에 나서 앨버타 주 정부와 충돌하는 등 혼란이 가중됐고 급기야 사업자인 킨더 모건측이 사업 중단을 선언하자 정부가 45억 캐나다달러를 들여 이를 매입, 건설을 계속 추진해 왔다. 빌 모노 재무장관은 이날 토론토에서 회견을 통해 재판부의 결정을 면밀하게 검토할 것이라면서도 국익과 경제를 위해 사업을 계속 추진한다는 원칙에는 변함이 없다고 밝혔다. 원주민 단체는 “엄청난 법적 승리”라고 환호하며 판결에 크게 기뻐했다. 또 존 호건 BC 주총리는 “사업에 반대하던 환경단체와 원주민에 승리를 안겨 주었다”며 “이들이 자랑스럽다”고 말했다. 반면 앨버타 주 레이철 노틀리 주총리는 긴급 회견에서 “앨버타 주민이 분노하고 나도 분노한다”며 “앨버타 주는 할 바를 다했으나 배신당했다”고 말했다. 특히 그는 송유관 사업의 좌초로 연방 정부의 기후변화 정책에 동참할 수 없다며 기후 정책 공조 철수 의사를 밝혔다.

(제주=연합뉴스) 제주현대미술관은 2018년도 창작스튜디오 입주작가를 오는 28일까지 모집한다. 입주작가 신청 대상은 공고일 기준 만 25세 이상의 국내 거주 작가다. 회화·조각·사진·설치·뉴미디어·공예 등 현대미술 전 분야에 걸쳐 활동하는 작가 모두 가능하다. 입주기간은 11월 1일부터 2019년 3월 31일까지 5개월로 모집인원은 1인이며, 파트너 형식으로 신청 시 2인도 가능하다. 신청기간은 10월 1일부터 10월 10일까지이다. 최종 입주작가 발표는 10월 31일이다. 문의는 제주현대미술관(☎ 064-710-7807)으로 하면 된다. 송고 — 아시아영화진흥기구 설립을 추진 중이다. ▲ 대 전제는 한국영화가 계속 사랑을 받으면 좋겠다는 것이다. 한류가 갖는 가장 큰 문제는 일방적이라는 것이다. 팔 줄만 알았지 받아주지는 않는다. 한국영화는 국내 시장만으로는 한계가 있다. 시장 확대를 위해 아시아를 끌어안아야 한다. 아시아영화진흥기구를 만들어 그 안에서 인적 교류를 하고 페스티벌 정보, 아카이빙도 나누고 교육도 이야기할 수 있다. 아시아 영화의 동반성장을 위해 우리가 주도해서 장을 만들자는 것이다. 정치적 영역에서 정당 지도자들의 분열적, 당파적 행태도 걸림돌이다. 협치를 외치지만 제대로 된 협치를 실천하지 못하는 작금의 정치인들은 임정 지도자들의 연정, 협치, 통합 노력을 염두에 둬야 한다. 장준하는 “셋집을 얻어 정부 청사로 쓰고 있는 형편에 그 파(派)는 의자보다도 많았다”라고 임정 내 정파 간 대결을 회고했지만, 임정 지도자들은 노선과 방법의 차이에도 부단한 통합과 협치로 조국 광복이라는 하나의 목적 아래 좌우 연합 정부를 구성했다. 임정의 역사는 독립을 향해 분열을 극복하는 통합의 역사였다.방북 수행단 이재용·최태원…가방 안에 든 건? / 연합뉴스 (Yonhapnews) 이 부회장은 또 공군 1호기 내에서 김현철 대통령 경제보좌관 옆으로 자리를 옮겨 대화하는 장면을 연출하기도 했다. 재계에서는 재계 1위 삼성의 총수가 대통령 경제보좌관과 어떤 대화를 나눴을지에 관심을 기울이고 있다. 재계에서는 두 사람이 예전부터 사적으로 알고 지낸 사이일 가능성도 있다고 보고 있다. 김 보좌관이 1996년 일본 게이오대에서 경영학 박사 학위를 받았는데 이 부회장은 그 전해인 1995년 일본 게이오대에서 경영학 석사를 땄기 때문이다. 비록 학위는 달랐지만 비슷한 시기 같은 학교에서 한국인 유학생으로 공부했다는 점에서 당시부터 아는 사이였을 수 있다. 이런 인연 때문인지 김 보좌관은 2002년 일본에서 귀국한 뒤 7년간 삼성전자의 자문교수를 한 적이 있다. 김 보좌관은 또 재벌 개혁과 관련해 “재벌을 때려잡자는 게 아니다. 재벌이나 기업이 커 나가는 것은 당연히 지원해야 할 일이며, 시스템 개혁으로 오너들의 일탈을 막자는 게 재벌 개혁의 핵심”이라고 밝히기도 했다. 김 보좌관은 7월 문재인 대통령이 인도·싱가포르 순방 중 인도 노이다의 삼성전자 휴대전화 공장 준공식에 참석했을 때도 그 자리에 함께 있었다.北의도 분석·대응 조율…美, 한일관계 개선 촉구할듯(서울=연합뉴스) 강병철 기자 = 존 케리 미국 국무부 장관이 아시아·중동 지역 순방차 송고 대전오월드 관리기관인 대전도시공사 유영균 사장은 “맹수류 관리에 위성항법장치( 송고 이 후보자는 송고野, 주식 취득 의혹 등 도덕성 집중 추궁도…”의혹 사실이면 사퇴 용의” (서울=연합뉴스) 이영재 기자 = 이재갑 고용노동부 장관 후보자를 대상으로 19일 열린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인사청문회에서는 최저임금 인상을 비롯해 현 정부가 추진하는 ‘소득주도성장’ 정책이 쟁점으로 떠올랐다. 이 후보자는 고용 위기와 최저임금 인상의 관련성에 관한 더불어민주당 윤호중 의원의 질의에 “최근 나타나는 고용 악화는 구조적인 문제가 더 많이 반영된 게 아니냐는 판단을 하고 있다”며 “최저임금이 주원인이라고 하는 부분에 대해서는 동의하기 좀 어려운 부분이 있다”고 밝혔다. 이 후보자는 소규모 개방 경제인 한국 경제는 외부 충격 완화를 위해 내수 진작이 필요하다며 “(최저임금 인상을) 지금 추진하는 게 단기적으로는 어려움을 겪지만, 방향성 측면에서는 나름대로 이유가 있다고 생각한다”고 부연했다. 이에 대해 자유한국당 강효상 의원은 최저임금이 고용 악화의 주원인이 아니라고 하는 것은 ‘곡학아세’, ‘혹세무민’, ‘양심불량’이라고 몰아세우고 “김동연 부총리는 소득주도성장의 성공을 위해 (최저임금 인상의) 속도조절이 필요하다고 말했는데 동의하는가”라고 물었다. 이 후보자는 “최저임금 인상을 기업들이 실제로 어떻게 소화하고 있는지에 대한 실태 확인이 필요하다”며 “실태 확인을 하고 실태에 따라 판단하도록 하겠다”고 답했다. Tang Yijun 주지사는 “랴오닝은 모든 기업인에게 최고의 정책, 최고의 서비스 및 가장 높은 효율성을 제공할 것”이라면서 “모든 기업인이 이곳에서 편안한 투자, 안정적인 기업가 활동 및 안락한 삶을 즐기도록 지원할 것”이라고 설명했다.